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한국문학 최고의 사이코 서스펜스 소설 : 목화밭 엽기전 2017-12-26 09:28:04

한국문학 최고의 사이코 서스펜스 소설!

‘호러’, ‘미스터리’, ‘스릴러’로 직조한 백민석의 기념비적인 대표작!

‘작가들의 작가’, ‘한국문학의 압도적 하드코어’ 소설가 백민석의 기념비적인 대표작 《목화밭 엽기전》이 재출간되었다. 첫 출간 당시 엽기적이고 극단적이었던 이야기는 세월이 흐르며 사실적이고 (여전히 전위적이지만) 가독성 있는 이야기로 바뀌었다. 《목화밭 엽기전》은 어린 남자아이를 납치해 스너프 필름을 찍은 뒤 죽여 집 뒤 공터에 파묻는 한 교사 부부의 이야기다. 빈틈없이 끔찍하고, 빈틈없이 역겨운, 서울의 삶에선 단 한 번도 맡아보지 못했을, 한 번도 맡아보지 못했으면서도, 무엇인지 단박에 알아차리고 엉엉 무서워 울게 될, 그런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공포소설이다. 백민석은 《목화밭 엽기전》에서 한창림과 박태자를 통해 평온한 일상 밑, 평범한 인간 내면에 숨어 있는 ‘괴물’을 끄집어내 보여준다. 과도한 에로티시즘과 폭력성은 경멸과 증오의 대상임이 틀림없지만 현대 도시의 밑바닥과 현대인의 내면에 분명히 존재하는 것들임을 상기시킨다.

 

“누군가의 평생을 망쳐버린다는 건 아무래도 흥분되는 일이다.”

당신이 절대 마주해서는 안 되는 진짜 악(惡), 한 살인자 부부의 이야기

환율은 치솟고, 주가는 폭락하고, 금리는 최고치를 경신하던, 때는 IMF로 국가부도사태의 전망이 온 나라를 휘감던 1997년. 제15대 대통령 선거를 한두 달 앞둔 어느 날, 정부 과천청사와 서울대공원 사이의 그린벨트로 묶인 한적한 전원주택 뒷마당에서 한 사내가 삽으로 흙을 파내고 있다. 팔 자리를 잘못 고른 사내, 대학 강사 한창림은 욕설을 내뱉고 똥을 지리면서도 끝내 구덩이를 메우고 잔디 뗏장을 입힌다. 그런데 그가 묻고 있는 건 음식물 쓰레기나 동물의 변이 아니다. 흰 모포로 말아놓은 ‘거름’의 정체는 스너프 필름(Snuff film, 사람이 실제 죽는 장면이나 자살하는 장면 등을 담은 영상)을 찍고 죽은 아이의 사체다. 한창림은 편집이 끝난 스너프 필름을 챙겨 들고 차를 타고 정부 과천청사 맞은편 빌딩으로 간다. 한창림은 빌딩 4층과 5층 사이 안전 문 앞에서 인터폰을 들고 자신이 온 것을 알린다. 그리고 계단을 다 올라가면 비로소 ‘펫숍’이다. 거친 표면의 암회색 시멘트 기둥들과, 층 전체를 빙 둘러가며 난 창문들을 빼면 아무것도 없는 펫숍의 5층. 한창림도 6층엔 가본 적이 없다. 작달막하고 바싹 마른 펫숍 삼촌 앞에서 바닥에 기다란 핏자국을 남기며 죽은 사내가 끌려나간다. 펫숍 삼촌에게 스너프 필름을 넘긴 한창림은 수표 다발이 든 종이봉투를 들고 서둘러 빌딩을 빠져나온다. 그리고 차에 올라타 도어를 걸어 잠그곤 소리 죽여 운다. 펫숍 삼촌이 무서워서다. 울음을 그친 한창림의 눈에 길거리에서 양담배를 피우는 한 중년 남자가 들어온다. 그는 중년 남자의 꼬나문 담배를 향해 손바닥을 날린다. 그제야 그는 다시 좋은 기분이 든다. 강력한 수컷 냄새를 풍기는 그로 돌아간다. 그러나 며칠 뒤 한창림은 한 남자의 전화를 받게 된다. 그는 자신이 과천 경찰서의 오장근 형사라고 말한다. 한창림은 그제야 비로소 무언가 일이 꼬이기 시작했다는 걸 깨닫는다.

한창림에게는 그의 분신 같은 아내, 조울증에 걸린 수학 과외 교사 박태자가 있다. 부부는 벌써 여러 번 어린 남자아이를 납치해 집의 부엌 아래 있는 지하 작업실에 감금한 뒤 스너프 필름을 찍어왔다. 이번에 납치한 아이는 박태자가 예전에 가르쳤던 남자아이다. 남자아이를 납치해 지하 작업실에 가두고 며칠 뒤 박태자에게도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단골 가게인 ‘뷰티풀 피플’ 사장의 전화다. 뷰티풀 피플 사장은 박태자에게 조울증 약을 파는 브로커이기도 하다. 한창림이 펫숍의 호색한을 ‘삼촌’이라 부르는 것처럼, 박태자는 뷰티풀 피플 사장 여자를 ‘언니’라고 부른다. 하지만, 수화기 건너편에서 들려온 목소리는 뷰티풀 피플 언니가 아닌 흥분한 남자의 목소리다. 박태자는 곧 그가 언니의 남편이란 걸 깨닫는다. 남편 한창림처럼 몸에서 수컷 냄새라는 나쁜 냄새를 풍기는 남자. 박태자는 지하 작업실에서 남자아이를 훈육하던 한창림을 부른 뒤 서둘러 정부 과천청사 쪽 도로변에 있는 뷰티풀 피플로 간다. 뷰티풀 피플에는 거꾸로 매단 언니의 몸에 가격표를 붙인 채 거구의 남자가 그들을 기다리고 있다.

조울증에 걸린 수학 과외 교사 박태자와, 하는 일이라곤 집 뒤 잔디밭에 죽은 아이로 거름을 주는 게 전부인 한창림, 이 둘의 아슬아슬한 안식처인 이 집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누군가 다른 이의 손에 의해서 끝이 날까? 구역 나는 악취투성이 이 집의 운명을 마무리해주는 것은, 펫숍 삼촌일까? 뷰티풀 피플 언니일까? 언니의 거구 남편일까? 지하 작업실에 묶여 있는 어린 남자아이일까? 아니면 과천 경찰서의 오장근 형사일까? 그것도 아니면 누군가 뜻밖의 인물일까?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