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니체의 마을에서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오는 길

  • 니체
  • |
  • 좋은땅
  • |
  • 2016-05-31 출간
  • |
  • 353페이지
  • |
  • ISBN 9791159821561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20,000원

즉시할인가

18,000

카드할인

540원(즉시할인 3%)

적립금

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8,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목차

들어가기에 앞서 책머리에 1. 현대인은 니체에게서 자유로운 영혼을 봅니다 우리는 때로 니체의 어름을 바라봅니다. 니체의 사유는 현대사상의 단초가 되었습니다. 2. 니체의 사유는 허무주의에서 시작되었습니다 니체는 허무주의의 요인을 이원론에서 찾았습니다. 허무주의에 대한 대안으로 니체는 “가치 전환”을 기획합니다. 3. 허무주의 극복의 단초를 니체는 고대 그리스 비극에서 찾았습니다 니체는 그리스 정신에서 순수한 영혼을 보았습니다. 허무주의를 극복할 실마리를 니체는 디오니소스에서 찾았습니다. 4. 니체에게 예술은 존재의 근원을 해명할 철학적 사유였습니다 디오니소스적 충동에 대한 아폴론적 형상화로써 니체는 예술을 설명합니다. 니체는 디오니소스와 아폴론의 관계로 예술의 기능성을 설명합니다. 5. 인간과 예술의 관계로 니체는 신의 세계를 유추 설명하고자 하였습니다 니체는 예술적 가상세계에 대한 심리적 요구에 주목합니다. 니체는 예술의 기능성으로써 종교의 출현과정을 설명하고자 하였습니다. 6. 청년 니체는 반낭만주의자였고 동시에 낭만주의자였습니다 니체의 사유는 낭만주의적 경향과 친족관계를 보입니다. 니체는 낭만적 성향을 보이는 반낭만주의자였습니다. 7. 니체는 그 시대의 아들이었고 그 시대는 유럽의 19세기였습니다 유럽의 19세기는 사실들을 숭배한 위대한 시대였습니다. 니체에게서 우리는 실증주의적 사유를 볼 수 있습니다. 8.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하였다』를 통하여 우리는 니체의 꿈을 봅니다 차라투스트라는 대지의 원리로써 니체의 이상을 실현할 존재였습니다. 위버맨쉬는 대지의 원리만으로 실현될 수 있는 존재는 아니었습니다. 9. 니체는 인간 존재의 보편적 원리를 힘에의 의지로 설명하고자 하였습니다 육체와 정신을 하나의 차원에서 설명하는 새로운 존재 문법을 니체는 기획합니다. 니체의 ‘신인성’으로 가는 다리는 설계도가 없는 것이었습니다. 10. 니체의 사유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된 것은 그리스도교에 대한 문제였습니다 니체의 사유는 한결같이 그리스도교에 대한 비판과 연관됩니다. 니체는 낭만적 초월세계와 종교적 초월세계를 같은 것으로 인식할 때가 있었습니다. 11. 니체에게 “시대를 극복”한다는 것은 “자기 안에서 시대를 초월”하는 것이었습

도서소개

『니체의 마을에서 아버지의 집으로 돌아오는 길』은 니체가 남긴 글을 토대로 그의 사유의 궤적의 한 측면을 충실히 추적한 책이다. 객관적인 자료를 통한 이해와 사실 복원으로부터 출발해 니체의 개인적 정서와 삶에 대한 저자의 주관적 해석으로 무게중심이 이동되며 하나의 흐름을 이루는 독특한 구조를 보이고 있다. 인간의 고귀함이 어디서 왔는지, 인간이 고귀한 존재라 함은 무엇을 뜻하는 지, 진정으로 자유로운 영혼이란 어떤 상태이고 인간이 진화한다고 할 때 어떤 존재로 살아간다는 상정이어야 하는 지, 생각의 지평을 넓혀주는 책으로서 일독을 권한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