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니체, 평준화 교육에 반대하다(Boogle Classics)

  • 프리드리히 니체
  • |
  • 부글북스
  • |
  • 2016-12-15 출간
  • |
  • 236페이지
  • |
  • ISBN 9791159200496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378원(즉시할인 3%)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적어도 교육에서는 양적 팽창과 질적 성장이 동시에 이뤄지지 않아!” 프리드리히 니체는 1869년 1월에 24세의 나이로 바젤 대학에서 교수직을 얻었다. 고전 문헌학이었다. 그런데 조건이 있었다. 대학에서 한 주에 8시간 강의하고, 현지 김나지움에서 한 주에 6시간 가르친다는 조건이었다. 그러나 니체는 강단에 서면서 금방 회의를 느꼈다. 학생 시절에 그에게 큰 영향을 주었던 쇼펜하우어와 비교할 때, 무엇보다도 당시 학계의 글이 너무 형편없는 수준인 것으로 비쳤다. 그래서 니체는 문헌학을 포기할 것을 심각하게 고려했다. 그러면서 1870년에 프러시아의 교육제도가 안고 있는 문제들을 적나라하게 보여줄 계획을 세웠다. 그 결실이 이 책에 담긴 다섯 차례의 강연이었다. 강연은 바젤의 시립 박물관에서 열렸다. 니체의 나이 27세에 한 강연이지만, 훗날 꽃을 피우게 될 그의 사상을 엿보게 한다. 니체가 강조하는 바는 교육기관이 진정한 교양인을 배출하는 방향으로 발전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러면서 교양인이 될 수 있는 사람은 극히 일부일 뿐이라는 귀족주의적 관점을 보인다. 당시의 교육기관이 모든 학생에게 교육의 기회를 최대한 부여하는 것이 무슨 사명인 것처럼 매달리고 있었지만, 실상을 보면 문화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을 뿐이라는 지적이다. 교육기관의 숫자를 줄이지 않고 질적 향상을 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니체의 지론이다. 그에게 당시 교육기관들은 학생들이 그럭저럭 살아가면서 생존 투쟁에 성공적으로 임하고 국가에 유익한 시민이 될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것으로 비쳤다. 그렇게 해서는 진정한 교육은 물론이고 진정한 문화를 가꿔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니체는 보았다. 그러면서 진정한 문화는 극소수 선택 받은 사람들만이 가꿀 수 있는데, 국가는 감독관이 아니라 동반자로서 이 극소수의 천재들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한 세기 하고도 반세기 가까운 세월이 더 흐른 시점에 읽지만, 지금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교육 현실과 동떨어진 내용으로 읽히지 않는다. -책속으로 추가- “아주 많은 사람들이 진정한 소명을 갖지 않은 상태에서 선생이 되었다. 이런 선생들이 압도적인 숫자와 유유상종의 본능을 무기로 교육기관의 정신을 규정하고 있다. 숫자를 줄이지 않고도 법이나 정책을 통해서 현재 지나치게 많은 김

목차

머리말 들어가는 말 1강- 1872년 1월 16일 2강- 1872년 2월 6일 3강- 1872년 2월 27일 4강- 1872년 3월 5일 5강- 1872년 3월 23일

저자소개

저자 : 프리드리히 니체 저자 프리드리히 니체(1844-1900)는 독일 라이프치히 근교의 뢰켄에서 출생했으며, 아버지는 루터 교회의 목사였다. 슐포르타 기숙학교에 다니면서 바그너의 음악과 독일 낭만주의 작가들의 글에 심취했다. 본 대학과 라이프치히 대학을 다녔으며, 24세에 바젤 대학 교수가 되었다. 1872년에 최초의 저서 <비극의 탄생> 출간했다. 이어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1883-1885), <선과 악을 넘어서>(1886), <적그리스도>(1888) 등을 발표했다. 1889년에 신경쇠약을 겪은 뒤로는 어머니와 여동생의 보살핌을 받으며 살았다. 역자 : 정명진 역자 정명진은 한국외국어대를 졸업한 뒤 중앙일보 기자로 사회부, 국제부, LA 중앙일보, 문화부 등을 거치며 20년 근무했다. 현재는 출판기획자와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부채, 그 첫 5000년>(데이비드 그레이버), <당신의 고정관념을 깨뜨릴 심리실험 45가지>(더글라스 무크), <상식의 역사>(소피아 로젠펠드), <타임: 사진으로 보는 ‘타임’의 역사와 격동의 현대사>(노베르토 앤젤레티) 등이 있다.

도서소개

니체에게 당시 교육기관들은 학생들이 그럭저럭 살아가면서 생존 투쟁에 성공적으로 임하고 국가에 유익한 시민이 될 수 있도록 가르치는 것으로 비쳤다. 그렇게 해서는 진정한 교육은 물론이고 진정한 문화를 가꿔나가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니체는 보았다. 그러면서 진정한 문화는 극소수 선택 받은 사람들만이 가꿀 수 있는데, 국가는 감독관이 아니라 동반자로서 이 극소수의 천재들이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한 세기 하고도 반세기 가까운 세월이 더 흐른 시점에 읽지만, 지금 우리가 목격하고 있는 교육 현실과 동떨어진 내용으로 읽히지 않는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