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거리에 핀 꽃

  • 존아노 로슨 (기획)
  • |
  • 국민서관
  • |
  • 2015-08-31 출간
  • |
  • 32페이지
  • |
  • 222 X 222 X 15 mm /288g
  • |
  • ISBN 9788911124640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0,000원

즉시할인가

9,000

카드할인

270원(즉시할인 3%)

적립금

4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 캐나다 총독 문학상 수상작
★ 뉴욕 타임스 선정 올해의 그림책
2015 세계가 주목한 책!
회색 도시에 피어난 아름다운 꽃 한 송이

일상을 아름답게 물들이는 그림책

커다란 회색 도시, 여자아이가 거리에 핀 꽃을 모읍니다. 아이가 만나는 이들에게 꽃을 선물하자, 거리는 다채로운 색깔로 물들어 갑니다. 국민서관 그림동화 174 《거리에 핀 꽃》은 아이의 눈을 통해 작고 평범한 것의 소중함을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글 없이 그림으로만 이루어진 이 책은 색깔의 확장을 통해 주제를 시각적으로 나타냅니다. 무채색 도시에서 유일하게 색을 지닌 주인공은 순수한 동심을 가진 여자아이입니다.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주변을 둘러보던 아이는 전봇대 밑, 벽 틈새, 모퉁이처럼 누구도 관심을 두지 않고 지나치는 곳에서 빛나는 꽃을 발견합니다. 그리고 거리에서 만난 죽은 새, 하릴없이 누워 있는 남자, 목줄에 매인 개, 마지막으로 가족에게 자신이 발견한 보물을 아낌없이 나눠 줍니다. 아이의 손이 닿는 거리 곳곳은 색깔을 되찾고, 마침내 도시 전체가 생기를 띠게 됩니다.

말없이, 그 자체로 아름다운
꽃을 모아 쥐고 흐뭇해하는 여자아이와 달리, 아빠는 휴대폰에만 집중할 뿐입니다. 거리를 지나치는 여느 사람들처럼 바쁘고 주변에 무관심하지요. 하지만 딸아이가 《빨간 모자》의 주인공처럼 꽃에 흠뻑 빠져도 곁에서 묵묵히 기다려 주고, 집까지 데려다주는 보호자 역할을 충실히 합니다. 이 사람이 바로 《거리에 핀 꽃》을 기획한 존아노 로슨입니다.
로슨은 딸아이와 겪었던 실제 경험을 바탕 삼아 이 책을 기획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보았던 것을 독자들에게 그대로 보여 줄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이러한 로슨의 생각에 숨을 불어넣은 것은 화가 시드니 스미스였습니다. 그는 펜과 잉크만으로 로슨이 딸과 실제 걸었던 토론토 거리를 꼼꼼히 담아냈습니다. 그리고 수채 물감을 사용하여 색이 퍼져 나가는 장면을 감성적으로 표현했습니다. 무채색 도시와 대비되는 아이의 옷과 꽃 이외에도, 화가는 아이의 시선이 닿는 곳곳에 색깔을 넣어 보는 재미를 더했습니다. 무엇보다 스미스는 화면을 여러 컷으로 분할하고 다양한 구도를 사용하는 등 능숙한 완급 조절을 선보이며 이야기의 흡입력을 높였습니다. 특히 꽃을 느끼는 소녀의 모습, 죽음을 담담히 애도하는 그의 방식은 보는 이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합니다.

작은 몸짓이 꽃피우는 감동
글을 유려하게 다루는 것으로 유명한 시인, 존아노 로슨은 이 책에서 글을 아예 없애 버림으로써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열어 두었습니다.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관찰자의 눈으로 소녀의 짧은 여정을 좇습니다. 아이가 꽃을 나눠 주는 이유나 꽃을 받은 이들의 반응은 과감하게 생략합니다. 설명을 덧붙이지 않아도, 자신이 발견한 소중한 것을 타인과 나누는 행위 자체에 커다란 의미가 있기 때문입니다. 소녀의 작은 몸짓은 사랑, 위로, 공감 그 어떤 것으로도 읽힐 수 있습니다. 독자들은 이미지 속에 숨겨진 이야기를 자유롭게 상상하며 책을 감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커다란 도시, 한 여자아이의 하루는 떠들썩한 사건 없이 조용하게 흘러갑니다. 그러나 분명 어제와는 다른 하루입니다. 선물을 준 이도, 받은 이도 그리고 그것을 지켜본 이의 가슴속에도 아름다운 꽃 한 송이가 피어날 테니까요.

2015년 세계가 주목한 그림책
《거리에 핀 꽃》은 출간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캐나다에서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캐나다 총독 문학상(Governor General’s Literary Awards)을 수상했습니다. 매해 캐나다 예술위원회(Canada Council for the Arts)에서 주관하고 캐나다 총독이 시상하는 이 상은 총 상금 45만 달러(약 5억 원)에 이르는 가장 큰 문학상입니다. 각 출판사에서 출품한 약 1,600종의 책 가운데 소설, 시, 희곡, 논픽션, 아동 문학-동화, 아동 문학-그림책, 번역서 총 7개 부문에서 각 10종(영/불)의 최종 후보(Finalist)를 선정합니다. 《거리에 핀 꽃》은 수많은 경쟁 도서를 물리치고 아동 문학 그림책 부문에서 명예의 최종 선정작(Winner)으로 뽑혔습니다.
작은 소녀가 건넨 꽃 한 송이에 캐나다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출판사와 언론은 찬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10개국에 판권이 팔렸고, 특히 세계적인 언론사 《뉴욕 타임스》는 “어느 누구라도 차 한 잔과 함께 즐길 수 있는 책”이라 꼽으며 《거리에 핀 꽃》을 2015 올해의 그림책으로 선정했습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기획자 존아노 로슨은 아동 문학과 성인 문학을 넘나들며 시를 쓰고 있다. 북미 최고의 동시를 뽑는 사자와 유니콘 상을 세 번 수상했으며, 대표작으로《Enjoy It While It Hurts》,《Down in the Bottom of the Bottom of the Box》,《Think Again》 등이 있다. 현재는 아내와 자녀 세 명과 함께 캐나다 토론토에 살고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