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안녕, 가을

안녕, 가을

  • 케나드 박
  • |
  • 국민서관
  • |
  • 2016-09-13 출간
  • |
  • 32페이지
  • |
  • 286 X 224 X 9 mm /385g
  • |
  • ISBN 9788911125593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0,000원

즉시할인가

9,000

카드할인

270원(즉시할인 3%)

적립금

4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000

이 상품은 품절된 상품입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출간 직후 아마존 계절그림책 분야 1위를 차지하며 미국 출판계의 주목을 받은 《안녕, 가을》.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 출신의 한인 애니메이터 ‘케나드 박’이 그려 낸 가을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요?

가을아, 어디쯤 왔니?
어느 늦여름 아침, 산책에 나선 아이는 길에서 마주친 모든 것들에게 인사를 건네요. 동물들은 날이 추워지기 전 식량을 모으기 바쁘고, 새들은 남쪽 나라로 떠날 준비를 하고 있어요. 여름의 끝에 가장 화려한 색을 뽐내는 꽃들은 마지막 여름 햇살을 즐기고 있네요. 차가운 바람이 아이의 귀에 이제 스웨터와 목소리를 준비하라고 속삭여요.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가는 순간을 아름답게 그린 책
일 년을 주기로 순환하는 자연의 아름다움과 경이로움은 매년 겪어도 놀랍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사계절이 뚜렷한 곳에서는 더욱 그렇지요. 뜨겁던 햇살이 어느 순간 사그라지고, 밤마다 시끄럽게 울던 풀벌레 소리가 작아지며, 해가 지면 옷깃을 여미게 될 때 우리는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오고 있다는 것을 느낍니다.
《안녕, 가을》은 어린아이의 눈높이에서 가을이 오면 자연에 어떤 변화들이 일어나는지 포착한 그림책입니다. 아이의 발길을 따라가다 보면 초록빛 나무들이 화려하게 물들고, 동물들이 둥지를 짓는 숲 속 풍경은 물론 도시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의 변화까지 엿볼 수 있습니다.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 출신의 한인 애니메이터 케나드 박의 첫 그림책인 《안녕, 가을》은 출간 직후 아마존 계절그림책 분야 1위에 오르며 미국 출판계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한적한 시골 풍경과 자연, 그리고 새를 주로 그리는 그는 디지털 그림 안에 따뜻함을 담아 그만의 독특한 그림체를 완성시켰습니다. 간결하면서도 정확한 묘사, 온화한 그림으로 그려 낸 가을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요?

사람들은 자연의 순환과 반복 안에서 살아갑니다. 계절에 따라 자연이 어떻게 변하는지 안다면 자연과 더불어 조화롭게 사는 법을 알 수 있겠지요.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은 모두 아름답지만 가을은 그중에서도 가장 빨리 지나가는 계절입니다. 그 짧은 순간을 만끽할 수 있도록 가을이 오는 순간 반갑게 인사해 주세요. “안녕, 가을!” 하고 말이에요.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케나드 박은 드림웍스와 월트디즈니에서 일하면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현재 샌프란시스코에서 아내와 세 마리 고양이를 키우며 살고 있답니다. 《안녕, 가을》은 그가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입니다.

도서소개

『안녕, 가을』은 어린아이의 눈높이에서 가을이 오면 자연에 어떤 변화들이 일어나는지 포착한 그림책입니다. 아이의 발길을 따라가다 보면 초록빛 나무들이 화려하게 물들고, 동물들이 둥지를 짓는 숲 속 풍경은 물론 도시에서 느낄 수 있는 자연의 변화까지 엿볼 수 있습니다. 이 책은 한적한 시골 풍경과 자연, 그리고 새를 주로 그리는 그는 디지털 그림 안에 따뜻함을 담아 그만의 독특한 그림체를 완성시켰습니다. 간결하면서도 정확한 묘사, 온화한 그림으로 그려 낸 가을 풍경을 담고 있습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