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소중한 나뭇가지

소중한 나뭇가지

  • 미레유 메시에
  • |
  • 국민서관
  • |
  • 2016-11-30 출간
  • |
  • 32페이지
  • |
  • 210 X 293 X 9 mm /356g
  • |
  • ISBN 9788911125630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0,800

카드할인

324원(즉시할인 3%)

적립금

5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8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그냥 나뭇가지일 뿐이잖아.”

내 나뭇가지가 지난밤에 부러졌어요.
엄마는 ‘그냥’ 나뭇가지라고 하지만
내 나뭇가지는 ‘그냥’ 나뭇가지가 아니에요.
내 성이자 비밀 장소이자 배였다고요.

하지만 도로 붙일 수도 없고
영원히 가지고 있을 수도 없을 것 같아요.
내 나뭇가지를 이렇게 그냥 보내 줘야 할까요?


이건 그냥 나뭇가지가 아니에요!
얼음비가 몰아친 어느 밤, 나뭇가지가 부러져 버립니다. 내 성이자 비밀 장소이자 배였던 그 나뭇가지가요. 그런 나뭇가지를 엄마는 ‘그냥’ 나뭇가지라며 버리고 싶어 하지만, 나는 정말이지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아요. 이런 내 마음을 옆집 프랑크 할아버지는 알아주었어요.

맞아요, 제게는 정말 소중해요
할아버지는 또 말합니다. 상상력을 발휘하면 하찮은 것으로도 근사한 뭔가를 만들 수 있다고요. 아이는 귀를 쫑긋 세우고 곰곰 생각합니다. 할아버지의 말씀대로 아이는 상상력을 발휘하고, 할아버지는 그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주말마다, 또 방과 후에 아이와 함께 뚝딱뚝딱 쓱쓱 싹싹 무언가를 만듭니다. 아이에게서는 힘든 기색이 보이지 않고, 할아버지에게서는 귀찮은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둘은 마음이 잘 맞습니다. 두 사람은 ‘친구’거든요. 그리고 마침내 부러진 나뭇가지는 정말로 근사한 ‘뭔가’로 다시 태어납니다. 과연 나뭇가지는 어떤 모습으로 바뀌었을까요?

상상력을 발휘해 새로운 생명을 주다
손때 묻어 꼬질꼬질한 장갑, 체취 깃든 곰 인형……. 엄마는 버리려고 하고, 아이는 한사코 안 된다고 하는 경우를 자주 봅니다. 오래 됐으면, 낡았으면 버리는 것만이 능사일까요? 아이의 추억은 어쩌고요. 아이에게도 추억은 소중한 거잖아요. 프랭크 할아버지처럼 좋은 아이디어를 떠올려 보세요. 상상력을 발휘해 보세요. 아이를 이해해 주세요. 사소한 것도 소중하게 생각하는 마음, 버려지는 것에서 새로운 쓸모를 찾아내는 기쁨, 엄마에 대한 사랑과 신뢰가 덤으로 찾아올 거예요.

짧은 이야기, 풍부한 이야깃거리가 들어 있는 그림책
이 책은 짧은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잊고 사는 소중한 것들을 일깨웁니다. 나만 옳다고 생각하고 다른 사람의 마음을 소홀히 여기니 적은 없는지, 상상력을 발휘해 좀 더 재미있는 일을 해 본 적이 있는지, 경직된 기준을 가지고 친구를 사귀지는 않았는지 한번 생각해 보고, 아이와도 함께 이야기 나누어 보면 어떨까요?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미레유 메시에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태어나 오타와에서 자랐고, 지금은 남편과 두 딸, 고양이 두 마리와 함께 토론토에 살고 있습니다. 가족들이 \'앨버트\'라고 이름 붙이고 아끼던 목련 나무가 실제로 얼음 폭풍에 쓰러진 뒤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20여 편의 작품을 썼습니다.

도서소개

얼음비가 몰아친 어느 밤, 나뭇가지가 부러져 버립니다. 내 성이자 비밀 장소이자 배였던 그 나뭇가지가요. 그런 나뭇가지를 엄마는 ‘그냥’ 나뭇가지라며 버리고 싶어 하지만, 나는 정말이지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아요. 이런 내 마음을 옆집 프랑크 할아버지는 알아주었어요.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