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장미 별장의 쥐

장미 별장의 쥐

  • 왕이메이
  • |
  • 하늘파란상상
  • |
  • 2010-04-30 출간
  • |
  • 32페이지
  • |
  • 235 X 223 mm
  • |
  • ISBN 9788993912258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9,500원

즉시할인가

8,5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4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5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외로움’입니다

그해 장미꽃잎이 우수수 떨어지던 장미 별장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요?


봄 햇살 아래 떨어지는 장미꽃잎처럼, 따스하고도 아름다운 중국 그림책 한 편이 출간되었다!
바로 청어람주니어 그림책 브랜드 <하늘파란상상>의 두 번째 이야기, 《장미 별장의 쥐》이다!

《배고픈 여우 콘라트》에 이어 출간된 《장미 별장의 쥐》는 아직 우리 어린이들에게는 낯선 중국의 순수하고도 따뜻한 감성을 전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이자 유치원 선생님이기도 한 왕이메이는 현재 중국에서 가장 촉망받는 어린이문학 작가이다. 왕이메이는 어린이들이 가장 만나고 싶어 하는 작가로 손꼽히며 지금까지 약 300여 편의 동화를 발표하였다. ‘현대적이면서도 시적 정취가 가득하다’는 평을 받는 왕이메이의 대표작 《책 속의 개미》는 중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홀로 도시 밖 작은 별장에 살고 있는 장미 할머니와 남의 집 쌀을 몰래 훔쳐 먹고 살아온 떠돌이 쥐 쌀톨이. 그리고 쥐 한 마리 잡지 못하는 늙은 고양이 뚱이가 만들어 가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 깊은 외로움을 간직한 셋이 만난 그해 장미 별장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오래전 할머니가 들려주던 옛이야기가 떠오르는 《장미 별장의 쥐》. 중국에서 날아온 이 책이 현대를 사는 우리들에게 어떤 감성을 전해 줄지 궁금해진다.

나를 위해 울어 줄 사람이 있으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해 본 적이 없었습니다


장미 할머니는 홀로 도시 밖 작은 별장에 살고 있었습니다.
이따금 상처 입은 달팽이와 새, 강아지 그리고 젊은이를 돌봐 준 적도 있었지만
이들은 상처가 낫자마자 별장을 떠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어요.
어느 해 겨울, 쌀톨이라는 쥐 한 마리가 장미 할머니를 찾아왔어요.
남의 집 쌀을 몰래 훔쳐 먹으며 몇 년 동안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던 쌀톨이는
떠돌이 생활을 끝내기로 결심하고는 장미 할머니네 별장 문을 두드렸지요.
함께 겨울을 보낼 친구가 생겨서 할머니는 몹시 기뻤습니다.
그런데 봄이 된 어느 날부터 쌀톨이는 지하 창고에 틀어박혀 나오질 않았어요.
쌀톨이는 남의 집에서 가져온 쌀로 빚은 술을 먹고 알딸딸하게 취에 있는 게 훨씬 더 좋았지요.
그러던 어느 날, 뚱이라는 고양이 한 마리가 장미 별장에 나타났습니다.
뚱이는 나이가 많은데다, 쿵쾅거리며 걷는 버릇 때문에
지금까지 쥐를 단 한 마리도 잡지 못한 고양이였어요. 할머니는 뚱이가 딱했지만
한 집에서 쥐와 고양이가 날마다 싸우는 모습을 보고 싶지는 않았어요.
화가 난 뚱이는 별장 지붕에 올라가 쿵쾅거리며 돌아다니고,
장미 울타리에 올라가 꽃잎을 마구 뜯어 사방에 뿌리며 심술을 부리기 시작했어요.
어느 밤, 할머니는 달빛 그림자에 비친 뚱이의 커다란 그림자 때문에 크게 놀랐어요.
하지만 할머니는 뚱이를 나무라지 않고 그냥 내버려 두었습니다.
어두운 밤에 가장 무서운 것은 외로움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으니까요.

< 추천의 말 >
《장미 별장의 쥐》에 나오는 할머니를 보면 ‘장미’라는 이름이 무색해집니다. 입을 꼭 다문 무표정한 얼굴과 코끝에 걸쳐 쓴 돋보기안경……. 그 모습 어디에서 아름다운 장미를 떠올릴 수 있을까요? 하지만 책의 마지막 장을 펼치면 생각이 달라집니다. 쌀톨이와 뚱이가 장미 넝쿨 아래에서 뚝뚝 눈물을 흘리는 장면에 이르면 할머니에게 ‘장미’보다 더 어울리는 이름은 없겠구나, 생각하게 되지요.
이 이야기는 어릴 적 할머니, 할아버지가 들려주시던 옛날이야기와 어딘가 닮아 있습니다. ‘옛날 아주 먼 옛날에……’ 하고 시작하는 옛날이야기는 단순하고 어디선가 한번쯤 들어 본 듯한 이야기들이지만 오래도록 알 수 없는 울림과 감동을 주었답니다.
아마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는 ‘장미 할머니’가 있을 거예요. 여러분은 우리가 어려움을 겪을 때 손을 내밀어 주고 아무 조건 없이 사랑으로 감싸 주시는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해 본 적이 있나요? 혹시 바쁜 일상에 쫓겨 그분들을 까맣게 잊고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인자하고 선량한 장미 할머니의 모습이 머릿속에 남아 있는 것만으로도 충분해요. 앞으로 그 기억을 꺼내 보면서 나 역시 누군가의 ‘장미 할머니’가 되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화둥 사법대학교 취학 전 아동교육연구소
주자슝·후이후이 교수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왕이메이는 쑤저우대학 부속 유치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아이들과 함께한 경험을 살려 동화를 쓰고 있어요. 많은 사랑을 받은 《책 속의 개미》는 초등학교 교과서에도 실렸지요. 지금까지 중국작가협회의 ‘중국우수아동문학상’과 ‘국가도서상’, ‘빙심(氷心) 도서상’, 교육부의 ‘최우수 어린이 도서’ 등 많은 상을 수상했어요. 펴낸 책으로는 《달팽이의 숲》, 《책 속의 개미》, 《토끼와 당근》, 《어리석은 돼지》 들이 있어요.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