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미니수첩증정] 리틀 포레스트. 1

  • 이가라시다이스케
  • |
  • 세미콜론
  • |
  • 2015-01-30 출간
  • |
  • 170페이지
  • |
  • 148 X 210 X 20 mm /342g
  • |
  • ISBN 9788983719713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9,000원

즉시할인가

8,100

카드할인

162원(즉시할인 2%)

적립금

360원 적립(4%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1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마녀』, 『해수의 아이』로 압도적인 화풍을 선보인 천재 만화가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또 다른 세계가 열린다!
펜선으로 이루어진 압도적이고 기이한 형상들, 바다를 묘사한 환상적인 이미지들……. 지금껏 보아왔던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작품 속 그림체가 전부가 아니었다! 일본만화계가 낳은 천재의 또 다른 작품 『리틀 포레스트』에는 자연과 사람들에 대한 포근하고 세밀한 관찰이 수채화를 연상시키는 아름다운 그림 속에 담겨있다.
픽션이 아니라 다큐멘터리를 연상시키는 이야기 구조는 매 회 독립적인 이야기를 품고 있다. 전체적으로 주인공의 귀향과 어머니의 부재라는 느슨한 뼈대는 있지만 실제의 주인공은 매 회 등장하는 요리법이라 해도 무방할 정도로 독립적인 옴니버스 형식이 특징이다.
그동안 환상적인 이야기로 주목받았던 저자의 작품 중 오히려 독특하게 사실적이지만 이가라시 다이스케 특유의 선과 만나면서 산골 마을의 생활은 숲 속의 동물과 곤충들과 함께 살아가는 또 다른 환상을 보여준다.

‘말은 믿을 수 없지만 내 몸이 느낀 것이라면 믿을 수 있다’(21쪽)
땅에 발 붙이고 사는 사람들에 대한 묘사가 일품인 이 작품에서 저자는 자연에 대한 막연한 동경이 아니라 독자로 하여금 일본 동북 지방의 산골 마을에 직접 살아본 듯한 대리체험을 맛보게 한다. 『리틀 포레스트』의 배경이자 또 다른 주연인 자연은 도시인이 품고 있는 자연에 대한 모습, 즉 휴식처인 셸터나 레크리에이션의 장소가 아니다. 저자는 자연은 그저 좋다고 강조하는 것도 설명하는 것도 아니다.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 땅을 깨우고 뿌리를 뽑고, 많은 노력과 시간을 들여서 수확한 작물을 감사하게 먹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해나가며 자연이 품고 있는 자그마한 환상 같은 지점을 짚어준다. 집 앞의 수로에 핀 크레송으로 만들어 먹는 아침, 동물들과 경쟁하며 주워 모은 밤 조림, 눈 속에 묻힌 머위를 따서 재워둔 머위된장 등 하나하나의 에피소드에는 실재로 토호쿠 지방에서 자급자족 생활을 한 저자의 실제 체험이 진하게 녹아있다.
그래서 건조하게 풀어나가는 작물을 키우는 모습, 요리를 해나가는 과정 등 이치코의 생활이 어떤 드라마 보다 드라마틱하게 느껴지는 것인지도 모른다.

친자연주의 슬로우 푸드 라이프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무엇보다 이 만화는 음식에 대한 만화다. 구하기 힘든 희귀 식재료로 만든 엄청난 음식이 아니라 시골 마을에서는 어디서나 구할 수 있는 주변의 농작물을 이용해 그날 그날의 식사를 준비한다. 패스트 푸드가 아니라 슬로우 푸드를 먹는 생활의 즐거움이 매 회마다 가득하다. 집 밥에 대한 소중함, 더 나아가 건강한 먹을거리에 대한 고마움이 새록새록 묻어난다.
전국에 먹을거리에 대한 비상이 걸렸다. 중국발 멜라민 공포가 우리의 식탁에 대해 근본적으로 다시 보게 만들고 있다. 웰빙, 로하스 등 유행처럼 번졌던 건강한 생활 방식이 실제로는 얼마나 트렌디하게 인식됐는지 이제야 깨닫게 되는 것 같다. 음식만화의 거장인 『맛의 달인』 작가 카리야 테츠는 일본의 빈곤하고 오염된 식재료에 환멸을 느껴 오스트레일리아로 이주하기도 했었다. 그정도로 극단적이지는 않지만 세미콜론에서 나온 『리틀 포레스트』는 진정한 자연친화적 삶이 어떤 건지 잘 보여주는 만화다. 저자인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체험이 물씬 풍기는 이 작 품에서 자신의 손으로 직접 지어 만들어 먹는 생활의 즐거움을 과장되지 않고 소박하게 강조하고 있다.


목차


첫 번째 요리 수유나무
두 번째 요리 우스터소스
세 번째 요리 히츠미
네 번째 요리 낫토떡
다섯 번째 요리 감주
여섯 번째 요리 머위
일곱 번째 요리 뱀밥
여덟 번째 요리 어떤 날의 아침밥
아홉 번째 요리 봄양배추
열 번째 요리 스토브빵
열한 번째 요리 멍울풀
열두 번째 요리 곤들메기
열세 번째 요리 호두밥
열네 번째 요리 밤조림
열다섯 번째 요리 당근과 푸성귀
열여섯 번째 요리 새우떡 생각떡

저자소개

저자 이가라시 다이스케는1969년 사이타마 현에서 태어났다. 타마미술대학교 회화과 졸업. 1933년, 고단샤의 만화월간지 《애프터눈》에 투고한 단편 「하야시가 들리는 날」, 「여전히 겨울」로 사계대상을 수상하면서 만화가로 데뷔했다. 「하야시가 들리는 날」을 제1화로 삼아 「이야기하고 있을 뿐」을 연재하고, 종료 후 토호쿠의 한적한 시골로 내려가 자급자족 생활을 하며 지내게 된다. 2002년 《애프터눈》에 「리틀 포레스트」를, 쇼가쿠간의 만화월간지 《IKKI》에 「마녀」 시리즈를 그리며 활동을 재개한다. 『리틀 포레스트』는 토호쿠에서 지낸 작가 자신의 실제 체험이 여실히 나타난 작품이며, 작중의 요리도 대부분 실재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이 작품으로 데즈카 오사무상에 노미네이트되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