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물고기는 물고기야

물고기는 물고기야

  • 레오 리오니
  • |
  • 시공주니어
  • |
  • 2017-01-10 출간
  • |
  • 40페이지
  • |
  • 231 X 280 X 8 mm /633g
  • |
  • ISBN 9788952783967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9,500원

즉시할인가

8,55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4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5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우리 시대에 그림책이 새로운 비주얼 아트라면,
레오 리오니야말로 이 장르의 수장이다.
-뉴욕타임스

아주 탁월하고 심플한 책, 그러나 단연 시선을 사로잡는 책
- 스쿨라이브러리저널

‘다름’과 ‘나다움’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

생쥐, 물고기 등 자연 동물을 소재로 귀엽고 친근한 캐릭터로 아기자기한 이야기를 담은 레오 리오니의 작품들은 마치 철학 동화를 연상시키는 묵직한 주제로 생각할 거리들을 제공합니다.
올챙이와 작은 물고기는 한 물속에서 함께 지내는 친구인데, 날이 갈수록 올챙이에게 다리가 나오고 꼬리가 짧아지는 성장기를 거치면서 작은 물고기는 작은 혼란에 빠집니다. 눈에 띄게 변하는 올챙이의 변화를 받아들이기도 어려운데, 올챙이만큼 자신은 성장하는 것 같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흘러 작은 물고기도 큰 물고기로 자라지만, 물에서 뭍으로 이동해 더 넓은 세계, 다양한 생명체들을 만나고 경험한 개구리와 달리 물고기 자신은 매일 같은 공간에서 똑같은 생활을 하는 것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급기야 용기를 내어 물속을 탈출하지만, 이내 목숨이 위태로워지는 순간을 경험하고 개구리의 도움을 받아 다시 물속으로 돌아옵니다. 모든 것을 경험하고 마지막에 남긴 물고기의 말은 다름 아닌 “물고기는 물고기야!”입니다. 이 말은 자존감과 정체성에 대해 물고기가 얻은 삶의 교훈이기도 합니다.
어린 시절 사람은 누구나 비슷한 환경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단순히 물속의 친구라고 여겼던 개구리와 물고기가 더 이상 같은 환경에서 살기 힘든 두 생명체인 것을 인정했듯이, 우리 아이들도 성장기에는 다른 사람의 성장이 더 부럽고 더 멋져 보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물고기가 물고기임을 인정할 때 비로소 삶의 안정을 느낄 수 있었던 것처럼, 우리는 누구나 한번쯤 우리가 우리 자신임을 인정해야 하는 순간을 맞이합니다. 수없는 실패와 아쉬움은 어쩌면 단순한 고통의 순간이라기보다 우리 자신을 잘 들여다볼 수 있는 거울일지도 모릅니다. 다른 사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인정 할 때, 비로소 우리는 우리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습니다. 삶의 위기는 고스란히 그 삶의 소중함을 느끼는 기회가 됩니다. 다름을 인정하고 나다움을 찾는 일은 이토록 밀접합니다. 작은 물고기는 온몸으로 이 모든 것을 극복하고 삶의 가장 귀한 것, 자기다움을 찾았습니다. 간결하고 단순한 이야기이지만, 《물고기는 물고기야!》에는 현실적 차이와 자아 성장의 비밀을 잘 담은 책입니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레오 리오니(1910~1999)는 암스테르담에서 태어났다. 어릴 때부터 그림에 재능이 있었던 리오니는 암스테르담 박물관에 걸려 있던 거장들의 그림을 똑같이 그리며 놀기를 좋아했다. 제노바 대학에서 경제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리오니는, 직업으로 그래픽 아트를 하기 시작했고, 1939년 미국으로 이주한 후 아트 디렉터로 본격적인 활동을 하기 시작했다. 1984년에 인스티튜트 오브 그래픽 아트 골드 메달을 수상하면서 어린이책 작가로, 디자이너로, 조각가로 인정받았다. 그 후 《조금씩 조금씩》(1960), 《으뜸 헤엄이》(1963), 《프레드릭》(1968), 《생쥐 알렉산드라와 태엽 장난감 쥐 윌리》(1969)로 칼데콧 아너 상을 네 번이나 수상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그림책 작가가 되었다.

도서소개

가장 아름다운 모습 '나'

올챙이와 작은 물고기는 한 물속에서 함께 지내는 친구인데, 날이 갈수록 올챙이에게 다리가 나오고 꼬리가 짧아지는 성장기를 거치면서 작은 물고기는 작은 혼란에 빠집니다. 눈에 띄게 변하는 올챙이의 변화를 받아들이기도 어려운데, 올챙이만큼 자신은 성장하는 것 같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물고기 자신은 매일 같은 공간에서 똑같은 생활을 하는 것이 답답하기만 합니다. 급기야 용기를 내어 물속을 탈출하는데…. 과연 물고기는 어떻게 될까요?

‘다름’과 ‘나다움’에 관한 아름다운 이야기『물고기는 물고기야!』. 다른 사람을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인정 할 때, 비로소 우리는 우리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 여유를 가질 수 있습니다. 삶의 위기는 고스란히 그 삶의 소중함을 느끼는 기회가 될 것이다. 책 속 작은 물고기는 온몸으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삶의 가장 귀한 것, 자기다움을 찾았습니다. 아이들은 그런 물고기의 모습을 통해 현실적 차이와 자아 성장의 비밀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