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강물이 흘러가도록

강물이 흘러가도록

  • 제인 욜런
  • |
  • 시공주니어
  • |
  • 2017-01-10 출간
  • |
  • 44페이지
  • |
  • 263 X 231 X 9 mm /615g
  • |
  • ISBN 9788952784346
★★★★★ 평점(10/10) | 리뷰(1)
판매가

10,000원

즉시할인가

9,0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5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삶의 힘이 되는 추억의 힘, 고향의 힘을 담은 아름다운 작품
개발과 변화의 실제 이야기로 울림과 감동을 선사하는 작품

바버러 쿠니와 제인 욜런, 위대한 두 작가가 빚어 낸 아름다운 책

칼데콧 상을 2번 수상한 작가 바버러 쿠니와 미국의 안데르센이라 불릴 정도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작가 제인 욜런이 함께 만들어 낸 책, 《강물이 흘러가도록》은 두 사람이 함께 만들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주목할 만한 작품이 아닐 수 없다. 늘 시적이고 아름다운 글로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제인 욜런은 고향이 사라져 가는 과정을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아름다운 언어로 풀어냈고, 바버러 쿠니의 섬세하면서도 따뜻한 수채화는 글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면서 작품을 완성도 있게 이끌고 있다. 위대한 두 작가가 보여 주는 아름다운 ‘조화’가 독자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전한다.

수몰된 고향에 관한 이야기
우리나라에는 많은 수의 댐이 있고, 지금도 새로운 댐이 계속 건설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댐 하나가 건설되기 위해서는 많은 지역이 물에 잠겨야 하고, 그에 따라 많은 사람들이 고향을 떠나야 한다. 이 사람들은 삶의 터전을 빼앗기는 것은 물론, 다시는 고향을 볼 수 없다는 깊은 상실감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
《강물이 흘러가도록》은 수몰된 고향과 그 추억에 관한 이야기로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댐 건설로 마을이 물에 잠기고, 사람들이 고향을 잃어버리는 일은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일은 아닌 모양이다. 고향을 잃은 안타까운 마음은 어느 곳이나 마찬가지인 까닭에, 한 소녀의 눈으로 고향의 수몰 과정을 잔잔하게 풀어 낸 이 책은 우리에게도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추억을 간직하는 것의 의미
스위프트 강이 흐르는 아름다운 마을에서 자란 여섯 살 소녀 샐리 제인은 세상을 편안한 곳이라고만 여겼다. 강에서 친구들과 송어 낚시를 하고 여름날 밤엔 단풍나무 아래에서 개똥벌레를 보고, 기차 소리를 들으며 잠들면서 마냥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그런데 갑자기 샐리 제인은 이 편안한 세상을 잃어버리게 되었다. 대도시인 보스턴에 물을 대기 위해서 마을이 물에 잠기게 되었기 때문이다. 오랜 세월 살아 온 마을을 돈과 바꾸어 버린 사람들은(강제적이었는지, 대다수의 동의를 얻은 일이었는지는 모르지만) 조상들의 묘를 이장하고, 나무를 베어 내고, 새로운 곳으로 이사를 간다. 샐리 제인은 소중했던 삶의 흔적들이 모조리 물속에 가라앉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안타까워한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아빠와 함께 다시 찾은 고향은 이미 저수지로 변했고, 푸른 물속에 잠겨 고기들의 고향이 되었다. 세월이 많이 흐른 까닭에 샐리 제인은 처음에는 어린 시절을 잘 기억해 내지 못한다. 하지만 어느 한 순간 그 고향에서의 행복했던 순간들을 기억해 낸다. 마음 한 구석에는 어린 시절의 추억이 남아 있었기 때문이다.
세월은 흐르고, 모든 것은 변한다. 그래도 변하지 않고 남아 있는 것은 가슴 속에 간직된 고향에서의 추억이고, 그 고향에서의 추억이 삶에 위안이 되고, 앞으로의 삶을 살아가게 하는 힘이 된다는 것을 이 책은 가르쳐 주고 있다. 사라진 고향에 대한 추억을 아름답게 그려낸 이 책은 어른들에게는 옛 추억을 떠올리게 하고, 아이들에게는 경험하기 어려운 자연 속에서의 일들을 간접적으로나마 체험하게 해 주는 아름다운 그림책이 될 것이다.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저자소개

저자 제인 욜런(1939~)은 뉴욕에서 태어난 미국 작가로 고등학교 시절부터 연극 대본과 시를 썼다. 대학 졸업 후 몇 년간 출판사에서 일하다가 전업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제인 욜런은 풍부한 상상력과 대담한 문체로 시, 소설, 민담, 판타지 동화에 이르는 100권 이상의 다양한 어린이책을 썼다. 대부분 시적이고 감성적인 작품은 한결같이 어린이의 정서를 정확하게 표현하고 있다. 작품으로는 ‘토드 선장’시리즈와 《부엉이와 보름달》, 《황제와 연》, 《바람을 사랑한 소녀》, 《꽃을 울린 소녀》, 《날개 달린 소년》 들이 있다.

도서소개

『강물이 흘러가도록』은 수몰된 고향과 그 추억에 관한 이야기로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을 배경으로 하고 있다. 댐 건설로 마을이 물에 잠기고, 사람들이 고향을 잃어버리는 일은 우리나라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일은 아닌 모양이다. 고향을 잃은 안타까운 마음은 어느 곳이나 마찬가지인 까닭에, 한 소녀의 눈으로 고향의 수몰 과정을 잔잔하게 풀어 낸 이 책은 우리에게도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