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산들에도 뭇 생명이

  • 권오길
  • |
  • 지성사
  • |
  • 2017-03-24 출간
  • |
  • 208페이지
  • |
  • 147 X 215 X 15 mm /366g
  • |
  • ISBN 9788978893305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405원(즉시할인 3%)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산들에서 복작복작 모여 사는 뭇 생명들의 생활사
각 생태계는 저마다의 삶을 살아가는 생명들로 분주하다. 흙 속에도, 강과 갯벌에도, 그리고 산과 들에도 예외는 없다. 어느 곳이나 자세히 들여다보면 옹기종기 모여 살고 있는 생명들이 가득하다. 이 책에서는 그중 산과 들에 초점을 맞추어 그곳에서 살아가는 생물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한 마을에만 해도 제각각인 사람들이 모여 사는데 하물며 산과 들에는 오죽할까. 죽은 소나무에만 붙어사는 선형동물도 있고, 바다에서나 볼 줄 알았던 연체동물이 산골짜기에도 산다. 천적을 피하기 위해 벙어리가 된 귀뚜라미도 있고, 식물도 동물도 아닌 버섯은 숲속에서 청소부 역할을 하고 있다! 저자는 이 종잡을 수 없는 다양한 생명체의 이야기를 총 9장으로 나누어 들려준다. 원생동물, 편형동물, 선형동물, 환형동물, 연체동물, 절지동물, 척추동물, 푸나무, 균류까지, 이들 모두 때로는 서로 치열하게 싸우고, 또 때로는 사이좋게 공생하며 살고 있다. 산과 들은 그야말로 복작복작한 것이다. 거기에 똑 부러지는 생물학 지식과 친숙하고 유쾌한 저자의 문체 또한 이 책 안에서 공생하고 있으니 책을 덮고 나서도 두고두고 생각나는 입담은 그 덤이라 할 수 있겠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
‘주고받기’의 미덕을 보여주는 더부살이
산과 들의 저 외딴 곳에서 단세포 생물인 트리코님파와 절지동물인 흰개미가 주거니 받거니 하며 살고 있을 줄 그 누가 알았을까? 흰개미의 창자에서 사는 원생동물 트리코님파는 흰개미가 없으면 삶터를 잃게 되고, 홀로 소화를 하지 못하는 흰개미는 트리코님파가 없으면 영양분을 섭취하지 못해 죽고 만다. 그뿐만이 아니다. 선형동물인 소나무재선충은 솔수염하늘소에 의해 이 나무 저 나무를 이동하며 소나무를 죽이고, 솔수염하늘소는 소나무재선충이 죽인 소나무에 산란을 한다. 어느 누구 하나 더 잘나고 더 못날 것도 없다. 개미와 진딧물뿐만 아니라 개미와 버섯까지도 서로 이렇게 의지하며 살고 있다니, 그 원리까지 알고 나면 어처구니가 없는 것을 넘어 감탄스럽기까지 하다. 저자는 뭇 생명들의 이러한 생태에 그야말로 아연해한다. 이들은 누가 시키지 않아도 알아서들 제 살길을 찾아가고 있는 것이다.
이와 반대로 인간에 의해 멸종 위기에 몰린 생명도 한 둘이 아니다. 반달가슴곰과 황새는 겨우 복원 사업에 착수해 이제야 형편이 좀 나아지고 있다지만 늑대의 경우 6·25전쟁과 무분별한 남획으로 우리 땅에서 완전히 사라지고 말았다. 저자는 이런 이야기를 계속해서 환기시키며 인간이 다른 생물과의 공생을 간과하고 있음을 은연중에 전해준다. 뭇 생명들의 공생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는 것, 어쩌면 그 자체가 우리에게 훌륭한 교훈인 것은 아닐까.

권오길 교수의 섬세한 시선과 그 안에 담긴 우리네 이야기
속명과 학명 등의 병기, 그리고 낯선 전문 용어들은 자칫 어렵게 읽힐 수도 있겠다. 그럼에도 저자의 글이 지금까지 대중에게 사랑 받아온 이유는 아마도 글에 그의 인생이 녹아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기에 그의 글에서 우리의 인생을 읽는 것은 당연하다.
저자는 참나리에 호랑동식물이나 나비가 날아드는 것을 보고 꽃과 나비도 제 짝이 있으니 짝을 잃은 슬픔은 인간이나 다를 바 없다며 한탄스러워한다. 독자를 글 안으로 끌어들이는 힘이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작은 식물에서 환고고독의 아픔을 떠올리는 그 마음 씀씀이 말이다. 이러한 저자의 섬세한 시선을 함께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절로 고개를 끄덕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이 책에는 산들의 뭇 생명과 저자, 그리고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모두 담겨 있다고 할 수 있겠다.

목차

들어가며

원생생물도 공생을 하더구나
트리코님파 없이 못 사는 흰개미, 흰개미 덕에 사는 트리코님파

얕보다가 큰 코 다치는 게 편형동물이다
해머를 똑 닮은 땅플라나리아

이승은 선충들의 세상이로다
천생연분이 따로 없는 소나무재선충과 솔수염하늘소

지렁이 놈은 기어 다니는 천연 흙 공장일세
세계 어디에나 사는 붉은지렁이

만만찮은 연체동물의 삶이다
굼뜬 달팽이도 제 집이 있나니
세상에, 조개가 산골짜기에 산다니?

어쩜 하나 같이 제각각인 절지동물이더냐
가을의 전령사, 귀뚜라미
멋 떨어진 사회생활을 하는 개미
개미와 조상이 같은 벌
나불나불 난다고 ‘나비’라 부르는 것일까
지지리 못난 가여운 얼뜨기 거미 수컷들이여

척추동물이라고 사연 하나 없겠는가
씨가 말라가는 양서류
두꺼비나 물두꺼비나 모두 심상찮다
햇빛 쐬러 나온 파충류
슬금슬금 담 넘어가는 구렁이
꼬리를 잘라주고 내빼는 도마뱀
하늘이 내린 음성을 가진 조류
황새야, 백로야, 우리 땅으로 돌아와라
익숙한 듯 낯선 포유류
사람 닮은 돼지, 돼지의 장기를 사람에게
사향 탓에 죽어나는 사향노루
이빨을 준 자에게는 뿔을 주지 않는다
앞다리가 날개로 바뀐 박쥐
앞가슴에 달이 뜬 반달가슴곰
면양과 그들의 사촌인 산양
우리 곁을 떠나간 늑대

이보다 점잖은 주인이 있을까, 푸나무야
나리 중의 나리, 참나리
신갈나무 아래 도토리 데굴데굴

거참 몇 번을 봐도 신기한 균류가 아니던가
자연의 청소부요, 숲의 요정인 버섯

저자소개

저자 권오길은 오묘한 생물체계를 체계적으로 안내하며 일반인들에게 대중과학의 친절한 전파자로 신문과 방송에서 활약하고 있는 저자는 경남 산청에서 태어나 진주고, 서울대 생물학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수도여고, 경기고, 서울사대부고 교사를 거쳐 강원대 생명과학과 교수로 재직했으며, 현재 강원대학교 명예교수로 있다. 1994년부터 〈강원일보〉에 ‘생물이야기’를 비롯해 2009년부터 〈교수신문〉에, 2011년부터 〈월간중앙〉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청소년과 일반인이 읽을 수 있는 생물 에세이를 주로 집필했으며, 글의 일부가 중학교 2학년 국어 교과서(‘사람과 소나무’)와 초등학교 4학년 국어 교과서(‘지지배배 제비의 노래’)가 실리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는 1994년 『꿈꾸는 달팽이』를 시작으로『인체기행』『생물의 죽살이』『개눈과 틀니』『손에 잡히는 과학교과서 동물』『흙에도 뭇 생명이…』『괴짜 생물이야기』『생명교향곡』‘우리말에 깃든 생물이야기’ 시리즈 등 40여 권이 있다. 2000년 강원도문화상(학술상), 2002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저작상, 2003년 대한민국과학문화상, 2016년 동곡상(교육학술 부문) 등을 수상했다.

도서소개

산과 들의 저 외딴 곳에서 단세포생물과 곤충이 서로 주거니 받거니 하며 살고 있을 줄 그 누가 알았을까. 흰개미의 창자에 붙어사는 원생동물 트리코님파는 흰개미가 없으면 삶터를 잃게 되고, 홀로 소화를 하지 못하는 흰개미는 트리코님파가 없으면 영양분을 섭취하지 못해 죽고 만다. 어디 그뿐일까. 선형동물인 소나무재선충은 솔수염하늘소에 의해 이동하면서 소나무를 갉아 먹고, 솔수염하늘소는 소나무재선충이 죽인 소나무에 산란을 한다.

이렇듯 다양한 뭇 생명들이 산과 들에서 복작복작 모여 살고 있음을, 이 책에서는 총 9장으로 나누어 이야기한다. 각 분류에 속하는 생명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가진 채 때로는 공생하고, 때로는 치열한 생존 다툼을 벌이며 삶을 이어간다. 절지동물 파트에서는 버섯을 발효시켜 키우는 잎꾼개미 이야기와 천적인 뚱보기생파리를 피하기 위해 소리를 내지 않는 벙어리귀뚜라미의 이야기가 등장한다. 비교적 우리에게 친숙한 척추동물 파트에서는 멸종 위기에 처한 사향노루와 황새, 반달가슴곰 등의 이야기로 경각심을 일깨워주기도 하며 인간과 오랜 시간 함께 살아온 돼지에게도 인공 간 개발과 송로 버섯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있음을 보여준다. 또한 푸나무 파트에서는 다람쥐에 의해 씨앗을 퍼뜨리는 다양한 참나무들과 소나무에 앞서 이 땅의 진정한 주인이라 불리는 신갈나무의 이야기로 식물의 삶을 소개한다. 각 장을 하나하나 짚어가다 보면 동식물뿐만이 아니라 동물과 식물, 그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독특한 균류의 세계까지 만나볼 수 있다. 이 9장의 구성으로 우리는 산과 들의 생태계를 모두 알게 되는 것이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