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베토벤 32 피아노 소나타 vol 1

  • Jurgen Uhde
  • |
  • 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
  • |
  • 2016-10-10 출간
  • |
  • 392페이지
  • |
  • 153 X 226 X 27 mm /704g
  • |
  • ISBN 9788952118288
판매가

29,000원

즉시할인가

29,000

카드할인

870원(즉시할인 3%)

적립금

290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29,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우리를 위한 베토벤”

위르겐 우데의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 전반에 대한 저술은 총 3권으로 나뉘어 각각 1968년, 1970년, 1974년에 발간되었다. 2012년의 새로운 발간본에서는 서른두 개 소나타의 분석에 중점을 두었다. 많은 저술은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을 다양한 관점으로 새롭게 조명해 주고 있다. 위르겐 우데의 이 책은 여전히 중요한 의미를 띤다. 저자의 의도는 이론과 실제 사이의 간극을 이으려는 것이며,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에 ‘동기 형태에 대한 관찰’을 넘어서서 접근하는 방식은 이 책의 핵심이다. 이는 독자로 하여금 작품에 대해 스스로의 성찰과 통찰을 이끌어 주는 것이다. 저자의 생각은 현재성, 즉 오늘날의 연주(해석)라는 측면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이 책은 작품을 설명함에 있어 먼저 전체적인 방향을 제시하는 내용을 서술하고 있다. 깊이 있는 작품 관찰을 원하는 독자는 이 책에 제시된 예들을 면밀히 살펴보면 된다. 저자는 독자들이 이 책으로부터 출발하여 스스로의 사고와 관점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이 책은 베토벤 소나타에 대한 냉철한 분석만도 아니고 깊은 철학적 담론만도 아니다. 연주를 준비하는 피아니스트들을 친절하고 꼼꼼하게 인도해 주지만 결과적으로 해석의 한계선을 긋지 않는다. 위르겐 우데의 분석에는 항상 감정과 상상의 마인드가 열려 있어 베토벤 소나타를 몸소 체험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래서 베토벤을 너무나 막막해하는 학생들을 보면 이 책의 내용들을 그 생생한 문체와 독일어만의 독특한 뉘앙스들과 함께 그대로 전달해 주고 싶은 마음이 솟구쳤다. (「옮긴이 서문」 중에서)

이 책의 원저 『베토벤 32 피아노 소나타(Beethovens 32 Klaviersonaten)』는 피아니스트로 활동하면서 연주와 해석에 관한 다양한 문헌을 남긴 위르겐 우데(Jurgen Uhde)의 저서 중 하나로,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전곡에 대한 뛰어난 통찰을 유려하고 상상력 넘치는 문장으로 표현해 놓은 명저다. 원저자 자신이 피아니스트였다는 사실을 고려할 때 이 번역서의 강점으로 들 수 있는 것은 바로, 베토벤 소나타를 실제로 연주했고 연주하고 있는 피아니스트들이 직접 번역했다는 점이다. 원저자가 베토벤 소나타를 접하면서 머리와 가슴으로 느꼈을 생생한 내용들을 공유할 수 있는 피아니스트들의 번역이라는 점에서 이 책의 신뢰성은 한층 더해질 것이다. (「감수의 글」 중에서)


책속으로 추가
베토벤의 피아노 작법의 특징은 항상 자유로움과 계획적인 것이 교차한다는 것이다. 때때로 이 교차의 논리가 세부적으로 이해되기 어려운 경우도 있다. 그래서 예컨대, 왜 그라베의 첫 번째 화음은 7성부로 되어 있는데 마디 2와 그 이후 고조되는 부분에서는 단지 4성부의 화음이 나타나느냐는 의문을 제기할 수도 있다. 또는 마디 16(알레그로 부분의 여섯째 마디)에서 오른손은 왜 4성을 그대로 유지하지 않는지 의문이 생길 수 있다(음역 배치로 보아 충분히 가능한데 말이다). 여기서도 마찬가지로, 크레셴도가 요구되면서도 동시에 음의 개수는 줄어드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부분들은 완전히 “제대로” 된 소리를 낸다. (341쪽)

목차

옮긴이 서문
2012년의 새로운 발행본에 대하여(Vorbemerkung zur Ausgabe 2012)
일러두기

베토벤 음악의 현재성 I(Zur Aktualit?t Beethovens I)
베토벤 음악의 현재성 II(Zur Aktualit?t Beethovens II)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1~15번에 대한 서문(Vorbemerkung zu den Klaviersonaten 1~15)

피아노 소나타 제1번 f단조 Op. 2, No. 1 (1795)
피아노 소나타 제2번 A장조 Op. 2, No. 2 (1795)
피아노 소나타 제3번 C장조 Op. 2, No. 3 (1795)
피아노 소나타 제4번 E♭장조 Op. 7 (1796/97)
피아노 소나타 제5번 c단조 Op. 10, No. 1 (1796~98)
피아노 소나타 제6번 F장조 Op. 10, No. 2 (1796~98)
피아노 소나타 제7번 D장조 Op. 10, No. 3 (1796~98)
피아노 소나타 제8번 c단조 〈비창(Path?ique)〉 Op. 13 (1798/99)

감수의 글

저자소개

저자 위르겐 우데(Jurgen Uhde, 1913~1991)는 출생지인 독일 함부르크에서 피아니스트이자 작곡가인 일제 프롬-미하엘스(Ilse Fromm-Michaels)로부터 처음 음악을 배우기 시작했다. 이후 베를린 음악대학에서 피아노와 작곡, 지휘를 각각 레오니트 크로이처(Leonid Kreutzer), 하인츠 티센(Heinz Thiessen), 쿠르트 토마스(Kurt Thomas)로부터 공부했다. 또한 아놀트 쇤베르크의 스승이자 친구였던 알렉산더 쳄린스키(Alexander Zemlinsky)로부터 총보독법을 배우기도 했다. 우데는 프랑크푸르트 시립 음악고등학교에 이어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에 1947부터 1980년까지 재직하며 많은 후학을 양성했다. 음악가로서 그의 활동은 매우 광범위하여, 자신의 해석에 의한 연주뿐 아니라 한 걸음 나아가 분석적 성찰을 통해 파악된 내용을 연주로 옮기는 데 주력했다. 〈대화가 있는 음악회〉 시리즈는 이러한 그의 강점을 보여 준 무대로서, ‘대화가 있는’ 음악회의 개념이 보편화되기 훨씬 전 이미 우데는 피아니스트로서 새로운 시도를 보였던 것이다. 이는 음악의 이론적 측면과 실제적 측면의 연결이 그의 핵심적인 관심사였음을 드러낸다. 음악작품에 대한 깊은 이해와 해석은 우데의 수많은 출판물을 통해서도 나타난다. 벨라 버르토크에 관한 저서 Mikrokosmos. Spielanweisungen und Erl?uterungen(1954)과 Bela Bartok(1959), Beethovens 32 Klaviersonaten을 포함한 베토벤 피아노 작품들에 대한 분석서, 그리고 음악학자 레나테 빌란트와의 공저인 마지막 저서 Denken und Spielen, Studien zu einer Theorie der musikalischen Darstellung(1988)은 대표적인 그의 저술들이다. 다양한 장르의 음악작품에 대한 분석적 시각과 해석은 슈투트가르트 남독일방송국(SDR)의 라디오 방송작가로서의 활동을 통해서도 빛을 발하여, 500여 편에 이르는 그의 방송은 오랫동안 주목받아 왔다.

도서소개

위르겐 우데의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 전반에 대한 저술은 총 3권으로 나뉘어 발간되었으며, 2012년 새로운 발간본에서는 서른 두 개 소나타의 분석에 중점을 두었다. 이 책은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을 다양한 관점으로 새롭게 조명하며 이론과 실제 사이의 간극을 이어준다. 베토벤의 피아노 음악에 '동기 형태에 대한 관찰'을 넘어서서 접근하는 방식이 핵심인 이 책은 독자로 하여금 작품에 대해 스스로의 성찰과 통찰을 이끌어 준다.

이 책의 원저는 위르겐 우데의 저서 중 하나로, 베토벤의 피아노 소나타 전곡에 대한 뛰어난 통찰을 유려하고 상상력 넘치는 문장으로 표현해 놓았다. 위르겐 우데는 피아니스트였으며, 베토벤 소나타를 실제로 연주했다는데 강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베토벤 소나타를 접하면서 머리와 가슴으로 느꼈을 생생한 내용들을 공유할 수 있는 피아니스트들의 번역이라는 점에서 한 층 신뢰성을 더한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