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시뿌의 낡은 수첩

  • 박경태
  • |
  • 잼에듀
  • |
  • 2013-09-24 출간
  • |
  • 86페이지
  • |
  • 220 * 173 mm
  • |
  • ISBN 9791195094226
판매가

9,500원

즉시할인가

8,550

카드할인

257원(즉시할인 3%)

적립금

4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5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함께 어울리는 세상을 꿈꾸며.......”


언제부턴가 우리 주변에는 내편이 아니면 상대편으로 갈려 다투는 일을 자주 접하게
됩니다. 이는 사람의 몸에 기생하여 죽이는 암과 같아서, 우리들을 벼랑 끝의 길로 안내합니다.
언제 어디에서 시작됐는지는 잘 모르지만, 이는 크게 잘못된 사회현상입니다. 물론 여기에는 급변하는 사회와 사람들의 희망을 좌절시키는 주변 환경에서 나타나는 현상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미래가 그렇게 부정적이고 극단적이지만은 않습니다.
자극적인 뉴스에 가려 잘 알려지지는 않지만, 우리의 눈가에 웃음 짓게 하는 미담들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굳이 찾아보지 않으면 잘 보이지 않는 그런 낮은 곳의 이야기를 소개하여 작은 웃음을 드리려 합니다. 그리고 잊혀져가는 감성을 독자들에게 전달하려 합니다.

‘이 책에 나오는 이야기는 모두 소통에 관한 이야기랍니다. 소통이라는 단어를 국어사전에서 찾아보니 이렇게 두 가지 뜻으로 나오더군요. ‘막히지 아니하고 잘 통함’, ‘뜻이 서로 통하여 오해가 없음.’ 참 좋은 말이지요? 사람과 사람 사이에 꼭 필요한 말이고. 그래서 이 책의 주제도 너울가지라고 지었답니다. 너울가지는 남과 잘 사귀는 솜씨, 붙임성, 사람 마음을 잘 받아들이는 태도를 나타내는 순우리말이랍니다.
우리 어린이들도 이 책에 나오는 동화를 읽고 너울가지를 키워서 친구, 가족, 이웃과 서로 마음이 잘 통하여 오해 없이 즐겁게 살았으면 좋겠어요.’ - 작가의 말 중에서

비록 보이지 않는 곳에서 열심히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지는 못했지만, 잃어버린 동심과 마음이 뜨거워지는 그 무언가를 찾으려 했습니다.
이 책을 통해 소통에 대한 우리의 고민과 잃어버린 감성을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이 책은.....

『시뿌의 낡은 수첩』에는 모두 네 개의 짧은 이야기가 담겨 있습니다.
남들보다 잘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잘할 때까지 열심히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꿈꾸는 약수터」, 왠지 모르지만 친구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했다가 어렵게 마음의 문을 여는 아이들의 이야기인 「알고도 모른 척」, 늘 일에 바쁜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자신을 귀찮게 여긴다고 느꼈던 해미가 어느 날 아버지의 눈물을 보며, 다 이해할 순 없지만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느끼는 「해미의 결혼식」그리고 이주 노동자의 아픔을 어린아이 눈으로 그려 낸 「시뿌의 낡은 수첩」같은 이야기입니다.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작가 특유의 따뜻함으로 다시 살려 낸 아름답고 훈훈한 이야기들이, 아마 이 책을 읽는 아이들에게 많은 생각과 감동을 안겨 줄 것입니다.​ 

목차

꿈꾸는 약수터

알고도 모른 척
해미의 결혼식 

시뿌의 낡은 수첩​ 

도서소개

모두 네 편의 짧은 이야기가 담긴 동화집이다.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작가 특유의 따뜻함으로 다시 살려 낸 아름답고 훈훈한 이야기들이, 이 책을 읽는 아이들에게 많은 생각과 감동을 안겨 줄 것이다. 표제작 「시뿌의 낡은 수첩」은 이주 노동자의 아픔을 어린아이 눈으로 그려냈다.


남들보다 잘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잘할 때까지 열심히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인 「꿈꾸는 약수터」, 왠지 모르지만 친구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했다가 어렵게 마음의 문을 여는 아이들의 이야기인 「알고도 모른 척」, 늘 일에 바쁜 아버지의 모습을 보고 자신을 귀찮게 여긴다고 느꼈던 해미가 어느 날 아버지의 눈물을 보며, 다 이해할 순 없지만 아버지의 깊은 사랑을 느끼는 「해미의 결혼식」이 함께 수록되어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