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

  • 박생강
  • |
  • 나무옆의자
  • |
  • 2017-08-10 출간
  • |
  • 252페이지
  • |
  • 148 X 214 X 22 mm /357g
  • |
  • ISBN 9791161570105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234원(즉시할인 2%)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대한민국 1퍼센트 남자들이 벌거벗고 있는 사우나
거기서 사우나 매니저로 일하는 소설가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들여다보는 우리 시대의 속 깊은 풍속도
2017년 제13회 세계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한 박생강의 장편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가 나무옆의자에서 출간되었다. 잠정적 실업자인 소설가가 대한민국 1퍼센트 부자들이 다니는 신도시 고급 사우나에서 일하며 겪는 일들을 경쾌하게 그린 작품으로 “운율이 잘 맞는 문장과 맛깔스러운 문체”로 “상류층 세계의 ‘구멍’을 관찰하고 보고”함으로써 “우리 시대의 속 깊은 풍속도”를 만들어냈다는 평을 받았다.
작가 박생강은 2005년 장편소설 『수상한 식모들』로 문학동네소설상을 수상하며 등단해 세 권의 장편소설과 한 권의 소설집을 내는 동안 본명 박진규로 작품 활동을 해왔다. 그러다 2014년 장편소설 『나는 빼빼로가 두려워』를 출간하면서 필명을 박생강으로 바꾸고 신인의 마음으로 새로이 활동을 시작했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는 그 무렵 작가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쓴 소설이다. 등단 10년 차를 맞은 2015년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작가는 신도시의 한 고급 피트니스 사우나에서 1년간 일했는데, 그때의 문화적 충격과 흥미로운 경험이 이 소설의 재료가 되었다. 작가 자신이 이 작품은 과거와 다른 식으로 썼다고 밝힌다.

“나는 원래 리얼리즘과는 거리가 먼, 현실과 허구 사이의 발랄한 망상에 기댄 작품을 쓰는 작가였다. 하지만 이번에는 직접 엿들은 상류층 남자들의 별것 없는 대화나 혼잣말, 누군가와 통화할 때의 속닥거림, 나에게 투덜대며 한 말 등등을 생생하게 소설로 옮기고픈 욕심이 들었다. 이 소설에 등장하는 남자 사우나 회원들의 대사 중 70퍼센트 정도는 내가 들은 그대로다.” _‘작가의 말’에서

실제로 이 작품은 사우나 매니저라는 직업 세계를 본격적으로 다루면서 다양한 인물들을 등장시켜 상류층의 허상과 그늘을 실감나게 풍자한다. 뿐만 아니라 풍성한 이야기의 세목들이 신뢰감을 주면서 작품의 배경인 신도시 사우나는 우리 사회의 한 축도이자 문제적 공간으로서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이 소설의 제목 또한 그 세계를 정의하는 위트 있고 상징적인 한 문장이라 할 수 있다.

“우와, 여기서 우리는 완전 을이네.”
“무슨 소리! 우리는 여기서 그냥 병이에요.”
소설가 태권은 강사로 일하던 논술학원이 망해 백수로 지내던 중 인근 신도시의 피트니스 센터 ‘헬라홀’에서 사우나 매니저 일을 시작한다. 대학 나온 젊은 남자가 하기에 창피한 일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어쩌겠는가, 돈이 필요한 걸. 게다가 고뇌하지 않고도 단편소설 한 편 원고료의 두 배쯤 되는 월급을 받을 수 있다면 할 만하지 않은가.
보증금만 3~4천만 원 하는 고급 멤버십 피트니스답게 헬라홀은 수영장, 헬스장, 골프연습장, 사우나 등 시설을 두루 갖췄고, 회원들은 주로 중장년층의 전문직 종사자나 사업가, 은퇴 후 여유로운 노년을 보내는 노인들이다. 대한민국 1퍼센트의 재력가인 그들은 이 사회의 ‘갑’이고, 사우나 매니저는 ‘을’도 아닌 ‘병’으로서 그들의 시중을 들어야 한다.
1퍼센트의 갑들을 위해서는 병의 서비스도 일류여야 한다. 수건 한 장, 운동복 하나도 각을 맞춰 정리해야 하고 로커룸은 언제나 물 한 방울 없이 깔끔한 상태를 유지해야 한다. 모두가 벌거벗고 있는 사우나 안에서도 매니저는 홀딱 벗을 수 없으며 절대로 회원들과 함께 탕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 무엇을 하든 눈에 띄어서는 안 되고, 없는 듯 있다가 부르는 즉시 달려가는 건 기본이다. 게다가 회원 대다수가 노인들이라 언제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지 모르므로 항상 그들을 눈여겨 감사해야 한다.
태권은 일이 손에 익자 회원들이 나누는 이야기가 귀에 들어오고 그들 한 사람 한 사람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대한민국 1퍼센트라 불리는, 혹은 스스로 그렇게 믿는 그들은 사실 사우나에서 그리 위엄 있는 존재들이 못 되며 진짜 1퍼센트와도 거리가 멀다. 진짜 1퍼센트를 코스프레하는 무덕하고 초라한 노년 혹은 중년일 뿐이다. 어쩌면 그들은 평범한 사람보다 더 허황한 삶을 사는지도 모른다. 헬라홀 피트니스 역시 알고 보면 자본주의의 꽃동산이 아니다. 겉으로는 화려해 보이지만 초라한 뒷모습을 숨기고 낡아가는 오래된 노인들의 나라일 뿐이다.
헬라홀은 사실 덩치만 클 뿐 너무 늙은 곳이었다. 명목상 1퍼센트 남자들이 드나드는 곳이건만 삐걱대고, 검버섯이 잔뜩 피고, 활력이라곤 찾아보기 힘들었다. 어떤 날은 세탁물 바구니를 뒤집으면 그 안에서 누군가 버린 비아그라 약 껍질이 툭 떨어졌다. 힘쓰고 땀 빼러 왔다가 다시 약 먹고 힘쓰고 땀 빼러 떠나는 운동아재들의 쓸쓸하고 씁쓸한 허물이 그곳에 있었다. (132쪽)

바깥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대형 유리벽 안에서 신도시에 사는 헬라홀의 남녀 회원님들은 땀을 뻘뻘 흘렸다. 다리를 찢고, 엉덩이는 뒤로 번쩍, 숨은 헉헉거렸다. 비단 살을 빼기 위해서만은 아니었다. 주식 시장이 폭락하건 부동산 시장이 꽁꽁 얼어붙건 간에 불안하지 않은 환상적인 1퍼센트의 삶을 느끼려고 매일 헬라홀을 찾았다. (218쪽)

작가는 개성 있는 인물들과 풍부한 에피소드로 헬라홀 피트니스라는 소우주를 생동감 있게 구현한다. 무엇보다 사우나 회원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노년의 모습은 젊음과 건강이 최고의 권력이 된 사회의 씁쓸한 현실을 날카롭게 포착한다. 한때는 잘나갔으나 지금은 뒷방 늙은이 신세가 된 노인들. 재력을 빼면 그저 그런 존재일 뿐인 그들이 헬라홀 멤버십에 집착하는 건 거기가 권력을 누릴 수 있는 유일한 곳이자 갑의 지위를 지켜낼 수 있는 유일한 장소이기 때문일 것이다. 1퍼센트의 삶을 향한 욕망은 그토록 끈질기다.
그것은 헬라홀이라는 이름에 담긴 뜻과도 일맥상통한다. 헬라홀은 태권이 사우나에 붙인 이름이다. 더러운 세탁물을 흘려보내는 구멍처럼 1퍼센트의 사람들이 빠져드는 어마어마한 구멍, 한번 빠지면 쉴 새 없이 달리고 땀을 빼며 영원을 꿈꾸지만 훅 꺼져 사라질 때까지 빠져나가지 못하는 구멍이 바로 그곳이기에.

물처럼 투명한 존재가 되었던 경험
단단한 세계의 어떤 물컹한 부분을 밟았던 경험에 대해
태권은 1년 만에 사우나 매니저를 그만둔다. 권태를 견딜 수 없었기 때문이다. 수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안락한 공간에서 아무것도 아닌 자가 느끼는 권태. 사실 사우나 매니저 일이 일자리가 급한 사람들이 잠깐 머물렀다가 더 좋은 일을 찾으면 미련 없이 떠나는 정거장 같은 것이라지만, 태권은 그보다는 권태가 자신을 더 갉아먹기 전에 떠나기로 한다.
그 무렵 태권은 헬라홀에서의 사건들을 소설로 반절쯤 쓰다가 포기한 상태였다. 헬라홀을 그만두고 소설가로 돌아온 태권은 자신이 쓴 소설 속 사우나 매니저 태권과 이야기를 나눈다. 헬라홀에서 보낸 시간과 태권이 쓴 소설에 대해 주고받는 둘의 대화는 작가 박생강이 자신의 소설 『우리 사우나는 JTBC 안 봐요』에 대해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하는 것처럼 보인다. 태권은 헬라홀에서 보낸 시간을 일컬어 물처럼 투명한 존재가 되었던 경험, 딱딱한 세계의 어떤 물컹한 부분을 밟았던 경험이라고 말한다. 비록 권태로 이어졌을지언정 그 경험이 의미 없진 않다. 어쩌면 그러한 경험이 고정관념으로 이루어진 단단한 세계에 작은 구멍을 내고 유연한 사고의 가능성을 열어줄지 모른다는 것이 작가가 전하려는 메시지 같다. 헬라홀이라는 거대한 욕망의 구멍과 대비되는 다른 세계를 열어주는 작은 구멍. 구멍이 뚫리지 않으면 우리는 아무것도 볼 수 없다.

목차

이력서
헬라홀
이름 없는 병
대여품 양말
게으를 권리
비상사태
사우나 사나이
정거장
벌거숭이
독재자
운동아재
정답과 정답 아닌 남자
코털과 콧수염
일꼬의 법칙
헬라홀의 보르헤스
악착같이
의정부
살기 좋은 나라
그리고 1년 후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