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머리 안 자를 거야

  • 엘리비아 사바디어 글·그림, 최윤정 옮김
  • |
  • 바람의아이들
  • |
  • 2007-12-30 출간
  • |
  • 32페이지
  • |
  • 238X235mm
  • |
  • ISBN 9788990878526
판매가

9,000원

즉시할인가

8,100

카드할인

243원(즉시할인 3%)

적립금

40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1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도미니크와 엄마는 마음을 맞출 수 있을까?



세상 모든 엄마들에게는 꿈이 있다. 귀여운 아기가 생기면 통통한 몸매를 강조해 주는 멜빵바지를 입혀야지, 겨울에는 예쁜 망또를 입히고 폭신한 부츠도 신겨야지, 서양화에 나오는 아기천사처럼 구불구불 파마를 시켜야지, 부분부분 염색도 해 줘야지……. 천하에 멋부리지 않기로 소문난 엄마라 하더라도 아기의 외양을 꾸미는 데는 좀 남다른 마음가짐을 갖게 마련이다. 예쁘게 차려 입혀 놓은 아기를 보는 엄마들이란 그 얼마나 흐뭇할까. 하지만 꿈은 어디까지나 꿈이라, 아기들은 엄마들에게 협조할 마음이 별로 없다. 옷 한번 갈아입히려면 달아나기 일쑤고 붙잡히고 나서는 빽빽 울기까지 한다. 난 그냥 이대로 편하다고요! 그런데 미용실에 가자고? 쓱싹쓱싹 머리를 깎는 동안 의자에 앉아 가만히 있으라고? 

『머리 안 자를 거야』에 나오는 도미니크 역시 머리 자르는 걸 싫어한다. 자동차 의자에 앉아서 자르는 것도, 비행기 의자에 앉아서 자르는 것도 다 소용없다. 가위만 봐도 난리가 나는 도미니크. 그러니 사람들 머리 잘라 주는 걸 좋아하는 도미니크 엄마로서는 참말 유감이 아닐 수 없다. 조금만 가만히 참고 있으면 정말 예쁘게 해 줄 텐데. 다른 사람들 머리는 예쁘게 만져 주면서도 아들 머리에는 손도 못 대다니. 게다가 도미니크 머리는 도저히 봐 줄 수가 없다. 어떤 데는 길고, 어떤 데는 짧고, 어떤 데는 고불고불하고, 어떤 데는 빳빳하다. 필시 머리를 하다 말고, 하다 말고, 하다 말고 해서 그렇게 되었겠지. 
하지만 그게 어때서? 도미니크는 그런 머리로도 얼마든지 만족스럽다. 다만 도미니크의 머리를 잘라 보려다가 두 손 두 발 다 든 엄마가 시무룩해 있는 걸 빼면. 
“엄마! 나 때문에 화났어?” 하고 조심스럽게 묻는 도미니크. 그리고 화 안 났다고, “우리 도미니크가 얼마나 예쁜데.” 하고 대답해주는 엄마. “나도 엄마 예뻐.” 역시 우리 엄마야. 
고집을 부리는 도미니크와 지친 엄마는 서로를 가슴에 품으면서도 ‘다음’을 기약하며 두 눈이 반짝 빛난다. 다음에는 도미니크가 머리를 자를까? 
아기들은 엄마가 잘났든 못났든 상관하지 않는다. 잘 차려입었거나 말거나 멋진 머리 모양을 하고 있거나 말거나 무조건 우리 엄마가 최고니까. 마찬가지로 엄마 눈에 아기가 예쁜 것은 예쁜 옷을 입었다거나 머리를 단정하게 잘랐기 때문이 아니다. 단지 우리 아기니까. 하지만 세상에서 하나뿐인 귀여운 우리 아기가 조금만 더 예쁘면 얼마나 좋을까?
엄마들이여, 아기들에게 자유를 달라. 아기들은 과일물이 든 내복을 대충 입고 좀 길고 헝클어진 머리로도 얼마든지 행복해질 수 있으니까. 단, 꼬옥 안아주고 예뻐해 줄 엄마만 옆에 있다면.

『머리 안 자를 거야』는 도미니크가 막무가내로 고집부리는 내용을 전면에 내세우면서도 실제로는 아주 다정하고 따뜻한 목소리를 들려준다. 어휴,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 하고 한숨을 쉬면서도 이내 웃음 짓는 엄마의 눈빛을 닮아 있다고나 할까. 한편 길고, 짧고, 고불고불하고, 뻣뻣한 도미니크의 봉두난발을 표현하기 위해 거친 붓놀림이 살려 그린 그림이 활달하고 시원한 느낌을 주고 있어 이야기의 따뜻한 어조와 묘한 균형감을 이루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말뜻에 맞는 다양한 서체의 활자다. 길고 짧은 고불거리고 빳빳한 느낌은 기본, 살금살금 묻고 빽 소리치고, 잔뜩 긴장했다가 확 터뜨리는 듯한 느낌이 글자에서 전달된다. 타이포그래피만으로도 꽤 다양한 느낌을 변주할 수 있다는 점이 새삼스러울 정도. 이제 막 글자를 배우고 있는 아이들이라면 더욱 재미있어하겠다.

목차

  • 저자 : 엘리비아 사바디어 (Elivia Savadier) 

최근작 :<머리 안 자를 거야!> … 총 24종
소개 :엘리비아 사바디어는 많은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렸다. 그중에 두 권, <이상한 방문객>과 <초대받지 않은 손님>은 유대인 서점 연합회에서 주는 시드니 테일러 상을 받기도 했다. <머리 안 자를 거야>는 그가 글과 그림을 함께 작업한 첫 번째 그림책이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태어났고 지금은 미국 메사추세츠 주 체스넛 힐에서 남편과 딸, 사이드와 함께 살고 있다.
  • 역자 : 최윤정  

최근작 :<슬픈 거인>,<입 안에 고인 침묵>,<책 밖의 작가> … 총 132종
소개 :

저자소개

준비중입니다

도서소개

세상 모든 엄마들에게는 꿈이 있다. 엄마가 골라준 예쁜 옷을 입고 환하게 웃는 아기를 보며 흐뭇한 기분에 잠기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바람은 꿈이다. 아기들은 엄마들에게 협조할 마음이 별로 없다. 옷 한번 갈아입히려면 달아나기 일쑤고 붙잡히고 나면 빽빽 울기까지 한다.


도미니크는 머리카락 자르는 걸 싫어한다. 도미니크의 머리카락을 자르려다 두 손 두 발 다 든 엄마는 시무룩하다. 머리카락을 자르기 싫어 고집을 부리는 도미니크와 지친 엄마는 서로를 가슴에 품으면서 ‘다음’ 기회를 기약한다. 과연 다음에는 도미니크가 머리카락을 자를까?

< 머리 안 자를 거야>는 머리카락을 자르기 싫어 막무가내로 고집부리는 아이와 엄마와의 한바탕 소동이 작은 미소를 짓게 만드는 책이다. 말뜻에 맞는 다양한 서체의 활자들이 눈길을 끄는데, 길고 짧은 고불거리고 빳빳한 느낌, 살금살금 묻고 빽 소리치고, 잔뜩 긴장했다가 확 터뜨리는 듯한 느낌이 글자에서 느껴진다. 타이포그래피만으로도 다양한 느낌을 전달해 이제 막 글자를 배우는 아이들이 재미있게 볼 수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