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타타르말

  • 쓰지하라 노보루
  • |
  • 논형
  • |
  • 2017-10-20 출간
  • |
  • 720페이지
  • |
  • 146 X 210 X 42 mm /912g
  • |
  • ISBN 9788963571812
판매가

17,800원

즉시할인가

16,020

카드할인

481원(즉시할인 3%)

적립금

178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0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일신이생一身二生

조선과 일본 어느 쪽에도 설 수 없는
한 인간의 슬프고도 애틋한 이야기.

도대체 너는 누구와 싸우려 하느냐

외교란 대등한 입장에서 상대를 향한 신의와 자신에 대한
긍지가 없으면 성립할 수 없다.

다른 나라 언어를 모국어와 같이 사용할 줄 아는 사람은 결국 이중첩자가 될 가능성이 있다.
아니, 그렇게 되지 않을 수 없는 숙명인 것이다.

전설의 천마를 찾아,
바다 건너 대륙을 달렸던 청년이 있었다.

임진ㆍ정유 7년 전쟁 이후 조선과 일본 사이에 평화의 교류가 시작된다. 그리고 한일 우호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조선통신사가 일본 열도에 발을 디디게 되고…….
그 가운데 벌어지는 치열한 동아시아 각국의 외교 전쟁.
그리고 쓰시마번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전설의 한혈마汗血馬를 구하러 떠난 한 청년의 모험 이야기.
조선과 일본 어느 쪽에도 설 수 없었던 한 인간의 슬프고도 안타까운 일신이생一身二生의 사연이 펼쳐진다.

주요 등장인물
아비루 카슨도阿比留克人: 주인공. 김차동. 쓰시마 가신. 조선통신사의 경호대장보좌.
아비루 도네阿比留利根: 카슨도의 여동생. 시이나 히사오의 연인.
이순지: 오위부의 암행어사. 왜관요의 도공. 김차동(카슨도)의 장인.
혜 숙: 이순지의 외동딸. 김차동(카슨도)의 아내.
아메노모리 호슈雨森芳洲: 유학자. 쓰시마 외교담당 보좌관. 기노시타 준안의 제자. 카슨도의 후견인.
아라이 하쿠세키新井白石: 막부의 소바요닌側用人. 쇼군 이에노부의 정치고문. 기노시타준안의 제자.
홍순명: 조선통신사 종사관.
류성일: 비변사국의 감찰어사. 조선통신사 군관총사령.
용 한: 양주가면극 광대. 카슨도의 은인.
고태운: 양주가면극 광대. 용한이의 상대역.
조태억: 조선통신사 정사.
임수간: 조선통신사 부사.
이 현: 조선통신사 제술관.
박수실: 압물관(통신사수송담당).
카라가네야 젠베에唐金屋善兵衛: 쓰시마 출신 어용상인. 오사카에 거주.
차하르 칸: 만하기의 타타르인 마을의 두목.

[책속으로 추가]

류성일은 짜증을 감출 수 없었다. 왜냐하면 겨우 아비루의 꼬리를 잡았다고 생각했는데 손에 들어온 것은 알아볼 수 없는 암호문이었기 때문이다.
가늘고 긴 종이에 빽빽하게 적힌 것은 글자 같기도 하고 암호 같기도 하다. 도대체 뭐라고 적혀있는 것인지, 누구에게 보낸 것인지?
류성일은 촛불 아래에서 벌써 3시간 가까이 꼼짝도 하지 않고 가늘고 길게 생긴 작은 종이조각을 뚫어져라 노려보고 있다. ‘이 암호문은 은 산출량과 생사, 견직물 수입량을 표로 나타낸 것이 아닌가…….’
드디어 검을 휘둘렀다. 칼끝과 칼끝이 서로 부딪쳐 [칭]하는 풍경風鈴같은 청량한 소리가 났다. 두 사람이 내딛은 힘에 마루바닥은 삐져나올 것 같이 휘었다.
혼신의 힘을 모아 검을 내려쳤다. 두 사람의 뾰족한 칼끝은 바닥을 향해 있다. 꼼짝하지 않고 서로 노려보고만 있다.
카슨도와 류성일의 솜씨는 문자 그대로 막상막하다. 왜 카슨도의 완승으로 끝난 것일까? [3장 ‘행방을 감추다’에서]

……결국 카슨도는 귀국의 꿈을 버렸다. 다시는 쓰시마의 아비루 카슨도로 살아갈 수 없을 지도 모른다. 설령 귀국이 가능하다 하더라도 아비루로서의 삶을 살아갈 수 없다면, 귀국이 허락된들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카슨도는 김차동金次東이라는 조선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다. 귀국을 단념한 시점에서 이미 김차동으로 살아가기로 마음을 정했다. [차次]는 별자리를 뜻한다. 동東은 [봄].
……1725년, 소 요시노부宗義誠는 조선으로 말 담당자를 파견하여 왜관에 수십 마리를 모아 놓고 그 중에 4마리를 골라 5월에 진상했다.
동년 8월, 로쥬老中 즈노 타다유키水野忠之로부터 분부말씀이 있었다.
‘타타르의 튼튼한 말. 한두 마리라도 좋으니 조달해올 수 있겠는가? 어떠한 방법을 써서라도 조달해오도록 하라!’
쓰시마번은 왜관을 움직여 분주히 애를 썼다. 이듬해 9월, 조선을 통하여 구해보려고 했지만 실현하기 어렵다는 회신을 보내왔다. 소 요시노부는 구상서를 써서 로쥬인 마쓰다이라 노리사토松平乘邑에게 제출했다.
마쓰다는 지체 없이 답장을 보내왔다.
‘쇼군께서는 꼭 타타르말을 소망하신다.’[4장 ‘회령’에서]

마상재 기수조차 가뿐히 올라가기에는 버거운 높이였다.
카슨도와 이순지도 말에 올라탔다.
세 명은 처음으로 경험하는 말의 높이에 눈이 휘둥그레졌다.
……말은 처음부터 고분고분하지 않았다. 고삐를 조이기도 하고 풀어주기도 하고 배를 양 무릎으로 조이기도 하면서 앞으로 나아가기를 주문했다. 하지만 말은 입을 꾹 다문 채 곰곰이 무언가를 생각하는 것처럼 도대체 움직이지 않았다.
……출발 전날 밤, 마지막 저녁식사는 호두나무 아래에서 먹기로 했다. 쿠도카와 하라후라가 바쁘게 준비하기 시작했다. 카슨도, 이순지, 강진명 세 사람은 저녁식사 전까지 다시 한 번 목장과 이별을 알리기 위해 각자의 말을 타고 제 각각 언덕에 올라가 숲 가장자리를 따라 말과 함께 걸었다. [5장 ‘만하기’에서]

청화호의 쓰루가 입항은 1727년 3월 초순이다.
해가 바뀌어 1728년 4월, 쇼군 요시무네는 여러 다이묘와 무사 13만 3000명을 수행하고 닛코日光로 향했다. 요시무네가 [닛코참배]를 결단한 이유는 세 마리의 천마가 왔기 때문이다.
……‘대단히 흥미로운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김차동 도노, 쓰시마는 당신이 필요합니다. 조선인 김차동으로, 이 쓰시마에 머물며 쓰시마를 위해서 일해 줄 수 있습니까.
소 요시노부가 호소했다.
‘설령 20만 냥의 배차금을 면제받더라도 이 쓰시마의 미래는 그다지 밝지 않습니다. 여기에 있는 시이나와 손을 잡고 쓰시마의 부흥에 협력해 줄 수 없겠습니까.’
‘큰 영광입니다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카슨도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번주에게 통역을 마친 아메노모리가 뒤돌아보다가,
‘조선에서 죽을 작정이냐.’
카슨도는 선생님의 얼굴을 마음 깊숙한 곳에서부터 솟아오르는 그리움에 그저 가만히 바라보았다.
……카슨도, 도대체 너는 무엇과 싸우고 있는 것이냐? 옛날 나무때리기에 빠져 있던 그에게 던진 그 목소리가 다시 되살아났다.
……인간은 혼자서 살아가지 못한다. 물론 울릉도에 계신 선생님 같은 인물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선생님은 새와 짐승과 바람도 친구라고 생각하고 계신다. 카슨도는 어디까지나 이름 없는 촌락공동체의 성원으로 살다가 죽고 싶다. 자신이 최종적으로 돌아가야 할 곳은 막부 체제하에 있는 쓰시마도 일본도 아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친구가 있는 곳, 조선의 마을이다.[6장 ‘고향’에서]

목차

프롤로그

사건
에도를 향하여
행방을 감추다
간주
회령
만하기
고향

에필로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