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방주 소사이어티

  • 양지윤 지음
  • |
  • 책과콩나무
  • |
  • 2017-09-05 출간
  • |
  • 544페이지
  • |
  • 210X145mm
  • |
  • ISBN 9791186490624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405원(즉시할인 3%)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생명을 담은 배, 노아의 방주, 그 위대한 여정이 시작된다!
우리의 목표는 단 하나,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남는 것!


책콩 청소년 19권인 『방주 소사이어티』는 큰고양이들에 대한 다른 방주 동물들의 증오와 음모를 극복하고 우정과 신뢰를 통해 어른이 되어 가는 열 마리의 모두 다른 고양이들에 대한 이야기인 동시에, 두려움과 편견을 이겨내는 용기 있는 동물들, 그리고 이들을 통해 자연과 자기 자신에 대해 깨달아 가는 인간에 대한 이야기이다.
오래된 가뭄에 지친 어미 사자들은 새끼들을 두고 먹이를 찾아 나섰다 수사자들의 공격을 받아 죽는다. 방주에 승선할 큰고양이들을 찾아 이들을 따라가던 노아 영감의 아들들은 큰고양이들이 사나워 포획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갈을 보낸다. 노아 영감은 낙담하지만 대부분이 피식자인 동물들은 이 소식에 환호한다. 하지만 며칠 뒤, 함과 야벳이 큰고양이들을 데리고 도착하자 환호는 곧 절망으로 바뀌고 만다. 노아 영감의 집에서 생활하던 고양이 테티와 페피는 큰고양이들이 젖도 떼지 않은 새끼들이라는 사실에 놀라고 낯선 환경과 동물들의 냉대에 겁먹은 큰고양이들을 달래준다.
방주 승선 전날, 친지와 식구들, 포획꾼들과 방주 일꾼들과의 마지막 승선 권유 회합이 열리고, 이들이 대홍수에 대한 불신, 삶에 대한 염증 등으로 승선을 거부하자 노아 영감 가족과 동물들만이 승선하기로 최종 결정된다. 승선 직후 드디어 비가 내리고 곧 비는 돌풍을 동반하며 세상을 무너뜨리기 시작하자 방주에 승선한 사람들과 동물들은 세상에 작별을 고한다. 큰고양이들에게 작은 희망을 주려던 테티의 거짓말로 엄마들이 방주로 향해 달려오고 있다고 믿고 있던 큰고양이들 역시 각자의 엄마에게 안녕을 고한다.
결국 모든 생명이 물에 잠기고 노아 영감의 방주만이 외롭게 여행을 시작한다.

“하지만 저희는 고양이예요. 큰고양이들과는 다르다고요. 집에서 사람 손에 자란 저희가 어떻게 자연의 맹수를 키우겠어요?”
-어느 날 갑자기 맹수의 부모이자 보호자가 된 철부지 고양이들의 성장기!

노아의 방주에 승선하기 위해 도착한 마지막 동물들은 바로 어미 잃은 사자, 호랑이, 표범, 치타 새끼 여덟 마리! 노아 영감과 함께 생활하던 고양이 테티와 페피는 할아버지의 간곡한 부탁을 받아들여 방주 여행 동안 이들의 부모이자 보호자가 된다.
아이를 양육한 적인 없던 테티와 페피는 아무리 새끼라고 해도 자신들보다 덩치도 크고 맹수인 큰고양이들을 돌보기가 힘겹기만 하다. 더욱이 큰고양이들을 방주의 일원으로 받아들이지 않는 동물들의 차가운 시선과 배척으로 인해 테티와 페피는 어려움을 느낀다.
방주의 동물들은 큰고양이들이 언제 날카로운 발톱을 드러내 자신들을 위협할지 두려워한다. 결국 동물들은 뱀 교수를 중심으로 큰고양이들을 없애기 위한 계획을 실행하고, 테티와 페피는 큰고양이들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 과정에서 테티와 페피는 진정한 부모의 역할이 무엇인지에 대해 깨닫게 되고, 방주법에 어긋나지만 큰고양이들의 생존에 대한 방법을 모색하게 된다.
테티와 페피는 하선 후 큰고양이들과 예정된 이별을 하게 되지만, 큰고양이들은 훌륭한 부모이자 보호자이자 선생님인 테티와 페피의 노력으로 새로운 세상에 당당하게 발걸음을 내딛게 된다.

“다 같이 평화롭게 살 수는 없을까? 강한 동물도, 약한 동물도 모두 말이야. 내가 큰고양이의 부모라면 그걸 가르칠 거야.”
-인간과 자연과의 공존, 인간과 동물과의 평화로운 삶을 이야기하는 작품!

양지윤 작가의 첫 장편소설인 『방주 소사이어티』는 인간과 자연과의 공존, 인간과 동물과의 평화로운 삶을 이야기하고 있는 작품이다.
방주에 승선한 인간과 동물들의 목표는 단 하나,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남아 방주에서 내리는 것이다. 하지만 방주 여행에서 모든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목표는 어렵기만 하다. 행동이 극단적으로 제한된 방주 안에서 동물들은 스트레스와 두려움을 느끼고, 언제 물이 줄어들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식량마저 고갈되어 버린다. 더욱이 언제 사나운 발톱을 드러낼지 알 수 없는 맹수들인 큰고양이들의 존재는 동물들을 극단적인 상황으로 몰고 간다. 하지만 노아 영감과 인간들의 헌신적인 노력, 다 함께 살아가는 평화로운 새 세상을 꿈꾸는 동물들의 바람으로 방주 여행은 무사히 마무리되고 각자의 새 세상을 맞이하게 된다.
이렇듯 작가는 행동이 극단적으로 제한된 방주라는 공간 속에서, 물은 줄어들지 않고 식량마저 다 떨어져가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과연 ‘방주 소사이어티’가 평화로운 공존이 가능한지에 대해 포식자와 피식자 간의 갈등, 인간과 동물들 간의 갈등을 통해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인간들에 의해 무분별하게 파괴되는 자연과 최소한의 생존도 보장받지 못하는 동물들이 넘쳐나는 지금 이 시기에 이 작품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거리를 안겨 주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7

1부
1장 ....... 19
2장 ....... 25
3장 ....... 35
4장 ....... 42
5장 ....... 50
6장 ....... 54
7장 ....... 64
8장 ....... 84
9장 ....... 97
10장 ....... 108
11장 ....... 113

2부
12장 ....... 137
13장 ....... 150
14장 ....... 161
15장 ....... 173
16장 ....... 182
17장 ....... 195
18장 ....... 207
19장 ....... 217
20장 ....... 251
21장 ....... 260
22장 ....... 274

3부
23장 ....... 291
24장 ....... 310
25장 ....... 327
26장 ....... 340
27장 ....... 353
28장 노아 영감의 개인적인 기록 ....... 374
29장 ....... 407
30장 ....... 424
31장 ....... 444
32장 ....... 458
33장 ....... 509
함과 엘리샤의 편지 ....... 539

저자소개

준비중입니다

도서소개

책콩 청소년 19권. 인간과 자연과의 공존, 인간과 동물과의 평화로운 삶을 이야기하고 있는 작품이다. 방주에 승선한 인간과 동물들의 목표는 단 하나, 무슨 일이 있어도 살아남아 방주에서 내리는 것이다. 하지만 방주 여행에서 모든 생명을 지켜야 한다는 목표는 어렵기만 하다. 행동이 극단적으로 제한된 방주 안에서 동물들은 스트레스와 두려움을 느끼고, 언제 물이 줄어들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식량마저 고갈되어 버린다. 더욱이 언제 사나운 발톱을 드러낼지 알 수 없는 맹수들인 큰고양이들의 존재는 동물들을 극단적인 상황으로 몰고 간다.

하지만 노아 영감과 인간들의 헌신적인 노력, 다 함께 살아가는 평화로운 새 세상을 꿈꾸는 동물들의 바람으로 방주 여행은 무사히 마무리되고 각자의 새 세상을 맞이하게 된다. 이렇듯 작가는 행동이 극단적으로 제한된 방주라는 공간 속에서, 물은 줄어들지 않고 식량마저 다 떨어져가는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과연 ‘방주 소사이어티’가 평화로운 공존이 가능한지에 대해 포식자와 피식자 간의 갈등, 인간과 동물들 간의 갈등을 통해 흥미진진하게 이야기를 풀어나가고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