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더러운 책상

  • 박범신
  • |
  • 문학동네
  • |
  • 2003-04-15 출간
  • |
  • 366페이지
  • |
  • 138 X 195 mm
  • |
  • ISBN 9788982816604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198원(즉시할인 2%)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박범신 문학 인생 삼십 년, 그리고 『더러운 책상』
1973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어 등단한 지 삼십 년, 그간의 박범신 문학을 정리하는 새 장편이 출간되었다. 1999년 『침묵의 집』 이후 사 년 만에 출간되는 이 작품을 두고 문학평론가 류보선은 "하나의 위대한 예술혼이 완성되어가는 과정, 그리고 예술의 기원에 대한 소설이며 동시에 우리 시대 문학의 존재론적 의미에 대한 소설"이라고 평하고 있다.
예인(藝人)이라 불리고 싶은 작가 자신의 이야기이면서 한 순수한 영혼의 성장기인 이 소설은 어느 날 새벽으로부터 시작된다.

새벽이다. 무엇이 그리운지 알지 못하면서, 그러나 무엇인가 지독하게 그리워서 나날이 흐릿하게 흘러가던, 그런 날의 어느 새벽이었을 것이다.

그 새벽으로부터 작가는 무엇을 말하려는 것일까. "무엇인가 지독하게 그리워서 나날이 흐릿하게 흘러가던, 그런 날의 어느 새벽", 그 새벽은 어쩌면 작가의 새벽인 동시에 젊은 날의 우리 모두의 새벽일 터.

현재 쉰여섯 살의 내가, 열여섯, 열일곱­열여덟, 열아홉, 스무 살 의 나인 '그'에 대해, 그리고 현재의 '나'에 대해 서술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진 이 소설에는, 사춘기 시절의 '그(곧 어린 시절의 나)'의 고민과 방황 등이 현재 쉰여섯 살의 '나'와 계속해서 교차되어 서술되고 있다. 일종의 성장소설이라고도 볼 수 있는 이 소설 속에 등장하는 어린 시절 '그'와 친구들이 나누는 대화나 '그'의 행동의 저변에는 늘 냉소적이고 어두웠던, 삶에 대해 늘 회의적이고, 끊임없이 고민하고 방황했던 '그'의 모습이 깔려 있다. 하지만 그 시절에 대한 감상은 전혀 드러나지 않는다. 작가는, 아니 쉰여섯의 '나'는 열여섯의 '그'에 대해 지극히 냉정하고 객관적으로 기술한다.
두세 페이지에 걸치는 짧은 단장으로 이루어진 작품은, 각 단장의 제목들만 보아도 이 소설을, 혹은 박범신 문학을 어림짐작할 수 있을 듯하다.

함석대문, 신문지로 된 산의, 들길에서 철길까지, 늙지 않는 짐승이 그에게 깃들여 있네, 부러진 가위, 위기의 사랑스런 휴식 상태에 있는 대담성 혹은 살인, 추락, 눈물겨운 내 사랑, 부부, 1963, 열여섯 살, 쇼펜하우어, 정적, 범죄의 길에 인도되는 어린 영혼에게, 영원으로 가려고 나는 한때 화류항으로 흘렀네, 유랑, 육체와 영혼, 투신, 이중성, 단백질의 시체들이 자란다, 요추골다공증, 매화당, 어머니, 도스토예프스키, 희망에게, 상실, 앞날의 모든 길이 시작되는 길, 거울, 극락정토 부용미용실, 나자로여 너는 잠자고 있는가, 앙리 미쇼와 박재삼, 1964 11 19 흐림, 묘지, 유리도시, 죄와 벌, 눈물, 후일담 또는 사족, 암살, 샘터에 고이듯 성숙하는 내 영혼의 슬픈 눈, 결별, 대학, 열아홉 살, 앙트완 로캉탱 삼십 세, 눈을 감는 거야, 라일락꽃 그늘, 살인, 틈, 장마, 여심여인숙, 아사餓死, 홰보다도 밝게 타는 별이 되리라, 참을 수 없는 풍뎅이처럼 부푼 것들, 공포, 내 책상, 가난의 고통은 싸는 것이다, 혁명, 임화 1908 1953, 「현해탄」과 낭만주의, 독살, 해수海獸 오장환, 매음녀는 나의 소매에 달리어 있다, 수평이동, 엽기, 풀잎처럼 눕다, 살인자, 우주에서 늑대들이 울부짖는다, 한터산방, 관뚜껑, The Last Train

이런 모든 것들이 현재의 박범신을 만들고, 박범신 문학을 만든 키워드는 아닐는지……
이 단장의 형식에 대해 문학평론가 황현산은 "주제와 함께 발생하는 삶을 말하려 할 때 단장의 형식은 필연적"이라고 말한다. "소설가는 들린 사람으로 글을 쓰는 것이 아니라 생애의 탄생과 소멸을, 그리고 소생을 또렷한 의식으로 '고찰'하고 있"으며, 단장의 형식은 "하나의 주제를 그 빛이 가장 강렬한 순간에 포착하고 드러내는 글쓰기"라는 것이다. 열여섯 살에서 열아홉 살까지 네 해에 걸친 '그'의 삶은 순간순간이 주제적 가치를 지니고 있고, 구슬을 명주실에 꿰듯이 박범신은 "어떤 관념들이 차례차례 그의 육체의 의지로 화신하는 순간들을 꿰뚫으"려 했다는 것이다.

예인(藝人) 박범신은 작품의 말미에 길지 않게 덧붙인다.
나는 작가보다 예인(藝人)이라 불릴 때가 훨씬 좋다. 이 소설은 예인이라 불리고 싶은 내게 아주 특별하다. 내가 평생 가장 사랑했고, 평생 가장 증오했던, 그의 젊은 목숨에 대한 가감 없는 기록이기 때문이다. 그는 죽었지만 죽지 않는다. 결코 늙지 않는 짐승이 그에게 깃들여 있으므로, 우주에서 늑대들이 울부짖는 소리를 예민하게 수신하면서, 그 끔찍한 상처의 내벽을 따라 오늘도 그는 영원으로 가려고 화류항 젖은 길을 끝없이 흐른다. 불과 열여섯 살의 그가 너무도 또렷이 보았던 것처럼 세계는 지금 광기에 휩싸여 있다. 부디 그의 비명 소리에 귀 기울여주길. 당신의 내부에 숨어 있는 늙지 않는 짐승의 울부짖음에 귀 기울여주길.
--'작가의 말'

자아와 세계 사이의 극복되지 않는 거리를 두고 고민하고, 괴로워했던 한 청년은 죽은 시인의 이름으로 반항의 형이상학이 된다. 박범신의 『더러운 책상』은 그 죽은 시인에 대한 고찰이다.(황현산, 문학평론가) 이제 그의, 한 예인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차례이다.

박범신의 『더러운 책상』은 한 순수한 영혼의 성장기이다. 타락한 이곳을 낙원이라 일컫고 이곳에서의 더럽혀진 삶을 행복이라 칭하는 위선의 세상에서 주인공이 꿈꾸는 것은 '피 같은 단 한 편의 작품'. 이 단 한 편의 작품을 위해 주인공은 망설임 없이 자신의 전 존재를 걸고 어떤 모험도 마다 않는다. 이 모험 속에서 주인공은 타인을 혹독한 시련 속에 밀어넣는 악마가 되기도 하지만 마침내는 버림받은 존재들에게서 위대한 예술혼을 발견한다. 바로 이 지점에서 『더러운 책상』은 단순한 성장기를 넘어선다. 이 위험천만한 성장기에는, 거짓된 세계에서는 모든 행복이 거짓이며 진정한 의미는 이 세계가 폐기 처분한 어떤 곳에 깃들여 있다는 모더니티의 역설이 살아 꿈틀거리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더러운 책상』은 하나의 위대한 예술혼이 완성되어가는 과정, 그리고 예술의 기원에 대한 소설이며 동시에 우리 시대 문학의 존재론적 의미에 대한 소설이기도 하다. 이제, 우리는 『더러운 책상』과 더불어 오랜 시간 후에도 지워지지 않을 또하나의 빛나는 성장의 기록을 갖게 되었다. --류보선(문학평론가, 군산대 교수)


☞ 저자 소개
박범신
충남 논산 출생.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70년대에는 소외된 계층을 다룬 중단편소설을 주로 발표, 문제 작가로 주목을 받았으며, 70년대 말부터 90년대 초까지 가장 인기 있는 작가 그룹의 한 사람으로 활동했다. 1993년 당시 문화일보에 소설을 연재하다가 돌연 절필을 선언, 삼 년여의 침묵 끝에 중편 「흰 소가 끄는 수레」를 발표, 문단 안팎의 주목을 받으며 작가로 복귀했다. 작품집 『토끼와 잠수함』 『흰 소가 끄는 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장편소설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침묵의 집』 『외등』, 산문집 『젊은 사슴에 관한 은유』 『사람으로 아름답게 사는 일』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1981), 김동리문학상(2001)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명지대 문창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목차


1.열여섯 살의 책상 ... 7
2.열일곱, 열여덟 살의 책상 ... 91
3.열아홉 살의 책상 ... 237
4.스무 살의 책상 ... 289

저자소개


박범신
충남 논산 출생.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 「여름의 잔해」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70년대에는 소외된 계층을 다룬 중단편소설을 주로 발표, 문제 작가로 주목을 받았으며, 70년대 말부터 90년대 초까지 가장 인기 있는 작가 그룹의 한 사람으로 활동했다. 1993년 당시 문화일보에 소설을 연재하다가 돌연 절필을 선언, 삼 년여의 침묵 끝에 중편 「흰 소가 끄는 수레」를 발표, 문단 안팎의 주목을 받으며 작가로 복귀했다. 작품집 『토끼와 잠수함』 『흰 소가 끄는 수레』 『향기로운 우물 이야기』, 장편소설 『죽음보다 깊은 잠』 『풀잎처럼 눕다』 『불의 나라』 『침묵의 집』 『외등』, 산문집 『젊은 사슴에 관한 은유』 『사람으로 아름답게 사는 일』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1981), 김동리문학상(2001)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명지대 문창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도서소개

예술의 기원에 대한 소설이며 동시에 우리 시대 문학의 존재론적 의미에 대한 박범신 장편소설. 하나의 위대한 예술혼이 완성되어가는 과정을 그리며, 거짓된 세계에서는 모든 행복이 거짓이며 진정한 의미는 이 세계가 폐기처분한 어떤 곳에 깃들여 있다는 모더니티의 역설이 살아 꿈틀거리고 있는 소설이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