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발라시네

  • 르 클레지오
  • |
  • 글빛
  • |
  • 2008-06-04 출간
  • |
  • 235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88973007929
판매가

12,000원

즉시할인가

12,000

카드할인

240원(즉시할인 2%)

적립금

120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이 책은 2007년 칸 영화제 60주년을 기념하여, 칸 영화제 조직위원장이자 세계영화계의 ‘황제’ 질 자콥이 프랑스의 대표 작가 르 클레지오에게 의뢰하여 탄생한 영화 에세이이다. 질 자콥 자신이 서문을 쓴 이 책은 2007년 5월 칸 영화제 개막에 맞춰 프랑스 최고의 출판사 갈리마르에서 출간되었으며, 르 클레지오는 그해 칸 영화제 단편 부문의 심사위원으로 초대된 바 있다.

# 발라시네, 영화의 꿈속을 거닐기 혹은 영화를 노래하기

이 책의 제목인 ‘발라시네(Ballaciner)’는 ballader(산책하다, 노래하다)와 cinema(영화)를 합친 신조어로서, 저자의 설명에 따르면 불어 ‘ballade'가 지닌 이중의 의미, 즉 ‘산책’과 ‘발라드(사랑의 노래 또는 시)’의 의미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한다. ‘산책’은 영화에 대한 전문 비평가가 아닌 ‘아마추어’로서 영화를 좀더 주관적으로 거리를 두고 관조해본다는 의미로 볼 수 있고, ‘노래’는 어린 시절부터 ‘세상을 향해 열린 창’으로서 저자 자신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던 영화라는 매체에 바치는 사랑의 노래(또는 시)의 의미를 지닌다. 또한 저자는 영화가 가진 꿈과 상상력의 속성도 강조한다. 영화는 그저 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로 하여금 또 다른 꿈을 꾸게 하는 것임을 책 속에서 여러 번 이야기하고 있다.

# 문학적인 서정으로 영화를 이야기하다

이 책은 자유로운 에세이 형식을 취하고 있다. 저자의 어린 시절 무성영화에 대한 기억에서 출발하여 2차 대전 이후 일본 영화의 전성기에 대한 회상,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을 필두로 한 유럽 영화의 격동기를 지나온 체험, 현재 이란 영화의 신선함 및 한국 영화의 약동에 대한 증언에 이르기까지, 영화사의 주요한 장면들을 르 클레지오 특유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문체로 재구성해내고 있다. 특히 영사기 불빛을 달빛에 비유한 것(<한밤에 빛>)이나 영화의 맨 마지막 ‘끝fin’이란 자막에 대한 단상(<끝>)은 저자의 문학적 상상력을 유감없이 보여준다.
언급하고 있는 영화나 분석도 단순한 감상의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 <오데트>(칼 드레이어), <라탈랑트>(장 비고), <우게츠 이야기>(미조구치), <한여름 밤의 미소>(잉마르 베리만), <아카토네>(파솔리니) 등 영화사에서 중요하게 취급되는 소위 ‘엘리트’적인 영화들을 비교적 세밀하게 분석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한국 영화를 비롯한 이란 영화, 인도 영화 등 제3세계 영화에 대한 애정을 한껏 표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모리셔스와 프랑스의 두 가지 국적으로 가지고, 평생을 경계선상에 위치한 방랑자로서의 삶을 살아온 작가답게 영화에 대해서도 탈경계적이고 편향되지 않은 시야와 관점을 가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영화에 대한 주제별 이야기 중간중간에 개인적인 영화 체험과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막간(#)’처럼 집어넣어 독자들에게 잠시 쉬어갈 여유를 준다. 어린 시절 처음으로 영화를 알게 해준 파테사의 편집기사 가비(Gaby)에 대한 추억, 오즈 야스지로가 살던 방에서 추위에 덜덜 떨며 하루 묵었던 이야기, 그리고 중고등학교 시절 니스의 갖가지 영화관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마지막에는 박찬욱, 이창동, 이정향의 인터뷰를 실었다.

# 한국 영화에 대한 특별한 관심

한국에 대한 르 클레지오의 특별한 관심과 사랑은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책에도 마지막 부분에 미래의 영화를 책임질 수 있을 주역으로 한국 영화를 거론한다. 저자는 한국 영화 특유의 역동성과 다양성에 주목하면서 그러한 특색의 단초를 서로 다른 색깔의 감독들인 박찬욱, 이창동, 이정향 감독과의 인터뷰에서 찾아보고 있다. 저자는 이 인터뷰를 위해 2007년 2월 한국을 방문하여 이 세 명의 감독들과 비공개로 만남을 가졌으며, 편집상 많이 축약된 프랑스판과는 달리 이번 한국어판에서는 인터뷰 분량을 원본에 가깝게 수록했다.

목차

한국어판 서문
서문 : 앙드레 지드의 우유잔 - 질 자콥

한밤에 빛
#1 편집기사 가비
신들
웃음에서 눈물로
__<오데트>
__오즈 야스지로
__<라탈랑트>
#2 오즈의 방
전쟁
혁명
__<아카토네>
#3 스티븐 토볼로스키의 지금까지의 삶
카메라를 손에 들고
사랑
__<한여름 밤의 미소>
__<가정과 세상>
__<정사>
<옛날 옛적, 영화>
__<자전거 타는 남자>
#4 영화관
__시네클럽 장 비고
눈을 감고
음악
__발리우드
영화는 미래에 한국의 것이 될까?
#5 세 개의 인터뷰 : 박찬욱, 이창동, 이정향

저자소개

지은이 J. M. G. 르 클레지오 (J. M. G. Le Clezio)

1940년 프랑스 니스에서 출생한 르 클레지오는 1963년 첫 소설인 『조서』로 23세에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르노도상을 수상하면서 화려하게 데뷔했다. 그 후, 『열병』, 『홍수』, 『사막』, 『성스러운 세 도시』, 『혁명』, 『아프리카인』, 『프리다 칼로 & 디에고 리베라』 등의 화제작을 내놓으며 명실 공히 프랑스 현대 문학을 대표하는 최고의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1980년에 아카데미 프랑세즈 소설상을 수상하고, 1994년에는 ‘생존하는 가장 아름다운 불어를 쓰는 작가’로 선정되기도 했다. 아프리카 지역에서 어린 시절을 보내고, 태국, 멕시코, 파나마 등지에서 생활해온 그는 경계를 넘어 자연과 합일되는 새로운 삶의 모델을 추구하고 있다. 프랑스 니스 대학에서 문학 박사학위를 받은 그는 2007년 가을부터 1년 예정으로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에서 학부와 대학원 강의를 하고 있다.

옮긴이 이수원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3대학교(소르본 누벨)에서 영화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경성대학교 연극영화학부 초빙외래교수,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강사, 부산국제영화제 월드시네마 프로그래머로 활동하고 있다.

도서소개

문학적인 서정으로 영화를 이야기하다!

2007년 칸 영화제 60주년을 기념하여, 칸 영화제 조직위원장이자 세계영화계의 ‘황제’ 질 자콥이 프랑스의 대표 작가 르 클레지오에게 의뢰하여 탄생한 영화 에세이. 책의 제목인 ‘발라시네(Ballaciner)’는 ballader(산책하다, 노래하다)와 cinema(영화)를 합친 신조어로서, 저자는 ‘산책’과 ‘발라드(사랑의 노래 또는 시)’의 의미를 모두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에 대한 전문 비평가가 아닌 ‘아마추어’로서 영화를 좀더 주관적으로 거리를 두고 관조하고 있는 저자에게 이 책은 자신에게 많은 영향을 주었던 영화라는 매체에 바치는 사랑의 노래(또는 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 책은 자유로운 에세이 형식을 취하고 있다. 저자의 어린 시절 무성영화에 대한 기억에서 출발하여 2차 대전 이후 일본 영화의 전성기에 대한 회상, 이탈리아 네오리얼리즘을 필두로 한 유럽 영화의 격동기를 지나온 체험, 현재 이란 영화의 신선함 및 한국 영화의 약동에 대한 증언에 이르기까지, 영화사의 주요한 장면들을 저자 특유의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문체로 재구성해내고 있다.

영화에 대한 주제별 이야기 중간중간에 개인적인 영화 체험과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막간(#)’처럼 집어넣어 독자들에게 잠시 쉬어갈 여유를 선사하기도 한다. 어린 시절 처음으로 영화를 알게 해준 파테사의 편집기사 가비(Gaby)에 대한 추억, 오즈 야스지로가 살던 방에서 추위에 덜덜 떨며 하루 묵었던 이야기, 중고등학교 시절 니스의 갖가지 영화관들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마지막에는 박찬욱, 이창동, 이정향의 인터뷰를 실었다. 또한, 저자는 한국 영화를 비롯한 이란 영화, 인도 영화 등 제3세계 영화에 대한 애정을 한껏 표현하며, 탈경계적이고 편향되지 않은 시야와 관점을 보여준다. [양장본]

작품 자세히 들여다보기!
한국에 대한 르 클레지오의 특별한 관심과 사랑은 알려져 있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에서도 미래의 영화를 책임질 수 있을 주역으로 한국 영화를 거론한다. 저자는 한국 영화 특유의 역동성과 다양성에 주목하면서 그러한 특색의 단초를 서로 다른 색깔의 감독들인 박찬욱, 이창동, 이정향 감독과의 인터뷰에서 찾아보고 있다. 편집상 많이 축약된 프랑스판과는 달리 이번 한국어판에서는 인터뷰 분량을 원본에 가깝게 수록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