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날의 온도 그날의 빛 그날의 분위기

  • 에그 2호
  • |
  • 한겨레출판사
  • |
  • 2017-11-27 출간
  • |
  • 280페이지
  • |
  • 129 X 189 X 24 mm /361g
  • |
  • ISBN 9791160401127
판매가

13,800원

즉시할인가

12,420

카드할인

373원(즉시할인 3%)

적립금

6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4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 모든 것이 낯설고 불확실한 곳일수록 스스로에 대해 확실히 알게 된다. 자신이 좋아하거나 싫어하는 것들, 특별한 이유도 없이 고집하게 되는 습관들, 편견이라 생각해본 적 없던 편견들. 훌쩍 떠나보려 했던 현실의 자신으로부터 한 걸음도 벗어나지 못한 채 우리는 오히려 가장 ‘리얼한’ 우리 자신과 마주하게 된다. _p.58

아름답고 편안한 멜로디와 공감 가는 가사로 잘 알려진 뮤지션 스탠딩에그. 얼굴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에그1호, 에그2호, 에그3호라는 호칭으로 활동한다. 그중 작곡과 보컬을 담당하는 에그2호는 독서광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꾸준히 쓴 글을 모아 2016년 포토에세이《보이스》를 출간한 바 있다. 본업은 음악이지만 책과 여행 또한 삶에서 떼어놓을 수 없다는 에그2호가 이번에는 여행산문집 《그날의 온도 그날의 빛 그날의 분위기》를 펴냈다. 지난 책에서 일상 속 작은 감정을 놓치지 않고 포착해 글로써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면 이번 책에서는 뮤지션의 섬세한 감성으로 여행하며 경험한 것과 생각한 삶의 방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거대한 폐허 같은 로마의 콜로세움을 보며 느낀 인생의 무상함, 자작나무 타는 향기에 이끌려 찾아간 헬싱키의 작은 카페에서 밀려온 뭉클한 감정, 이름이 귀여워 무작정 찾은 도쿄 닛포리의 골목길에서 마주한 삶의 풍경, 커다란 개와 함께 다니는 샌프란시스코의 젊은 노숙자에게서 보았던 자유로움, 아이슬란드 이외퀼사우를론의 순도 100% 빙하 등 바쁘게 살아가는 현실에서 잠시 벗어나 낯선 여행지에서 그가 만난 풍경과 사람들은 독자들의 마음을 잠시 쉬어가게 만든다. 또한 작가들의 호텔이라 불리는 ‘야마노우에 호텔’에서의 하룻밤, 이탈리아에서 만난 리베리 할아버지와 그의 50년 지기 친퀘첸토, 도쿄의 카페 ‘차테이 하토우’의 바리스타가 손님을 맞이하는 자세는 변치 않는 아름다움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이런 다양한 에피소드에 에그2호가 직접 찍은 사진들이 더해져 여행지의 매력을 배가시킨다.

# 사람들은 흔히 머릿속에 쌓인 것들을 비우기 위해 휴가를 떠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생각해보면 자의든 타의든 조금씩 방전되고 비워지는 게 우리네 일상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다녀온 후 한동안 삶의 에너지가 될 새로운 모티프를 하나씩 얻어 돌아오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휴가 아닐까. _p.236

에그2호는 《그날의 온도 그날의 빛 그날의 분위기》의 출간에 맞춰 오래전부터 꿈꿔왔던 골목 책방을 연다. 이름은 ‘모티프 북스(MOTIF BOOKS)’. 자신이 책을 읽고 여행을 다니며 삶의 모티프를 발견했듯, 사람들에게도 그런 영감을 주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는 에그2호. “여행이란 어디론가 떠나기로 마음먹는 그 순간부터 이미 시작이고, 또한 그때부터 떠나기 직전까지 이것저것 꼼꼼히 준비하며 느끼는 설렘이야말로 여행이 주는 큰 즐거움 중 하나”라고 생각하는 그는 여행 전문 서점에서 책을 살펴보고 고르는 과정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행복해지길 바란다고 말한다. 여행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읽고 나서 이야기의 배경이 되는 장소에 가고 싶은 생각이 들게 하는 소설이나 에세이를 직접 컬렉팅해 소개할 예정이며, 책을 만드는 편집자, 디자이너와 책을 읽는 독자들의 만남을 마련하는 등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휴식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목차

거긴 어땠어?                       Prologue           023
새벽 다섯 시, 로마를 걸으며              ROME             035
작가들의 호텔                       TOKYO           045
그리워하기에 가장 좋은                HELSINKI          065
리베리 할아버지와 친퀘첸토              ROME             075
푸른 빙하와 파란 비옷의 남자              JOKUSARLON        089
행복의 조건                      SAN FRANCISCO       111
두오모를 바라보며                   FLORENCE          125
파리의 낮                       PARIS             143
파리의 밤                       PARIS             159
내 인생 최고의 치즈버거               NEW YORK          169
비 오는 날의 헌책방 대탐험               TOKYO            183
내일이 오늘보다는 더 낫지 않겠어요?          LONDON to NAILSWORTH   195
그날의 온도 그날의 빛 그날의 분위기          TOKYO            217
여름밤에 우린                     LOS ANGELES         227
변치 않는 아름다움                  TOKYO            243
완벽한 하루                      at the AIRPORT         257
일상이 여행이 된다면, 여행은 또 다른 여행이 된다    Epilogue            271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