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희망의 두 지평 - 에른스트 블로흐와 위르겐 몰트만의 희망사상

  • 이종인 지음
  • |
  • 박영사
  • |
  • 2017-11-30 출간
  • |
  • 223페이지
  • |
  • 465g
  • |
  • ISBN 9791130304809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7,820

카드할인

179원(즉시할인 1%)

적립금

179원 적립(1%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7,8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추천사]
이종인 박사의 수작(秀作) 『희망의 두 지평: 에른스트 블로흐와 위르겐 몰트만의 희망사상』의 출판을 축하드린다. 이 저서는 2016년 백석대학교 기독교전문대학원 신학박사학위 청구논문을 일반인에게 공개하기 위하여 간행한 것이다. 이박사는 기독교신학을 전공하여 목사직에 봉사하면서, 울산지역의 자생적인 독서 모임인 ‘망원경’(울산인문학협동조합)의 주역으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필자의 지도 아래서 에른스트 블로흐와 빅토르 프랑클을 연구해왔으며, 현재 철학전공 박사논문을 준비하고 있다.
‘희망’(spes,hope,Hoffnung)은 고대 그리스 신화에서 ‘제우스’와 ‘프로메테우스’의 갈등의 귀결로 등장한 아름다운 여인 ‘판도라’와 관련이 있다. 판도라의 ‘상자’ 속에는 근본적으로 인간을 재앙에 빠뜨릴 온갖 것들이 가득 차 있었다. 판도라가 상자를 열었을 때 온갖 재앙들이 쏟아져 나왔고, 이에 놀란 여인이 급하게 뚜껑을 닫아서 유일하게 나오지 못한 것이 바로 ‘희망’이다. 그래서 희망은 인간 실존의 생존과 인류의 미래 기획에 매우 중요한 주제가 되었다. 그러나 판도라의 희망은 신의 저주가 담긴 부정적인 색채를 띠고 있다.
임마누엘 칸트(ImmanuelKant)는 『순수이성비판』에서 철학의 주요 관심사를 “나는 무엇을 알 수 있는가?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나는 무엇을 희망해도 좋은가?”라는 세 가지 물음들과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하나의 통합적인 물음으로 제시함으로써, 희망의 문제를 철학의 핵심 문제로 부각시켰다. 칸트는 인간의 본질과 위상을 이성의 능력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통하여 규명하고자 했다. 그가 앞에서 제시한 세 개의 물음은 이론적 지식, 도덕적 실천, 종교적 신앙의 가능성 조건에 대한 것이고, 그 작업을 3대 비판서와 ?이성의 오롯한 한계 안에서 종교?에서 수행하였다. 칸트는 특히 희망의 문제를 도덕과 신앙의 연결고리로 활용하고 있는데, 여기에서 희망은 도덕적으로 노력한 사람들에게 비례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행복을 겨냥하고 있다. 그러므로 칸트에서 희망이란 최고선의 실현을 위해 부단하게 노력하는 도덕적 주체와 신의 존재 요청을 전제해야만 달성할 수 있는 영역이다. 이로써 그리스적 희망 개념은 칸트를 거치면서 도덕적 인간이 긍정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지평을 획득하게 된다.
?희망의 원리?의 저자로 유명한 에른스트 블로흐(Ernst Bloch)는 칸트의 희망 개념에서 전제하는 유일신교적 전제주의와 관념론적 추상성을 비판하면서, 이를 보완하기 위해 페르시아 이원론과 마르크스주의를 채택함으로써 인류가 구체적으로 실현할 수 있는 이상사회를 지향한다. 블로흐는 칸트의 윤리학을 ‘권총을 들이 댄 정언명령’으로 규정하는 한편, 기독교의 유일신 야훼를 ‘피를 좋아하시는 하느님’으로 규정하였다. 그는 기독교적 세계관을 전제하고 있는 칸트의 최고선이 인간을 억압할 수도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악한 세계와 단절하고 선한 신의 승리를 관철하는 페르시아의 이신론(二神論)을 도입하고, ‘하느님이 없는 하느님의 나라’ 또는 ‘자유의 나라’라는 궁극적인 최고선을 지향하였다. 그리하여 블로흐에서 희망 개념은 ‘과거적 본성’ (Gewesenheit) 안에 갇혀 있는 사유를 ‘아직 이루어지지 않은 것’(Noch -Nicht-Gewordenes)의 ‘아직 아님’(Noch-Nicht)이라는 미래지평으로 확장할 수 있게 하였다.
위르겐 몰트만(J?rgen Moltmann)은 블로흐가 지양한 기독교적 신 개념을 복원하여 이 세상을 창조하신 하느님과 이 세상의 마지막에 다시 오실 하느님의 완전한 일치를 약속하는 새로운 복음을 선포한다. 그리하여 몰트만이 새롭게 선포하는 ?희망의 신학?은 ‘창조의 하느님’과 그분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와 ‘하느님의 영’이 결국 ‘한 분이신 하느님’이라는 사실과, 그리스도의 ‘십자가 죽음’과 ‘부활’을 통하여 모든 죄인들을 구원하시는 ‘사랑’과 ‘은총’, ‘약속’과 ‘화해’의 복음을 종말론적 지평 위에서 다시 확인할 수 있게 해 준다. 이와 같은 몰트만의 작업은 칸트의 희망이론을 이원론과 마르크스주의로 변형한 블로흐의 시도를 다시금 기독교 신학에 맞게 재변형한 것이다.
이러한 사상사적 배경에 근거하여 이종인 박사는 에른스트 블로흐와 위르겐 몰트만의 희망사상이 전제하는 세계관적 사유로부터 펼쳐지는 변증론의 전개, 그리고 그 속에서 필연적으로 출현하는 모순들을 살펴보면서, ‘두 지평’에서 각각 펼쳐지는 최고선 수행의 문제점들을 해소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 조건을 숙고하고 있다. 칸트에서 도덕신학의 정초 근거로 소환된 희망, 블로흐에서 칸트의 형식주의를 보완하려는 구체적인 유토피아의 희망, 그리고 몰트만에서 다시 처음과 끝, 창조와 종말을 한 분이신 하느님의 수난과 부활의 신학으로 새롭게 약속한 희망은 현대를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던지는 것일까? 어떤 사람 또는 어떤 사상가가 특정한 세계관적 지평에서 삶을 살아간다고 할 때, 그 자신이 의도하고 추구하는 가치가 다른 세계관을 바탕으로 그에 맞는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가치와 충돌할 경우에,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고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일까? 세계관적 전제의 차이는 저마다 다른 삶과 다른 사유를 불러내고, 결국 서로 다른 최고선과 가치 실현을 위한 무한 투쟁으로 치닫게 하는 것일까?
칸트에서 출발한 희망의 ‘두 지평’, 즉 블로흐의 희망철학과 몰트만의 희망신학이 가지고 있는 공통분모는 도덕성이다. 어떤 세계관적 전제를 가지고 살아간다 하더라도 그들 각자가 도덕성의 기반 위에서 최고선을 추구하고 실현하고자 한다면, 그들 모두의 희망은 분명히 보편적이고 상호소통적일 수 있을 것이다. 이종인 박사의 저서는 ‘두 지평’의 어느 편에 서 있는 독자들에게도 저마다 의미 있는 삶의 가치 준거를 발견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다.

2017년 11월
울산대학교 철학교수, 독일루어대학 철학박사
김 진 拜上     

목차

Chapter 1 서론 5
문제제기 5
연구목적 18
연구범위 23
연구방법 24

Chapter 2 에른스트 블로흐의 희망철학 31
페르시아 이원론: 전복적 성경해석 35
물질철학: 가능성과 미래개방성 43
마르크스주의적 유토피아 51

Chapter 3 위르겐 몰트만의 희망신학 65
삼위일체론: 언약 신학적 성경해석 66
종말론: 오시는 하나님과 미래개방성 82
기독교적 하나님 나라 97

Chapter 4 블로흐와 몰트만의 사상적 조우 117
시대 117
블로흐, 희망사상 탐구여정 121
만남 전, 몰트만 127
만남: ?희망의 원리? 136
희망철학과 희망신학 143

Chapter 5 희망개념 비교쟁점 153
희망의 토대와 예수 155
미래와 종말 182
하나님 나라와 교회 200

Chapter 6 블로흐와 몰트만의 희망지평 정리 223
블로흐의 희망지평 225
블로흐 희망지평의 한계 231
몰트만의 희망지평 232
몰트만 희망지평의 한계 238

Chapter 7 평가와 제언 253
블로흐와 몰트만 희망지평의 평가 253
개혁주의 희망신학 제언 262
Chapter 8 결론 287

참고문헌 295
Abstract Two Horizons of Hope 306
찾아보기 311  

도서소개

이종인 박사의 수작(秀作) 『희망의 두 지평』은 2016년 백석대학교 기독교전문대학원 신학박사학위 청구논문을 일반인에게 공개하기 위하여 간행한 것이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