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관계 리셋

  • 김명희
  • |
  • 슬로디미디어
  • |
  • 2017-12-19 출간
  • |
  • 196페이지
  • |
  • 152 X 225 mm
  • |
  • ISBN 9791196129675
판매가

14,800원

즉시할인가

13,320

카드할인

267원(즉시할인 2%)

적립금

7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3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퇴사’가 유행이 된 시대

최근 서점가에서는 ‘퇴사’를 테마로 한 책들이 넘쳐나고 있으며, 아예 퇴사를 도와준다는 기업도 생겼다. 게다가 1년 미만 신입사원의 퇴사율이 30% 이상에 달한다. 이는 신입사원 3명 중에 1명은 엄청난 스펙을 쌓고서야 겨우 들어온 회사를 스스로 때려치우고 만다는 것이다.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 또는 회사가 자신의 능력을 알아주지 않아서와 같은 이유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속앓이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다 상사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직장인에게 좋은 상사를 만난다는 것은 로또 복권에 당첨될 만큼이나 행운이다!

조직에서 구성원들의 성취, 성장, 행복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치는 요인을 꼽으라면 단연 ‘상사’다. 어떤 상사를 만나느냐에 따라 직장에서의 삶의 질은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나의 장점을 인정해주고, 조금 부족해도 믿고 격려해주는 상사를 만나 일찌감치 탄탄한 성장궤도에 올라탄 사람에게 직장은 천국이다. 반면, 상사와의 관계 설정이 제대로 되지 못해 일도 잘 못하면서 태도마저 불량하다는 낙인이 찍힌 채 매일매일 지옥철에 몸을 싣고 지옥으로 출근하는 사람들도 우리 주변에는 적지 않다.

그러나 이 모든 괴로움이 ‘다름'에 대한 '편견'들이 쌓아 올린 오해 때문은 아닐까?

우리는 조직에서 사소했던 일상적인 사건들이 켜켜이 쌓여 거대한 단절의 장벽을 쌓는 것을 흔하게 볼 수 있다. 같은 상황을 서로가 완전히 다르게 이해하고 오해하게 되는 이유는 서로 전혀 다른 가치관과 문화에서 발현되는 업무 스타일의 차이 때문이다. 굳이 글로벌 다국적 기업이 아니라도, 어느새 많은 조직 안에는 다양한 연령, 다양한 가치관, 다양한 성장배경을 가진 사람들이 함께 일하고 있는 매우 컬러풀한 환경이 되어버렸다. 우리 조직 안에 얼마나 많은 다양성이 존재하는지 이해하고, 한 발짝 먼저 다가가 수용하는 ‘관계의 리셋’이 구성원들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시대가 된 것이다.

목차

추천사 1
추천사 2
프롤로그
주인공 소개

part 1 수직에서 수평으로
1 직장에서 상사란? | 026
2 이제는 팀장도 신입사원? | 030
3 눈치는 직장생활의 기본? | 033
관계 리셋을 위한 팁 | 036

part 2 일방향에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1 네트워크 모임 - 상호작용이 기본이다 | 044
2 팀장과의 첫 회식 - 일방적인, 너무도 일방적인 | 048
3 질문 - 상사에게 하지 말아야 할 행동 | 056
4 정말 편하게 이름으로 불러도 될까요? | 062
5 내 의견은 제발 묻지 마세요! | 067
6 새로운 팀장과 윈윈이 되는 ‘관계 리셋’ | 073
7 다른 팀원들 앞에서 팀장 의견에 반대를? | 079
8 일방통행에서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으로 | 084
관계 리셋을 위한 팁 | 096

part 3 결과만큼 중요한 과정
1 목표 설정 방법엔 정답은 없다? | 103
2 메일 보고는 보고가 아니라고? | 112
3 사표를 가슴에 품고 살기로 했다 | 121
4 내 인생은 나의 것 | 125
5 지시인가요? 제안인가요? | 132
6 그게 육성면담이었다고요? | 137
관계 리셋을 위한 팁 | 141

part 4 팔로워십에 리더십을 더한 팀십
1 그걸 왜 제가 해야 하나요? | 146
2 진정한 비즈니스 출장이란? | 153
3 휴가는 쿨~하게, 일은 완벽하게 | 158
4 보스가 없는 날 | 162
관계 리셋을 위한 팁 | 165

part 5 이성과 감정 사이
1 우리 팀장은 나를 미워하나 봐! | 172
2 구체적인 근거와 지표로 평가해주세요! | 176
3 영어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나? | 182
4 머리로는 이해되지만 그래도 가슴이 아파요! | 186
관계 리셋을 위한 팁 | 191

에필로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