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모두 제자리

  • 도미니크 로로
  • |
  • 영인미디어
  • |
  • 2018-01-15 출간
  • |
  • 256페이지
  • |
  • 133 X 190 mm
  • |
  • ISBN 9791188258147
★★★★★ 평점(10/10) | 리뷰(5)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378원(즉시할인 3%)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정리정돈은 단순한 기술이 아니다
새해가 되면 우리는 다짐을 한다. “올해는 살을 뺄 거고, 더 계획적으로 살 거고, 정리할 거야….” 새로운 각오로 다시 시작하려고 한다. 불필요한 것은 없애고 청소하고 정리하기로 결심한다. 정리하는 일상을 살면 삶이 훨씬 나아지고 아름다워진다. 사실, 누구나 일상에서 정돈이 습관이 되면 어떤 효과가 있는지 알고 있다. 하지만 실천이 쉽지 않다.
정리정돈은 얼핏 별것 아니고 쉬워 보이지만 깊은 의미가 있다. 물론, 청소 대행업체에 의뢰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렇게 하면 비용도 많이 들고 장기적으로 큰 효과가 없다. 정리정돈은 단순한 기술이 아니기 때문이다.
저자 도미니크 로로는 정리정돈은 좋은 감각을 실천하는 일이라고 말한다. 이 책을 통해 알게 되겠지만 정리한다는 것은 물건을 안 보이게 숨기는 것이 아니라 제자리에 깔끔하게 배치하는 일이다. 예나 지금이나 변하지 않은 규칙이다.
저자는 <모두 제자리>가 단순한 실용서가 아님을 강조했다. 오히려 정리의 철학서임을 강조하는 듯한 문구를 통해 여타의 미니멀리즘 열풍과 차이를 둔다. 이 책의 원래 제목은 '정리의 예술'이다. 말 그대로 정리를 생활 예술, 생활 철학으로 보는 작가의 관점은 명징한 여운을 남긴다. 프랑스인이지만 마인드는 일본 등 동양철학 쪽에 가까운 작가를 통해 평범하고 보잘것없는 것에서도 즐거움을 발견하는 삶에 다가서게 된다.

적게 소유하며,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지혜
풍요롭지만 행복하지 않다. 어느 시대보다 풍족한 소비 중심 사회에 사는 현대인들. 하지만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다고 여긴다. 필요 이상으로 늘어난 물건 때문에 집은 점점 좁아지고 주위는 산만해져 간다. 집 안 어디를 둘러봐도 깔끔한 여유 공간은 없고 버리지 못한 물건으로 어수선하다. 정리수납을 해주는 전문가들이 등장할 정도로 불필요한 것을 버리라고 말하는 사회에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라는 물음을 던진다.
그 해답을 찾기 위해서인지 소박하고 단순한 삶을 지향하는 미니멀라이프, 심플라이프 열풍이 뜨겁다. 관련 도서가 잇따라 출간되고, 미니멀라이프 관련 온라인 카페도 성황이다. TV, 신문 등 여러 매체에서 미니멀라이프 분석 기사가 쏟아지고 SNS에서도 ‘미니멀라이프’ 관련 게시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누구에게나 심플한 삶, 정리된 삶, 가벼운 삶에 대한 열망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도미니크 로로는 <모두 제자리>에서 우리가 소유하는 모든 것을 테마로 가볍게 소유하고 현명하게 쓰는 지혜를 들려준다. 동양 선 사상에 근거하여 무소유의 철학과 절제미를 강조하면서도, 프랑스 출신 저자답게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프랑스인의 미학을 잘 조화시킨 것이 이 책의 큰 특징이다.

시작은 쉽지만 유지하기 어려운 미니멀라이프
버리면 채워지는 것을 얻기 위해 실천하는 미니멀리즘 열풍을 따르는 미니멀리스트. 하지만 여러 커뮤니티 게시판이나 SNS에서 ‘미니멀라이프를 포기했다’는 고백이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물건 정리, 물건 줄이기도 녹록하지 않은 일이고 더구나 라이프스타일 전체를 단순하게 유지하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혼자 살든, 커플로 살든, 가족과 살든, 가구가 많든, 한 곳에서 오래 살든, 6개월마다 이사를 가든, 정리하면서 살아가야만 한다. 하지만 정리하는 습관은 타고난 것이 아니다! 어떤 사람은 따뜻한 햇살이 비치는 거실을 바람에 살랑이는 커튼의 여운과 그림을 감상하는 공간으로 정리한다. 싱크대 위엔 물건이 하나도 없고 그릇은 차곡차곡 수납장에 정리해 삶의 에너지를 한곳으로 모아준다. 많은 사람이 정리정돈에 관심 두지만 공간이 있어도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는 사람의 불편함 또한 존재한다.
정리하려면 필요한 방법과 도구가 있을지도 모른다. 이 책은 일상의 도구(상자, 걸이, 수납장, 막대봉 등)를 최대한 활용해 정리의 솔루션을 이야기한다. 평소에 정리를 잘 안 하는 사람이나 정리에는 관심이 있는데 어떻게 정리할지 모르는 사람이나 주머니 사정이 넉넉지 않은 사람이나 불필요한 소유에서 해방되고 싶은 사람이나 모두 활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작가 특유의 간결한 문체로 풀어냈다.
미니멀리즘 관련한 철학과 실제 정보를 모두 담은 책인 <모두 제자리>. 단순한 수납법을 알려주는 화보가 아닌 정리의 기술이 왜 예술인지를 알려 주는 ‘철학을 담은 에세이’와 정리정돈 방법을 동시에 알려주는 작가의 메시지를 통해 미니멀리스트로 자리매김해보면 어떨까?

목차

prologue : 더욱 멋지게 살기 위해 정리한다 

1부 : 정리의 이론 
정리란 무엇인가? 
정리의 미덕 
정리, 성격, 문화, 그리고 사회 
정리는 치료 요법 

2부 : 분류 
분리수거에 필요한 준비단계는 무엇인가? 
구체적인 분류 준비 
종류별 분류 

3부 : 정리에 필요한 재료 
칸막이 정리함, 상자, 그 외 담는 도구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고리와 막대봉 
가장 경제적인 정리 기구, 선반 

4부 : 움직임의 법칙과 근접 법칙 
움직임의 법칙 
근접 법칙 

5부 : 시행착오, 변화, 가족 
시행착오를 통해 고쳐간다 
정리와 가족 

epilogue : 도대체 정리는 왜 필요할까? 
글을 옮기며 : 꼭 필요한 것만 간직하는 자유로움… 미니멀리즘 

저자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