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한나 아렌트의 생각

  • 김선욱
  • |
  • 한길사
  • |
  • 2017-12-14 출간
  • |
  • 188페이지
  • |
  • 135 X 210 mm
  • |
  • ISBN 9788935670420
판매가

13,000원

즉시할인가

11,700

카드할인

351원(즉시할인 3%)

적립금

6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7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전체주의는 전체주의 정권의 몰락 이후에도
언제든 다시 나타날 유혹물로 살아남을 것이다.”
-한나 아렌트-

“촛불의 아름다움이 곧 정치의 아름다움이다”
한나 아렌트는 촛불에서 무엇을 보았는가

『한나 아렌트의 생각: 오늘 우리에게 한나 아렌트는 무엇을 말하는가』는 정치사상가 한나 아렌트의 사상을 소개하고 우리 정치 현실에 적용한다. 저자 김선욱은 아렌트를 ‘정치철학자’가 아닌 ‘정치사상가’로 소개한다. 아렌트가 정치를 ‘진리의 영역’이 아닌 ‘의견의 영역’이라고 여겼기 때문이다. 그는 정치가 진리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공동체 구성원이 각자의 의견을 서로 소통하는 것이라고 한다. 저자가 책을 2016~17년 겨울 우리나라를 달군 촛불시민혁명과 아렌트의 정치사상을 연결하는 이유다.
저자는 아렌트의 사상적 궤도를 따라 본문을 구성했다. ‘정치와 인간다운 삶’ ‘악의 평범성과 책임’ ‘전체주의’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 ‘진리의 정치와 의견의 정치’ ‘혁명과 정치’ ‘자유와 제도’ ‘법과 시민 불복종’ 등 아렌트 정치사상의 ‘뼈대’를 잘 추려냈다. 특히 아렌트가 칸트 사상에서 받은 영향이나 유대인이라는 정체성 문제 등 지금까지 국내에서는 크게 주목받지 못한 부분도 충실히 소개했다.
또한 촛불시민혁명,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갈등 등 지금의 우리와 직간접적으로 연결되는 예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기존의 책들이 쉽게 저술하는 데만 치우쳐 학문적 오류를 범하거나 전문 학술서 수준의 깊이만 추구해 일반 대중이 읽기 어려웠다면, 『한나 아렌트의 생각』은 학문적 깊이와 입문서로서의 친절함을 모두 갖췄다.
이처럼 ‘친절한 입문서’이지만 『한나 아렌트의 생각』에서 저자는 특히 한 가지 주제를 강조한다. 바로 전체주의 부활에 대한 아렌트의 경고다. “한국 사회에는 비밀경찰도 없고 강제수용소도 없다. 그렇다면 전체주의적 테러가 우리 사회에는 정말로 존재하지 않는 것일까?” 『한나 아렌트의 생각』은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는 과정이다. 아렌트와의 대화를 통해 저자는 ‘생각하는 능력’ ‘비판하는 능력’ ‘말하는 능력’에서 희망을 찾는다. “우리는 우리를 잉여적 존재로 만드는 사회문화에 대해 개인으로서 또 시민으로서 제대로 저항하고 있는지 물어보아야 한다.” 저자가 촛불시민혁명을 다시 언급하는 이유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