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베껴쓰기로 끝내는 영작문 10

  • 유지훈
  • |
  • 투나미스
  • |
  • 2018-03-07 출간
  • |
  • 152페이지
  • |
  • 289g/255X188mm
  • |
  • ISBN 9791187632337
판매가

13,500원

즉시할인가

12,150

카드할인

365원(즉시할인 3%)

적립금

608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1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01. 왜 베껴야 하는가?

영어의 회화든, 작문이든, 문법이나 어법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문화적인 쓰임새인데, 한국인이 영어를 쓰거나 자국에 관련된 기사를 영어로 옮길 때 글이 미흡한 까닭은, 아니 왠지 영어답지 못하다는 느낌이 드는 까닭은 영미 문화에서도 그런 표현이 자연스럽게 통용될지 잘 모르기 때문일 것이다.

문법도 중요하지만 좋은 원문을 베껴쓰지 않고 문장을 저 나름대로 창작하면 심각한 문제가 벌어질 수 있다. 다음 예를 보자.

그 생각에 토머스는 거짓말쟁이가 아닌 것 같다. 
= He thinks that Thomas isn't a liar.

나와 그는 자전거를 훔치지 않았다. 
= I and he didn't steal any bicycle.
고맙습니다. 
= I appreciate you.

단순히 문법을 조합해서 글을 썼다면 위와 같이 써도 별 하자를 느끼지 못할 것이다. 문법적으로는 어색하다고 생각지 않을 테니까. 하지만 위의 예문은 원어민이 읽으면 왠지 이상하다고 생각할 공산이 크다. 영미 문화에서 이런 문장은 대단히 어색하다.

He doesn't think Thomas is a liar. (O)
He and I didn't steal any bicycle. (O)
I appreciate it(that). (O)

영미문화에서는 종속절이 아니라 주절에 부정어를 쓴다. 그리고 남(3인칭)을 먼저 쓰고 나(1인칭)를 쓴다. 순서에도 일정한 습관이 있다는 이야기다. 게다가 appreciate는 사람을 목적어로 쓸 수 없다는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

그렇다면 이렇게나 시시콜콜한 문화적 특징은 어떻게 습득할 수 있단 말인가? 모방이 아니고 과연 가능할까?

『베껴쓰기로 끝내는 영작문 1.0』 만의 특징

1. 검증된 작가의 글
알랭드 보통을 비롯한 검증된 작가의 글로 작문 실력을 업그레이드한다.

2. 검증된 효과
1번 베껴쓰면 -- 영어의 감이 잡힌다!
2번 베껴쓰면 -- 영어 일기를 쓸 수 있다!
3번 베껴쓰면 -- 외국인이 감탄하는 영작이 가능하다!
4번 베껴쓰면 -- 당신은 이미 영어 소설가!

목차

들어가는 글
01. 왜 베껴야 하는가?
베껴쓰기 ? 동화Fable: Aesop's Fables
02. 명사의 법칙
베껴쓰기 ? 소설Novel: The Little Prince
03. 문장부호를 최대한 활용하라
베껴쓰기 ? 철학Philosophy: How to Live Wisely
04. 애매하면 NG!
베껴쓰기 ? 문화Culture: Making Friends Not Always Easy for Foreign Students
05. 영어의 품격을 높이는 비결!
베껴쓰기 ? 사회Society: So Why Aid?
06. 커마도 신중히 찍어야 한다
베껴쓰기 ? 에세이Essay: Every Ounce Counts
07. 영어의 법칙
베껴쓰기 ? 과학Science: The Future of Less
08. 아니 땐 굴뚝에서 연기 나랴?
베껴쓰기 ? 연예Entertainment: Robin Williams
09. 단어의 조합 원리
베껴쓰기 ? 역사History: California Gold Rush Pulls Americans West
10. 글의 품위를 떨어뜨리는 비결
베껴쓰기 ? 인문Liberal Arts: The Mind in the Net
출처 및 저자소개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