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장준하 아저씨네 사진관 처음 사회동화 02. 민주주의

  • 이향안
  • |
  • 주니어김영사
  • |
  • 2018-02-23 출간
  • |
  • 144페이지
  • |
  • 168 X 234 mm
  • |
  • ISBN 9788934980698
판매가

11,200원

즉시할인가

10,080

카드할인

303원(즉시할인 3%)

적립금

56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08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베스트셀러 『인성의 기초를 잡아주는 처음 인문학동화』 시리즈의 사회 편
초등학생이 가장 어려워하는 과목 1위 사회가 쉬워지는 동화
언론, 역사, 정치, 경제 등 사회 현상과 개념을 각 분야의 전문가가 직접 들려주는
사회의 기초를 세워 주는 『처음 사회동화』 시리즈
사진관 아저씨로 나타난 장준하에게 듣는 민주주의의 의미와 가치!


초등학생이 가장 어려워하는 과목 1위, 사회
사회는 많은 아이와 학부모가 어렵다고 꼽는 과목이다. 다른 과목에 비해 한 가지 주제 안에서 지리, 역사, 정치, 경제, 시사, 문화, 사회 현상 등 많은 분야를 다루고 있어 학습량에 대한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사회 교과에 나오는 내용은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것들이다. 시시각각 쏟아지는 각종 사회 현안과 정치 현안, 경제 뉴스, 환경 지표, 역사 등은 지금을 살아가는 데 필요한 정보들이다. 어른이 되어 알아도 되는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라 어린이의 지금 생활과 밀접하게 닿아 있다. 어른들마저도 추상적으로만 느꼈던 사회 개념을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배경 지식을 쌓고 통합적으로 이해한다면 사회 교과가 쉽고 재미있게 느껴질 것이다.

알고 나면 정말 쉬운, 사회 현상과 개념을 익히는 처음 사회동화 시리즈
처음 사회동화 시리즈는 사회 여러 분야를 대표하는 인물들이 어린이의 이웃으로 나타나 사회 현상과 개념을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게 하고, 바른 시민의식을 지닌 시민으로 성장하는 데 꼭 알아야 할 사항을 알려 주는 동화이다. 초등 중학년은 사회의 기초를 세울 수 있는 아주 중요한 시기이다. 유럽에서는 이미 저학년부터 정규 과정으로 시민의식을 심어 주기 위한 여러 교육이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사회는 곧 ‘정치 이야기’로 대표되면서 아이들은 몰라도 되는 이야기, 어른들은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과 첨예한 의견 대립이 예상되는 이야기로 인식되는 게 대부분이다. 이런 의식이 팽배해지면서 아이에게나 어른에게나 사회는 해당 직업 종사자만의 일, 정치인들끼리 치고받고 싸우는 일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잘못된 것을 보아도 개선하려는 의지 없이 내게 큰 피해를 주지 않으면 적당히 넘어가면 되는 일로 치부되었다. 그러나 처음 사회동화 시리즈를 통해 사회 여러 분야에 걸쳐 있는 내용과 용어, 개념을 정확하게 이해하면, 사회는 더는 복잡한 현상이 아닌 일상의 모든 활동임을 알게 될 것이다.
시리즈의 두 번째 책인 《장준하 아저씨네 사진관》에서는 동네 사진관 아저씨로 변신한 장준하가 등장한다. 장준하는 제멋대로인 학급 회장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었던 다담이에게 ‘민주주의의 주인은 국민이다’, ‘민주주의는 합법적인 방법으로 권력 교체가 가능한 제도이다’, ‘민주주의는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등의 교훈을 통해 학급의 일 역시 나라의 일과 마찬가지이며, 학급의 주인은 반 아이들이라는 사실을 일깨워 준다. 그리고 이 깨우침은 이야기 속 아이들이 정당한 절차를 거쳐 자격이 없는 학급 회장을 물러나게 하는 계기로 작용하며, 이 책을 읽는 아이들에게는 생활 속 민주주의의 좋은 예시를 보여 준다.

만화와 도표 등을 활용해 개념을 쉽게 전달한 일러스트
《장준하 아저씨네 사진관》에는 각 장에서 꼭 알아야 할 민주주의의 개념이 만화컷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야기책에서 일러스트는 대부분 삽화 형태로만 사용되지만, 이 책에서는 일러스트의 형태를 삽화로 한정하지 않고 만화와 혼용해서 텍스트의 흐름과 자연스럽게 연결 지어 어려운 개념을 쉽게 정리하는 장치로 활용했다. 짧은 호흡으로 읽을 수 있는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 등에 길들여진 어린이들이 흥미를 가질 수 있는 형식이다.

각 분야 전문가의 생애와 사상을 설명한 해설글과 독후활동지

《장준하 아저씨네 사진관》에는 민주주의의 개념이 각 장마다 드러나 있다. 재미있게 동화를 읽으면서 민주주의의 개념은 물론, 국민의 기본권, 선거의 4대 원칙, 선거 절차 및 대통령의 탄핵 절차까지 민주주의의 중요한 키워드를 자연스레 알 수 있다. 하지만 동화로는 미처 다 소개하지 못한 장준하의 생애와 교훈은 별도의 해설글을 통해 보충했다. 또한 동화로 배운 사회 개념을 완벽히 이해하고 정리할 수 있게 책 속에 독후활동지를 실어 놓았다. 이 독후활동지를 풀다 보면 주요 개념들이 일목요연하게 정리되어 배경지식을 탄탄히 쌓을 수 있다.
 

목차

작가의 말
독재 회장 김찬우 _ 민주주의 국가의 모든 권력은 국민에게서 나온다
못 참아! _ 민주주의는 합법적인 방법으로 권력 교체가 가능한 제도이다
찬우의 위기 _ 민주 정치의 핵심은 국민의 뜻에 따라 국민을 위한 정치를 펼치는 것이다
말도 안 돼! _ 민주주의는 가장 좋은 제도가 아니라 가장 덜 나쁜 제도이다
그날의 비밀 _ 민주주의는 우리 생활 곳곳에 스며들어 있다
찬우의 최후 _ 민주 시민의 권리와 의무를 잘 이용할수록 민주주의는 발전한다
회장 후보 정다담 _ 민주주의의 주인은 국민이다
펜과 실천으로 민주주의를 외친 장준하
독후활동지

저자소개

글 이향안 _ 대학교에서 국문학을 전공했다. 3SBS TV문학상을 받았고 별난반점 헬멧뚱과 X사건으로 제9회 웅진주니어 문학상 대상을 받았다.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놀이터에 앉아 있는 걸 좋아하고, 더 많은 아이가 북적이는 마을을 꿈꾸며 동화를 쓰고 있다. 그동안 쓴 동화로 그 여름의 덤더디》《채채의 그림자 정원》《팥쥐 일기》《나도 서서 눌 테야!》《광모 짝 되기》《수리수리 셈도사 수리》《마법에 걸린 학교등이 있다.

 

그림 박재현 _ 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그래픽디자이너로 활동했으며, 지금은 다양한 기법으로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동안 그림을 그린 책으로는 세상에서 가장 힘이 센 말》《투발루에게 수영을 가르칠걸 그랬어!》《들썩들썩 채소 학교》《국가야, 왜 얼굴이 두 개야》《꼬물꼬물 세균대왕 미생물이 지구를 지켜요》《나는 늑대예요》《세금을 지켜라!》《해인강 환경 탐사단등이 있다.

 

도움글 신재일 _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한국외국어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책임 연구원, 한국 NGO학회 섭외 이사로 활동했다. 오랫동안 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가르치고 있으며, 어린이, 청소년 논픽션 작가 및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군주론》《리바이어던등이 있고, 쓴 책으로는 열두 살에 처음 만난 정치》《둥글둥글 지구촌 인권 이야기》《세상을 바꾼 사람들등이 있다.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