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트랜스휴머니즘 - 기술공상가, 억만장자, 괴짜가 만들어낼 테크노퓨처 기술공상가, 억만장자, 괴짜가 만들어낼 테크노퓨처

  • 마크오코널
  • |
  • 문학동네
  • |
  • 2018-02-28 출간
  • |
  • 332페이지
  • |
  • 148 X 210 X 24 mm /523g
  • |
  • ISBN 9788954650380
판매가

17,000원

즉시할인가

15,300

카드할인

459원(즉시할인 3%)

적립금

76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5,3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데이터와 코드와 통신이여, 영원하라”

인간은 더이상 눈먼 진화의 산물이기를 거부하며,
스스로 진화를 통제하기 시작했다

휴머니즘 이후의 휴머니즘, 트랜스휴머니즘

타고난 인간 조건을 거스르는 반란. 이것은 내가 이 책을 쓰면서 알게 된 사람들의 동기를 한마디로 압축한 것이다. 이 사람들은 대체로 ‘트랜스휴머니즘’이라는 운동을 표방하는데, 이 운동은 우리가 기술을 이용하여 인류의 미래 진화를 좌우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는 확신을 근거로 삼는다. 이들은 우리가 노화를 사망 원인에서 배제할 수 있고 그래야 하며, 우리가 기술을 활용하여 몸과 마음을 향상시킬 수 있고 그래야 하며, 우리가 기계와 융합되어 궁극적으로 스스로를 더 이상적인 모습으로 개조할 수 있고 그래야 한다고 믿는다. 이들은 자신이라는 선물을 더 나은 것?인간이 만든 것?과 교환하고 싶어한다. _본문 15쪽

인간의 삶은 유한하기에 의미가 있는 것이다?
― 인간의 노화, 질병, 죽음은 극복의 대상일 뿐이다

옥스퍼드 출신의 철학자이자 트랜스휴머니스트인 맥스 모어가 대표로 있는 알코어 생명연장재단은 20만 달러를 내면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시신을 ‘재생’할 수 있을 때까지 액체질소가 든 원통에 시신을 냉동보관해준다. 이곳은 현재 150여 명의 시신을 보관중이다. 급진적 자기변형을 추구하는 컴퓨터 프로그래머 팀 캐넌은 마취제를 사용하지 않고 자신의 팔에 기계장치를 이식해, 각종 생체 수치를 측정하고 블루투스로 스마트폰에 정보를 업로드한다. 졸탄 이슈트반이라는 미국 트랜스휴머니즘 운동가는 트랜스휴머니스트당을 창당하고 2016년에 미 대선에 출마했다. 졸탄은 대선 기간에 거대한 관 모양의 ‘불멸 버스’를 직접 몰고 다니며 트랜스휴머니즘에 대해 설파했다. 과학기술의 진보가 인간의 노화와 죽음을 막아줄 것이며, 정부가 이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저자 마크 오코널은 일반인의 눈으로 보기에는 비현실적인 괴짜로 보이는 트랜스휴머니스트들을 찾아다니며, 급진적 과학 운동인 트랜스휴머니즘을 밀착 취재한다. 영국의 노화학자이자 트랜스휴머니즘의 대표주자인 오브리 드 그레이는 ‘인체는 기본적으로 기계에 불과하며 손상을 정기적으로 수선하면 손상이 지나치게 퍼지는 시기를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한다. 그는 수명연장 연구의 발전 속도가 시간을 앞지르면 사실상 죽음을 추월할 수 있다고 본다. 저자와의 인터뷰에서 오브리는 인간이 1000살 이상 살 수 있을 가능성이 50% 이상이라고 말한다. 단, 연구비만 넉넉하게 확보할 수 있다면. 『특이점이 온다』로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구글 기술이사 레이 커즈와일 역시 자신과 같은 중년 남자가 120세까지만 살수 있다면 그 이후는 기술의 진보로 인해 영원히 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러나 인간을 기계와 융합한다거나 생명공학 기술로 수명을 기하급수적으로 늘리는 것이 가능하다는 이들의 주장은 SF소설에나 나올 법한 이야기 아닐까 하는 의심이 드는 것도 당연하다. 우리는 여전히 ‘너무나 인간적’이기에 그 이상 혹은 그 이후를 상상하기 힘들다.

[오브리 드 그레이는] 처음에는 필멸성을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한가에 대한 나의 양비론을 반박하려 들었다. 그는 사람들이 비약적 수명연장을 거부하면서 드는 이유?우리에게서 인간성을 앗아갈 것이다, 삶은 유한하기에 의미가 있다, 영원히 사는 것은 지옥 같은 일이다?가 “황당할 만큼 유치하고 어리석은” 합리화라고 말했다. 죽음은 우리를 사로잡고 고문하는 존재이며, 우리는 죽음에 대해 일종의 스톡홀름 증후군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이것이 경멸할 가치조차 없는 태도라고 말했다. _본문 257쪽


목차


1장. 시스템 충돌
2장. 대면
3장. 방문
4장. 자연 밖으로
5장. 특이점에 대한 소고
6장. 인공지능의 실존적 위험을 논하다
7장. 최초의 로봇에 대한 소고
8장. 단지 기계일 뿐
9장. 생물학과 그 불만
10장. 믿음
11장. 죽음을 해결해주소서
12장. 영생의 원더로지
13장. 종말과 시작에 대한 소고

감사의 글
참고문헌

저자소개

저자: 마크 오코널
아일랜드 출신의 저널리스트이자 에세이스트, 문학평론가. 『슬레이트』 서평가, 『밀리언스』 전속 작가, 『뉴요커』 ‘페이지터너’ 블로그 정규 기고가로 활동중이다. 『뉴욕타임스 매거진』 『옵서버』 『뉴요커』, 인디펜던트에 글을 기고했다. 현재 더블린에 산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