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유럽민중사

유럽민중사 중세의 붕괴부터 현대까지, 보통사람들이 만든 600년의 거대한 변화

  • 윌리엄A.펠츠
  • |
  • 서해문집
  • |
  • 2018-03-05 출간
  • |
  • 488페이지
  • |
  • 148 X 210 mm
  • |
  • ISBN 9788974839178
판매가

20,000원

즉시할인가

18,000

카드할인

540원(즉시할인 3%)

적립금

9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8,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보통사람들의 관점에서 600년에 걸친 거대한 변화의 이야기를 훑는다
 

유럽은 종교개혁 급진파, 18세기 정치혁명, 조직 노동계급의 발흥 등 아래로부터의 반란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데 더없이 좋은 토양이었다. 20세기에는 소비에트 러시아의 요란한 등장과 붕괴가 있었고, 냉전 시기의 민중 저항, 1968년의 학생·노동자 저항이 있었다. 이 책은 통상적인 역사 이해의 바탕이 되는 기득권층의 식상하고 상투적인 시각을 쓸어버린다. 그 대신 역사를 다르게 바라볼 기회를 제공한다. 저자인 윌리엄 A. 펠츠는 역사라는 무대를 활보하는 위인의 행적을 구경꾼처럼 좇아가지 않는다. 오히려 보통의 남성, 여성이야말로 사회 변화의 주역임을 밝힌다.

이 책을 처음 번역하기로 한 때는 재작년 여름이었다. 아직 촛불의 승리라는 거대한 사건이 일어날 줄은 알지 못한 채 무능하고 시대착오적인 정권에 답답해하던 때였다. 그러다 1987년 6월 항쟁 이후 30년만의 대항쟁이 있었고, 탄핵과 조기 대선이 있었으며, 정권 교체가 있었다. 공교롭게도 이런 일이 벌어진 2017년은 6월 항쟁과 노동자대투쟁의 30주년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종교개혁 500주년이기도 했고 러시아혁명 100주년이기도 했다. 이런 역사의 한 굽이에 『유럽민중사』를 우리말로 옮기는 일은 역자 입장에서도 무척 뜻깊었다. 저자 펠츠의 필봉을 따라 수백 년 역사를 훑다 보니 15세기 종교개혁과 20세기 초의 러시아혁명은 결코 동떨어진 사건이 아니었고, 이들과 최근 우리 역사 역시 전혀 별개가 아니었다. 종교개혁 급진파의 숨은 역사에도 민중의 함성이 메아리치고 있었고, 러시아혁명의 주인공도 몇몇 혁명가가 아니라 당대의 보통사람들이었다. 그리고 촛불 물결 속에서 우리 역시 저들이 염원했던 인간의 세상을 바라며 싸우고 있었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 역시 이런 수많은 물길들의 합류를 실감하길 바란다. 유럽 민중과 이 땅의 민중이 결국은 같은 과제, 즉 민중이 참으로 주인 되는 민주주의를 위해 같은 시간 지평에서 함께 싸우고 있음을 확인하길 바란다.
- ‘옮긴이의 글’ 중에서



중세 이후 유럽 민중사의 입문서
 

보통 ‘민중사’라고 하면, 다음의 세 연구 영역을 포괄한다. 첫째, 민중투쟁사 또는 민중운동사다. 19세기 말에 마르크스주의 역사관이 처음 등장하고 20세기 들어서 더욱 정치하고 폭넓은 좌파적 관점의 역사 연구들이 축적된 뒤에야 민중투쟁사는 역사 서술의 필수 요소로 부상할 수 있었다. 둘째는 민중생활사다. 민중사를 민중투쟁사로만 바라보면, 민중생활사의 중요성을 놓치기 쉽다. 하지만 민중사의 연구 과제들 중 더 많은 영역은 실은 민중생활사 범주에 속한다. 마지막은 민중적 관점의 역사 재해석 혹은 재서술이다. 민중사 연구가 등장하기 전에 이미 인류는 오랫동안 역사를 쓰고 읽어왔다. 대부분이 대다수 민중이 아니라 이들을 지배한 소수 엘리트의 시각에 바탕을 둔 역사 서술이고 해석이었다. 일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지배계급의 역사였고, 대중이 아니라 지식계층의 역사였으며, 여성이 아니라 남성의 역사였다. 민중사란 이런 지배적 역사 서술을 비판하고 전복하는 작업이기도 하다. 즉, 이제껏 발언권을 지니지 못했던 집단을 끊임없이 새로 무대에 올려 역사 전반을 재구성하는 작업이다. 
이 책은 중세 이후 유럽 민중사의 입문서다. 위 세 영역 중 어느 하나를 깊이 파고들기보다는 이들 영역을 종횡하면서 압축적으로 서술한다. 유럽사를 다룬 책들 가운데 이처럼 철저히 민중사 시각에서 접근하는 저작은 보기 드물다. 대다수 유럽사는 르네상스와 종교개혁, 계몽주의 이후 유럽 문명이 이룬 승리의 찬가로 끝맺는다. 좀 더 좌파적인 관점을 더한 책들도 2차 대전 후 복지국가 건설로 유럽사가 후퇴할 수 없는 어떤 지점에 도달한 것처럼 기술하곤 한다.
그러나 이 책은 이런 주류 역사 기술에 훌륭한 해독제 구실을 한다. 종교개혁, 산업혁명, 제1차 세계대전, 전후 경제 부흥기 등 누구나 알 만큼 안다고 생각하는 주요 사건들을 전혀 새로운 시각으로 파헤친다. 그간 가려져 있던 등장인물들을 되살리고 그들의 목소리에 힘을 싣는다. 그러다 보면 유럽 여러 나라가 평탄한 진보의 길을 밟으며 복지국가라는 정점에 도달하기는커녕 끊임없는 민중투쟁의 전진과 후퇴 속에 그나마 좀 더 나은 사회로 변화해왔고 지금도 이 과정은 끝이 아님을 확인하게 된다. 한때 ‘유러피언 드림’이라는 이름으로 선망의 대상이 되던 유럽이 2008년 경제 위기 이후에는 가장 반동적인 신자유주의 지배층과 민중의 대립, 극우 인종주의 대안의 득세 등으로 시끄럽다. 이 책을 보면, 지금의 이 투쟁하는 유럽이 실은 기나긴 유럽 역사에서 오히려 더 익숙한 광경임을 깨닫게 된다. 유럽 중심주의의 신화에 매몰되지 않으면서, 유럽 민중 역시 우리와 마찬가지로 쉽지 않은 투쟁을 이어가고 있음을 절감하게 된다.



최신 민중사 연구 성과의 집대성
 

또한 이 책은 민중사 연구의 최신 성과들을 집대성했다. 이 책의 밑바탕에는 ‘아래로부터의 역사’를 외치며 새로운 역사 기술의 모범을 보인 20세기 중반 영어권 마르크스주의 역사학자들(에릭 홉스봄, 에드워드 파머 톰슨 등)이 있고, 20세기 말의 풍요로운 미시사 연구들이 있다. 이에 더해 최근 괄목할 성과를 내고 있는 것은 여성사 연구다. 이 방면의 역사학자들은 이제껏 주목받지 못했던 여성 관련 주제들에 천착할 뿐만 아니라 페미니즘 시각에서 기존 역사상을 철저히 비판, 재구성한다. 이 책은 근대 유럽이라는 범위 안에서 이런 연구 성과를 적극 반영한다. 또한 미국, 러시아 양측의 기밀문서 해제 덕분에 1차 사료의 양과 질 자체가 달라지면서 새로운 지평을 맞이한 냉전사의 연구 성과도 생생히 소개한다. 이런 신선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는 점만으로도 이 책은 분명 일독의 가치가 있다.

목차

감사의 말 
서문 

1 “왕께서 성에 계시니 … 만사태평이라”: 중세의 붕괴 
2 “다른 종교개혁”: 마르틴 루터, 종교 교리, 그리고 보통사람들 
3 “위아래가 뒤집힌 세상”: 17세기 위기와 영국혁명, 1640~1649 
4 제3신분의 발흥: 프랑스 민중이 들고 일어나다 
5 기계의 부속품이 되어: 생산의 혁명 
6 1848~1849년 혁명부터 최초의 민중민주주의까지: 파리코뮌 
7 노동계급의 발흥: 노동조합과 사회주의, 1871~1914 
8 대량 학살에 맞선 저항과 항명: 제1차 세계대전 중의 유럽인들 
9 전쟁이 혁명을 낳다: 러시아(1917), 중부 유럽(1918~1919) 
10 경제 붕괴와 파시즘의 발흥, 1920~1933 
11 파시스트 테러에 맞서: 전쟁과 인종 학살, 1933~1945 
12 새로운 유럽? 1945~1948 
13 냉전 중의 유럽인들: 모스크바와 워싱턴 사이에서 
14 베를린장벽에서 프라하의 봄까지: 새 세대 유럽인들 
15 원자력 시대에 평화를 위해 싸우다, 1969~1989 
16 유럽, 21세기에 던져지다 

주 
옮긴이의 글 
찾아보기 

저자소개

 

저자 : 윌리엄 A. 펠츠
시카고의 노동계급사연구소 이사며, 엘긴 커뮤니티 칼리지의 역사학 교수다. 지은 책으로 『빌헬름 리프크네히트와 독일 사회민주주의Wilhelm Liebknecht and German Social Democracy』(2016), 『카를 마르크스: 쟁취해야 할 세상Karl Marx: A World to Win』(2012), 『자본주의에 맞서: 유럽 좌파의 행진Against Capitalism: The European Left on the March』(2007) 등이 있다.

역자 : 장석준
1971년생으로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였다. 동대학원에서 서구 진보세력의 사회화 정책을 추적한 논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오랫동안 민주노동당, 진보신당 등 진보정당 운동의 정책 및 교육 활동에 참여했다. 현재는 진보신당(당명 변경 예정) 부대표로 있다. 지구 자본주의의 위기에 맞선 진보적 사회과학의 재구성에 뜻을 같이하는 이들과 함께 글로벌정치경제연구소의 연구 및 출간 사업을 꾸려나가고 있기도 하다. 인터넷 언론 《프레시안》에 매주 칼럼을 쓰고 있으며, 《한겨레21》에 세계 좌파 정치의 동향을 소개하는 <레프트 사이드 스토리>를 연재 중이다. 저서로는 『오래된 습관 복잡한 반성』『사회화와 이행의 경제 전략』 『세계를 바꾸는 파업』(공저), 『레즈를 위하여』(공저) 『세계의 사회주의자들』(공저) 『신자유주의의 탄생: 왜 우리는 신자유주의를 막을 수 없었나』『혁명을 꿈꾼 시대: 육성으로 듣는 열정의 20세기』 등이 있고,, 역서로는 『안토니오 그람시: 옥중수고 이전』(공역) 『선언 150년 이후』『리얼 진보』(공저)가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