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여름이 준 선물 마음이 자라는 나무 5

  • 유모토 가즈미
  • |
  • 푸른숲
  • |
  • 2005-05-06 출간
  • |
  • 267페이지
  • |
  • 148 X 210 mm
  • |
  • ISBN 9788971844304
판매가

9,800원

즉시할인가

8,820

카드할인

265원(즉시할인 3%)

적립금

4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8,8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또 여름이 되면 함께 수박을 먹고, 불꽃놀이도 할 수 있을 것이다. 내가 어른이 된다면 언젠가 그랬던 것처럼 함께 조그만 술집에서 맥주를 마실 수도 있을 것이다...

초등학교 6년생인 류와 그의 친구 모리, 그리고 하라는 얼마 전 할머니의 장례식을 보고 처음 '죽음'에 눈뜬 허풍쟁이 모리의 제안으로, 마을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혼자 사는 할아버지를 감시하게 된다. 하지만 이렇게 시작된 세 아이의 엉뚱한 모험은 이내 전쟁으로 인한 가슴아픈 세월을 살아온 할아버지의 40년 인생과 조우하게 되고, 황폐하게 내버려두었던 할아버지의 뜰에도 어느덧 아이들의 잦은 방문과 함께 가을을 기약하는 코스모스 씨앗이 뿌려진다. 

<여름이 준 선물>은 순수하지만 각기 다른 아픔을 지닌 세 소년과 역시 아픈 기억을 간직한 채 세상과 별을 쌓고 살아가는 할아버지의 만남을 한 편의 수채화처럼 그려낸 소설이다.

초등학교 6학년에 재학중인 류와 그의 친구 모리, 그리고 하라. 생긴 거나 가정환경, 혹은 학습 능력으로 비춰볼 때 우리 주변 아이들의 평균치보다도 약간 밑도는 이 세 명의 사내애들이 그해 여름을 특별하게 보낸 계기는 허풍쟁이 모리의 이상한 제안에서 시작됐다. 뚱보 하라가 할머니의 장례식에 다녀온 다음날, '죽음'이라는 것에 처음으로 자각하게 된 모리는 같은 마을에서 조금 떨어진 곳에 혼자 칩거하는 할아버지를 대상으로 '죽음'이 어떻게 찾아오는지, '죽은' 후의 사람 얼굴은 어떤 표정인지를 관찰하자고 제안한다.

이렇게 시작된 세 아이들의 엉뚱한 모험은 이내 가슴 아픈 사연을 지진 채 홀로 40여년을 살아온 할아버지와의 우정으로 이어진다. 아이들이 드나들면서 우울했던 할아버지의 삶에는 활기가 돈다. 잡초만 무성한 채 허물어져가던 할아버지의 집 주변은 말끔히 정리되고 새로 매단 빨랫줄에는 하얗고 검고 알록달록한 옷들이 주렁주렁 널리기 시작한다. 담장도 새로 페인트칠을 하고 삐걱거리던 마루도 손질하고 풀들을 뽑아버린 넓은 마당에는 돌아올 가을을 기약하며 코스모스 씨앗을 가득 뿌리고……. 아이들은 이제 끔찍한 전쟁의 상흔을 털어버리지 못해 그토록 오랜 세월 홀로 살아온 할아버지에게 그리운 '할머니'를 찾아주기 위해 눈물겨운 노력을 퍼붓기까지 한다. 이렇게 할아버지의 삶에 개입하는 동안 철부지 어린아이들은 서서히 세상을 배우고 이해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는 잠든 듯 조용히 세상을 떠나고, 할아버지와 함께 가꾼 코스모스 정원은 류와 모리, 그리고 하라의 가슴 속으로 들어와 조금씩 모자라고 마음이 아팠던 아이들을 훌쩍 키운다.

생각해보면 누구의 가슴 속에든 조금 아프고 힘들었지만 또 그만큼 아름답고 소중한 어린시적의 추억이 있을 것이다. [여름이 준 선물]은 우리들이 덧없는 욕망에 밀려 용도폐기했던 유년의 기억과 그것이 전하는 위안과 반성의 힘을 감동적으로 환기시키는 소설이다. 

저자소개

저자: 유모토 카즈미(Kazumi Yumoto,ゆもと かずみ)
湯本 香樹實
도쿄음악대학 작곡과 졸업. 대학 은사의 권유로 오페라 대본을 쓰기 시작하여, 그 후 라디오와 텔레비전 드라마 작가로 활동하였다. 소설 데뷔작인 『여름이 준 선물』로 일본 아동문학자협회 신인상, 아동문예 신인상을 수상했다. 영화와 연극으로 만들어지기도 한 이 책은 세계 10여 개국에서 번역 출간되었으며, 미국에서는 배첼더 상, 보스턴 글로브 혼 북 상을 수상했다. 다른 작품으로는 『포플러의 가을』 『봄의 오르간』 『여우의 스케이트』등이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