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무한도시 NO6 4

  • 아사노아쓰코
  • |
  • 까멜레옹
  • |
  • 2009-10-30 출간
  • |
  • 176페이지
  • |
  • 120 X 170 mm
  • |
  • ISBN 9788949192093
판매가

6,800원

즉시할인가

6,120

카드할인

184원(즉시할인 3%)

적립금

3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6,120

이 상품은 품절된 상품입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일본 노마 아동 문학상, 일본 아동 문학가 협회상 수상작가
아사노 아츠코의 근미래 SF 장편 소설

일본의 대표적인 청소년 소설 작가 아사노 아츠코의 장편 소설 시리즈 『NO.6』의 4권이 까멜레옹에서 출간되었다. 저자인 아사노 아츠코는 대표작「배터리」시리즈로 일본에서만 천만 부라는 경이로운 판매를 기록하고 각종 문학상을 휩쓸며 독자들로 하여금 신작 발표가 가장 기대되는 작가로 매번 꼽힐 만큼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아동 문학의 벽을 허물고 어른과 공유할 수 있는 문학의 새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 아사노 아츠코의 신작『NO.6』는 2017년 근미래를 배경으로 모든 것이 완벽하게 통제되는 도시 NO.6를 둘러싼 16세 소년 시온과 생쥐의 모험을 그린 SF소설이다.
2013년 폭풍우 치던 밤, 피라미드 식 계급이 존재하는 미래 도시 NO.6의 상층부에 속하는 고급 주택가 크로노스에 사는 엘리트 소년 시온과 NO.6의 온갖 쓰레기가 모이는 서쪽 구역에서 범죄자 신분으로 사는 생쥐의 운명적인 만남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사 년의 세월을 지나 두 소년은 순식간에 온몸이 경직되어 늙어 죽어 버린 한 남자의 해괴한 살인 사건에 연류되면서 다시 재회한다.
이야기의 배경으로 등장하는 도시 NO.6는 배고픔과 탄식, 전쟁도 없고 죽는 그 순간까지도 고통을 느껴볼 수 없는 신세계다. 과학 기술로 모든 게 통제되며 절대 권력 기구가 시민을 지배하는 그리 멀지 않는 미래에 우리 곁에 존재할지 모를 미래 도시이기도 하다. 절망하는 것조차 허용되지 않는 이 세계에 대항하는 두 소년의 모험을 통해 무엇이 진정한 인간다움인지, 인간답게 살아가는 것은 어떤 것인지 보여 준다.
앞서 3권의 이야기를 통해 주인공들의 소개가 이루어졌다면 이번 4권부터는 본격적인 시온과 생쥐의 모험이 그려진다. 또한 시온과 생쥐를 비롯하여 그들을 둘러싼 등장인물을 통해 인간이라면 누구나 갖고 있는 욕심, 두려움 이기심과 인간 밑바닥에 숨겨진 잔인함까지 인간의 양면성에 감추어진 무서운 욕망을 그린다.
작가는 자칫하면 허황될 수 있는 근미래 도시의 세밀한 묘사와 매끄럽고 속도감 있는 문체로 한시도 긴장을 멈출 수 없는 등장인물의 첨예한 대립 상황에 긴박감을 더한다. 타이 어 등으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대만에서는 만화판과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되기도 했다.『NO.6』는 현재 일본 국내에서 9권 출간을 눈앞에 두고 있다.

● 줄거리
사후를 구하기 위해 교정 시설로 들어가려는 시온과 생쥐는 리키가와 개장수의 도움을 받아 NO.6의 고위 관리 후라를 납치한다. 시온은 그에게 교정 시설에 증설된 장소의 정보를 알아내고, 생쥐는 곧이어 진행될 인간 사냥을 이용해 교정 시설로 침투하려는 계획을 세운다. 한편 교정 시설로 잔입하기로 하기 전, 생쥐와 시온에게서는 각각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면모를 발견하게 되는데……. 과연 두 사람은 순조롭게 교정 시설 안, 사후가 있는 곳으로 침투할 수 있을까?


목차


01. 개막
02. 제1막 2장
03. 암전
04. 재앙의 무대
05. 미지의 빛으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