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동굴 낙서는 어떻게 미술이 되었을까

  • 박우찬 지음
  • |
  • 자음과모음
  • |
  • 2018-04-27 출간
  • |
  • 274페이지
  • |
  • 225X152mm
  • |
  • ISBN 9788954438704
판매가

14,800원

즉시할인가

13,320

카드할인

400원(즉시할인 3%)

적립금

666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3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동굴 벽화부터 현대미술까지 한눈에 보는 서양미술사
미술 전시 전문가의 빈틈없는 설명, 미술사를 통한 인문적 교양까지!

둘러보면 미술은 항상 우리 곁에 있다. 지식이 없어도 우리는 나름으로 미술 작품을 보고 느낄 수 있다. 그런데 미술의 역사, 미술사는 그 자체가 인류의 문명사라고 할 만큼 길고 복잡해 어렵게 느껴지기도 한다. 미술 작품 하나에는 다양한 역사적, 문화적, 과학적 배경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거기에 작가의 삶이라는 드라마틱한 요소가 더해지면서 작품 하나를 이해하는 데는 다양한 배경지식이 필요하다. 
결국 하나의 미술 작품을 이해하고 평가하는 일은 그러한 시대적 배경을 이해하는 데에서 출발해야 한다. 미술이 그저 보는 것으로만 충분하지 않은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많은 선진국에서 미술관이나 박물관에 큰 투자를 하는 것도, 보는 이가 미술 작품을 더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노력일 것이다. 
어두운 동굴에서 인류 최초의 미술이 탄생한 이후, 미술은 눈앞의 세상을 리얼하게 모방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해 왔다. 그러한 노력은 몇 만 년을 지나 지금 우리 앞에 다양한 모습으로 다가와 있다. 이 책은 역사와 문화, 과학의 결정체인 미술 작품을 청소년들이 좀 더 가깝게 느끼도록 하는 데 목적이 있다. 문명이 시작된 시점부터 현대까지의 서양미술사를 알기 쉽게 요약하였다. 미술사를 처음 접하는 청소년을 위해 서양 문화를 토대로 서양미술사의 전반적인 흐름을 명료하게 설명하여 미술사가 어떤 것인지 알고 싶은 청소년이 친근함을 느끼도록 하였다. 
각 장은 해당 시대 미술의 역사적 배경, 전반적인 경향을 설명한다. 그리고 해당 시대의 작가와 작품에 대해 설명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때문에 이 책에서 언급하는 작품은 단지 미술 자체가 아니라 각 시대의 역사, 사회, 문화를 반영하는 거울이 된다. 무엇보다 작품이 탄생한 역사적 배경과 작가의 노고를 같이 다루고 있어 감동적인 명작 뒤에는 미술가의 땀과 수고, 노력이 깃들어 있다는 사실을 다시 일깨워 준다.

아는 만큼 보인다! 신선한 미술작품에서 시대별 걸작까지
풍부한 그림 자료와 친절한 해설로 이뤄 낸 청소년 서양미술사

서양 미술은 선사 시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의 서양 문명을 이끌어 온 한 축이다. 오랜 시간을 거치며 우리에게 전해진 서양 미술은 시각 문화의 정수라고 할 수...  펼처보기

이집트인들에게 중요한 것은 현실의 찰나적인 삶이 아니었다. 그들에게 중요한 것은 사후 세계에서의 영원한 삶이었다. 살아 있음이란 무엇인가? 살아 있다는 것의 특징은 끊임없이 움직이는 생동감이다. 그러나 이집트 미술은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을 찬미하는 미술이 아니었다. 이집트 미술은 영원한 삶을 추구하는 미술이었다. 영원성을 추구하는 이집트 미술에서는 현실의 가장 큰 특징인 생동감이 전혀 의미가 없었다.
-21쪽

교회가 완전히 승리하자 중후한 교회 내부 벽은 제거되었다. 그 대신 높고 넓은 창을 만들어 스테인드글라스 stained glass라는 단순한 선과 색면으로 장식된 유리판그림으로 채웠다. 금속 산화물이 착색된 색유리는 빛의 투과에 따라 신비로운 색조를 드러내며 성당 내부의 분위기를 완성했다. 스테인드글라스로 둘러싸인 고딕 성당 Gothic Cathedral의 내부는 환상의 세계 그 자체였다. 성당 내부에 만들어진 환상의 공간은 바로 지상에 건립된 하느님의 집이었다. 이 시기 그림과 조각도 묵시록적 환상의 세계 같은 격한 표현을 버리고 인간적인 모습으로 바뀌어 나가기 시작했다.
-47쪽

루브르 박물관에 방탄유리로 보관되어 있는 「모나리자」는 너무나 유명해서, 미술관을 방문한 사람이면 너 나 할 것 없이 이 그림 앞에서 사진을 찍고 싶어 한다. 「모나리자」가 유명한 이유는 마치 살아 있는 사람처럼, 볼 때마다 모나리자의 표정이 바뀌기 때문이다. 「모나리자」를 보고 온 사람들은 미소를 띠고 있는 그녀가 단순한 그림 속 인물이 아니라 마치 살아 있는 사람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라고 한다.
과학자이기도 했던 다 빈치는 공기원근법에 정통해 있었다. 공기원근법이란, 대상의 명암이나 색채를 중시해, 색채의 강약이나 명암의 톤에 의지해 표현하는 방법이다. 이 원리를 「모나리자」에 적용했으며, 그는 이 방법을 특별히 스푸마토 Sfumato라고 불렀다.
-66쪽

그림에 등장하는 다윗과 골리앗은 모두 카라바조 자신의 얼굴이다. 카라바조는 골리앗의 얼굴과 다윗의 얼굴 모두에 자신의 초상을 그려 넣었다. 다윗에게는 10대의 자기 얼굴을, 골리앗에게는 30대의 자기 얼굴을 그려 넣었다. 이 그림은 성질이 불 같은 카라바조가 테니스 시합 도중 동료를 살해하고 로마를 떠나기 직전에 그렸다고 한다. 카라바조는 4년 후 37세의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하는데, 어쩌면 이 그림으로 자신의 불행한 운명을 예고한 것이 아닐까. 
-95쪽 

밀레의 의도와 달리 그의 그림은 항상 사회적 논쟁의 대상이 되었다. 「씨 뿌리는 사람 The Sower」은 11월의 추운 어느 날, 땅거미가 지는데 밭고랑을 가로지르며 농부가 겨울 밀 씨를 뿌리고 있는 장면이다. 밀레는 이 그림에 전혀 정치색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1850년 그림이 살롱에서 전시되었을 때, 많은 파리의 부르주아들은 그의 그림에서 그늘진 사람들의 위협을 발견했다. 어느 비평가는 씨를 뿌리는 사람이 아니라 ‘사회의 불화와 혁명’의 씨를 뿌리는 작품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180쪽 

고갱의 개인적 불행은 타히티에서도 계속되었다. 1897년, 고갱은 건강 악화와 빈곤, 사랑하는 딸 알린 고갱Aline Gauguin의 죽음 등으로 괴로워하다 자살을 시도했다. 가까스로 살아난 그는 혼신의 힘을 다해 「우리는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Where Do We Come From? What Are We? Where Are We Going?」를 그렸다. 그림 오른쪽 아래에 누워 있는 아기는 인류의 과거를, 그림 중앙에 서서 익은 과일을 따는 젊은이는 인류의 현재를, 화면 왼쪽 아래에 웅크리고 귀를 막고 있는 늙은 여인은 인류의 미래를 상징한다. 그림 왼편 윗부분에는 타히티섬의 전설 속 달의 여신 ‘히나 Hina’상이 있고, 아래에는 고갱의 딸 알린이 그려져 있다. 분신처럼 아끼던 딸 알린이 죽자 타히티의 여신 히나의 힘을 빌려 되살리고 싶었던 것이다.
-236쪽

목차

원시 미술 Primitive Art
문명의 시작과 풍요의 기원

고대 미술 Ancient Art
문명의 발전과 미술의 탄생

중세 미술 Medieval Art
기독교 팽창과 예술의 발전

르네상스 미술 Renaissance Art
고전과 인간중심주의 부활

바로크 미술 Baroque Art
종교적 갈등과 근대의 여명

로코코 미술 Rococo Art
귀족사회 몰락과 쾌락의 미술

신고전주의 Neoclassicism
시민혁명과 혁신의 시대

낭만주의 Romanticism
근대사회의 시작과 인간에 대한 관심

사실주의 Realism
근대의 발전과 사실성 발견

인상주의 Impressionism
빛에 의한 주관적 인상

후기 인상주의 Post-Impressionism
질서와 내면으로의 집중

20세기 미술 20th Century Art
현대미술의 출현과 새로운 실험

저자소개

저자 : 박우찬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