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사은품증정] 그녀 이름은 (양장)

  • 조남주
  • |
  • 다산책방
  • |
  • 2018-05-25 출간
  • |
  • 280페이지
  • |
  • 양장본 / 127 X 188 mm / 392g
  • |
  • ISBN 9791130617084
판매가

14,500원

즉시할인가

13,050

카드할인

261원(즉시할인 2%)

적립금

261원 적립(2%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0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70만 독자를 사로잡은 『82년생 김지영』의 작가 
조남주 신작소설!

열세 살 은서, 스물아홉 은순, 서른여덟 지선… 일흔둘 성례...
십대부터 칠십대까지,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군 화제의 소설 『82년생 김지영』 이후 2년, 조남주 작가가 처음 선보이는 신작 소설집 『그녀 이름은』에서는 『82년생 김지영』에서 다 하지 못한 수많은 ‘그녀’들의 이야기가 다채롭게 펼쳐진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아 키우는 그녀뿐 아니라 엄마의 간호를 도맡은 미혼의 그녀, 열정페이를 강요받는 비정규직의 어린 그녀, 손자손녀를 양육하는 노년의 그녀까지, 2018년 현재 대한민국을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목소리와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내어 28편의 이야기로 완성했다. 학교, 가정, 회사… 일과 생활이 이뤄지는 모든 공간에서 때로는 울었고 때로는 웃었으며 자주 당황했고 이따금 황망했던 나, 너, 우리, 그녀들의 이야기. 작가가 60명의 그녀들을 인터뷰하고 소설로 다시 엮어 선보이는 『그녀 이름은』은 특별한 것 없어 보이지만, 누구보다 용감하게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는 대한민국 ‘그녀’들의 땀과 눈물로 완성된 아주 특별한 이야기이다.

흔하게 일어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너, 나, 우리... 그녀들의 이야기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60여 명의 여성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셨습니다. 그 목소리에서 이 소설들이 시작되었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상기된 얼굴, 자꾸만 끊기던 목소리, 가득 고였지만 끝내 흘러내리지 않던 눈물을 잊지 않겠습니다. 쓰는 과정보다 듣는 과정이 더 즐겁기도 했고 아프기도 했고 어렵기도 했습니다. 인상적인 것은 많은 여성들이 “특별히 해줄 말이 없는데” “내가 겪은 일은 별일도 아닌데”라며 덤덤히 이야기를 시작했다는 점입니다. 
흔하게 일어나지만 분명 별일이었고 때로는 특별한 용기와 각오, 투쟁이 필요한 일들도 있었습니다. 그렇지 않더라도 자체로 의미 있는 이야기들입니다.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작가의 말에서

“이게 엔딩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야기는 지금부터 다시 시작될 것이다.“

목차

작가의 말

1. 하지만 계속 두근거릴 줄 아는
두 번째 사람
나리와 나
그녀에게
어린 여자 혼자서
내 이름은 김은순
대관람차
공원묘지에서

2. 나는 여전히 젊고 아직 싸움은 끝나지 않았다
이혼일기
결혼일기
인터뷰-임신부 이야기
엄마는 1학년
운수 좋은 날
그녀들의 노후대책
목소리를 찾아서
다시 빛날 우리

3. 애하머니 겅강하새요
조리사의 도시락
운전의 달인
20년을 일했읍니다
엄마일기
진명아빠에게
할매의 다짐

4. 수많은 알 수 없는 길 속에 희미한 빛을 난 쫓아가
재수의 변
다시 만난 세계
늙은 떡갈나무의 노래
큰딸 은미
공전주기
열세 살의 출사표

에필로그/ 78년생 J

저자소개

조남주:
1978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11년 제17회 문학동네소설상에 장편소설 『귀를 기울이면』이 당선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제2회 황산벌청년문학상, 제41회 오늘의작가상을 수상했다. 장편소설 『고마네치를 위하여』『82년생 김지영』, 페미니즘 테마소설집 『현남 오빠에게』가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