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Why 뉴스와 미디어 why 와이 인문사회교양만화 35

  • 조영선
  • |
  • 예림당
  • |
  • 2018-06-15 출간
  • |
  • 184페이지
  • |
  • 188 X 250 mm
  • |
  • ISBN 9788930231695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297원(즉시할인 3%)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미디어를 올바로 선택하고 이용하는 법!
2007년 이후로 11년 만에 열린 ‘2018 남북 정상 회담’, 시리아 난민들의 참상을 전 세계에 보여준 ‘세 살배기 시리아 소년 이야기’ 등 우리는 뉴스를 통해 정치, 경제, 사회는 물론 세계 각국의 여러 정보를 알 수 있고, 미국 최대 영화 시상식인 ‘아카데미 시상식’과 우수한 레코드와 앨범을 선정하는 ‘그래미 어워드’ 등의 소식도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다. 뉴스는 이미 벌어진 사건에서부터 현재까지 진행되고 있는 사건을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왜, 어떻게’라는 육하원칙에 따라 정확하고, 신속하게 보도한다. 우리에게 수많은 사건과 사고에 대한 정보를 알려주는 일종의 가이드 역할을 한다고도 볼 수 있다.
에서는 뉴스와 미디어의 정의와 종류에 대해 알아보고 뉴 미디어, 올드미디어, 멀티미디어, 소셜 미디어 등 미디어의 변화도 살펴볼 수 있다. 더불어 언론·개인의 표현의 자유와 우리가 미디어를 이용할 때 주의해야 할 점 등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을 통해 올바른 정보를 전달하고 이해하기 위해 개인이나 사회가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
에서 다뤄지는 각각의 주제는 초·중등학교 교과 과정과 연계하여 국어·수학·사회·예체능 과목 등 초등학교 교과 학습에 효과적임은 물론 중등 교과 과정의 선행 학습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각 권마다 해당 분야의 전문학자·교수·연구원들의 세심한 감수로 내용의 정확성을 확보했다.
시리즈의 특장점을 그대로 살려,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내는 한편 핵심적인 내용은 팁 박스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하고 생동감 넘치는 사진 자료를 풍부하게 실었다. 또 어려운 전문 용어나 꼭 필요한 한자어는 풀이를 따로 두어 어린 독자들의 지적 호기심을 풀어준다.
특히 책의 뒷부분에는 전 EBS 사회탐구 대표강사를 지낸 반주원 선생이 직접 출제하고 해설한 서술형 문제를 담은 <반주원 쌤의 논술 터치>를 마련했다.
<반주원 쌤의 논술 터치>는 학습 내용의 핵심을 헤아려 보는 단답형 문제와 학습 내용을 정확히 이해하여 논리적인 생각을 펼쳐 보는 서술형 문제로 꾸며, 논리력과 창의력을 중시하는 논술 시험 대비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부모를 위한 모범 답안과 문제 해설을 제공해 어린이들의 깊이 있는 책 읽기와 문제 해결 능력을 지도하는 데 도움을 준다. 말미에는 <찾아보기>를 두어 주요한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목차


신비한 소녀와 만나다 … 8
믿기 힘든 고백 … 14
미디어의 도움이 필요해 … 21
말로 전하는 뉴스 … 30
글로 전하는 뉴스 … 37
밝혀진 엄지의 비밀 … 47
신문의 역사 … 52
옐로 저널리즘이란? … 61
기사를 쓴다고? … 68
신문 만드는 과정? … 77
보이지 않는 검은 손 … 87
라디오의 등장 … 93
텔레비전의 등장 … 98
멀티미디어 활용하기 … 106
신지의 결단 … 112
내가 만드는 미디어 시대 … 116
연결의 힘 … 122
미디어의 어두운 면 … 128
표현의 자유와 책임 … 138
바람직한 미디어의 기준 … 145
토론회를 열다! … 152
되찾은 여우 구슬 … 159
안녕, 엄지! … 166
미디어를 바라보는 우리의 자세 … 169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