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사람들 앞에서 쫄지 않고 당당하게 말 잘하고 싶다

사람들 앞에서 쫄지 않고 당당하게 말 잘하고 싶다

  • 박지현
  • |
  • 메이트북스
  • |
  • 2018-11-01 출간
  • |
  • 220페이지
  • |
  • 148 X 210 mm
  • |
  • ISBN 9791160021721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0원(즉시할인 0%)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멋진 발표를 술술 해내는 법이 담겨있다!
발표하는 순간에 유독 자신감을 잃어버린다면?

말하기를 앞두고 ‘오버씽킹over+thinking’에 빠지는 사람들은 잘해야겠다는 부담감, 실패하면 안 된다는 염려 때문이다. 이러한 마음이 들 때마다 늘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번 해보자”라고 다짐하며 마음을 다스려야 한다. 불안이 내 마음을 압도해도 용기 내어 그것을 해냈을 때 뒤에 오는 보람, 기쁨, 만족감 등은 기억 속에 긍정적인 경험으로 남게 된다. 그러면 다음을 도전할 수 있는 용기와 힘이 생긴다. 두렵고 떨리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기 내어 해보는 것’, 이러한 마음가짐이 가장 중요하다. 누군가에게 어떤 내용을 전달할 때 주저리주저리 혹은 횡설수설하며 말할 때가 있다. 스스로도 잘 이해하지 못한 내용을 남에게 아는 척하며 설명할 때 유독 말이 길어지고 중심이 없어지는 것이다. 말의 가장 좋은 전달 방법은 쉬우면서도 직관적이어야 한다.
우리는 대중 앞에서의 말하기를 피하기보다는 왜 떨리는지에 대해 구체적 이유를 찾아봐야 한다. 불안의 감정들을 찾아본 후 객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이를 해결할 수 있는지 없는지를 생각해봐야 한다. 불안한 감정을 구체적으로 개념화해두면, 그 실체가 분명해져 이전만큼의 두려움을 느끼지 않게 된다. 걱정거리가 있다면 그 감정을 ‘개념화’해보자. 그러면 생각보다 두려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다. 이 책은 이렇게 말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해 1장은 두려움을 긍정으로 바꾸는 발표 심리에 대해 기술했고, 2장은 전달력이 부족한 분들을 위해 말소리의 표현방법에 대해 담았다. 3장은 최단 시간에 최대의 아웃풋을 낼 수 있는 말의 기억훈련방법에 대해, 마지막 4장은 뇌에 딱 꽂히는 말의 방법들에 대해 정리했다.

[책속으로 추가]
문제는 어떤 사람은 아주 잠시 잠깐 준비했는데도 마치 자기가 알고 있었던 내용처럼 자연스럽게 술술 말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어떤 이는 하루 종일 연습에만 매진했는데도 정작 실전에선 입조차 제대로 떼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사람의 기억력은 컨디션이나 외부환경적인 요소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합니다. 뇌도 긴장하는 거죠. 시간에 쫓겨 기계적으로 외우다 보면 결정적 순간 기억이 재생되지 못할 확률이 높습니다. 작업기억의 용량은 유한합니다._pp.20~21

발표 직전 두려움의 감정은 심장 박동을 증가시키고, 손바닥에 땀이 나게 하는 등 신체적 증상으로까지 나타난다. 그래서 두려운 감정이 생기면 몸이 자동적으로 반응해 떨림을 인지하게 된다. 그런데 재미있는 사실 중 하나는 이러한 생리현상이 비단 두려울 때만 나타나는 건 아니라는 점이다. 긴장될 때와 초조할 때는 물론이고 즐거울 때와 흥분될 때도 몸으로 출력되는 표현은 거의 동일하게 나타난다. 이는 우리 몸의 교감신경계Sympathetic nerve system가 활성화되어 나타나는 현상으로, 감정만 다를 뿐 신체적 반응은 동일하게 나타난다. 긴장이 되어도 두근두근거리고, 기분 좋은 설렘에도 두근두근거린다. 몸의 출력이 동일한 현상으로 나타날 때 이 두근거림을 어떻게 해석하는 것이 좋을까? 당연히 자신에게 이로운 방법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지금 이 두근거림이 비록 두려움의 두근거림일지라도 이것을 내 마음에 이롭게 ‘기분 좋은 설렘이구나.’ 하고 감정을 바꿔 생각하는 것이다._p.35

발표를 좋아하는 사람은 거의 드물다. 부정적 경험이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물론 처음부터 그런 마음이 들었던 건 아니고, 실패했던 경험을 시작으로 뇌 회로가 부정적으로 변했기 때문일 것이다. 별 생각 없이 발표를 하게 되었는데 목소리가 떨리고, 심장도 두근거리는 자신을 불안한 상황으로 내모는 부정적 경험은 나의 뇌 회로에 ‘발표=하기 싫은 것’으로 기억을 남길 수밖에 없다. 발표를 직접 경험해보지 않았는데도 두려워하는 사람들은 발표를 어려워하는 이들의 모습을 간접경험으로 학습했기 때문일 것이다. 아이들이 주사를 맞기 전에 다른 아이가 우는 걸 보고 자기가 맞기도 전에 울음을 터트리는 것처럼 말이다. 본래 인간은 기본적으로 긍정적 감정(기쁨·행복·즐거움 등)보다는 부정적 감정(공포·불안·걱정·초조 등)에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 특히 사건이나 경험을 통해 느낀 부정적 감정은 오랜 기억으로 남게 된다._pp.39~40

좋고 싫음은 본능으로 정해지는 부분도 있지만, 경험이나 학습을 통해 바뀌기도 한다. 뇌 회로가 변하기 때문이다. 뇌가 변하는 특징을 가소성plasticity(뇌가 말랑말랑한 찰흙이나 플라스틱처럼 변형가능하다는 개념)이라고 하는데, 시냅스연결구조에 변화가 생기는 현상이다. 뇌 회로를 변화시키는 가장 간단한 방법은 무엇일까? 반복적인 자극을 주면 된다. 어떠한 자극이 반복해서 들어오면, 뇌는 이를 처리하기 위해 회로를 만들고 연결성을 강화한다. 몸의 근육을 반복적으
로 사용하면 힘이 생기고 신체적 과제를 더 잘 수행하게 되는 것처럼, 뇌도 과제를 반복해 수행하면 변하기 시작하는 것이다. 발표에서 연습이 중요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내 몸이 완전
하게 기억할 수 있도록 반복적 자극을 주는 것이다. 자극을 통해 행동을 기억하는 우리 뇌는 첫 번째 자극 이후 두 번째, 세 번째 자극을 계속 기다린다._p.43

경험이나 오랜 기간의 숙련을 통해 자연스러운 행위가 되는 기억을 절차 기억procedural memory이라고 한다. 여기에는 중요한 2가지 특징이 있다. 첫째, 반복훈련을 해야만 익힐 수 있다. ‘자연스럽고 능숙하다는 것=어떤 것을 할 수 있는 행동근육이 키워진 상태’를 말한다. 이 행동근육은 한 번 해서는 절대 잘할 수 없고, 반복하지 않으면 더더욱 기억해내기어렵다. 따라서 이것을 해낼 수 있는 최소한의 ‘절대량 absolute quantity’이 필요하고, 그 양이 채워지고 나면 몸은 자동적으로 반응하게 된다. 둘째, 무의식에서 자동적으로 이루어진다. 운전대를 이제 막 잡은 초보드라이버에게는 운전한다는 것 그 자체가 공포다. 손끝과 발끝, 온몸의 감각기관이 극도로 민감해지며 운전하는 내내 차선, 사이드 미러·백미러·핸들 방향, 옆 차, 신호등 색깔 등 모든 것을 의식하게 된다. 즉 어떤 것을 잘한다는 것은 ‘의식Conscious’이 아닌 ‘무의식Unconscious’상태가 되어 몸이 움직여야 하는 것이다._pp.47~48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바람 wants, 욕구 needs, 동기motivation 등은 몸의 긴장상태를 유발하고 신경전달통로를 강화시켜 목표지향적 행동을 활성화한다. 예를 들어 축구를 볼 때 결정적 장면에 힘이 들어가거나 비행기 기체가 흔들리면 나도 모르게 의자를 꼭 잡는 등 무언가를 강하게 생각하면 자연히 몸도 따라 움직이게 된다. 이렇게 생각과 몸의 움직임이 직접 연동되어 나타나는 현상을 관념운동ideomotor이라고 하는데, 일반적인 운동이 감각 자극에 반응하는 것과 달리 사고 과정에 수반해 반응하는 운동이다. 관념운동은 실시할 과제를 상상으로 연습해서 동작수행을 정확하게 유도한다. 때문에 순간의 찰나로 승패를 결정짓는 스포츠 선수들은 상대방의 공격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머릿속으로 그리는 훈련을 실시한다. 눈을 감은 상태에서 무언가를 떠올리고 상상하면, 뇌는 그 자극을 강렬하게 받아들여 기억으로 저장하게 된다. 눈을 감는 행위는 인간이 받아들이는 외부 정보의 70~80%에 해당되는 시각정보를 차단함과 동시에 뇌에게는 또 다른 새로운 환경을 제공한다._pp.50~51

효과Rosenthal Effect 등은 ‘자성예언self-fulfilling prophecy’의 심리적 기제가 작용해 믿고 바라는 것이 실제로 이루어지게 되는 현상들이다. 심리학자인 다니엘 카너먼Daniel Kahneman은 제한적 합리성bounded rationality 메커니즘을 제시하며 뇌가 최대한의 쾌감을 얻을 수 있는 방법을 계산하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나타난다고 주장한다. 어쩌면 내 안에서 일어나는 감정들은 긍정적 감정보다는 부정적 감정들이 더 강하게 지각될 때가 많다. ‘프레이밍’에 관한 이 챕터를 몇 번이고 고쳐 쓰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정작 내 마음은 오버씽킹과 끊임없이 싸우고 있음을 용기 내어 밝힌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힘든 과정을 이겨내는 일, 내 마음속에서 털어버리는 방법은 결국 단 한 가지, ‘내가 마음을 고쳐먹는 것’ 그것 뿐이다.그래서 가끔은 소주 한 잔이 필요한지도 모른다. 내 감정적 안녕을 위해. Cheers!_p.68

사람의 언어체계를 알지 못하는 동물도 사람이 하는 말에 따라 다르게 행동하는 것을 볼 수 있다. 주인이 강아지에게 “예쁘네.” “잘했어.” 등의 칭찬을 할 경우 개는 꼬리를 흔들며 사랑스러운 표정을 짓는다. 반대로 “이놈!” “누가 그랬어!” “혼나!” 등 부정적 어조의 말을 건네면 쥐죽은 듯 시무룩한 표정을 짓는다. 개가 사람의 언어를 이해했기보다 말을 하는 주인의 비언어적 표현에서 말의 분위기를 파악했기 때문일 것이다. 긍정적인 말을 할 때의 주인의 표정과 말투는 부드럽지만 부정적인 말을 할 때의 표정과 말투는 어둡고 딱딱하기 마련이다. 말 안에 담긴 감정은 인간에게만 고유한 것이 아닌, 인간이 말을 시작하기 훨씬 오래전 비영장류에서 진화해왔다. 1971년 UCLA 심리학과 알버트 메라비언Albert Mehrabian 명예교수는 『무언의 메시지Silent Message』라는 저서를 통해 ‘메라비언의 법칙The Law of Mehrabian’을 발표한다. 내용을 전달할 때 시각(표정·태도·제스쳐)이 차지하는 비중이 55%, 청각(목소리)의 비중은 38%를 차지한다는 이론이다._p.73

개그맨 정성호는 성대모사의 달인으로 유명하다. 배우 한석규, 개그맨 서경석, 가수 임재범 등 다양한 사람의 목소리를 놀랄 만큼 그대로 재연해낸다. 어떻게 한 사람이 이렇게 각기 다른 사람의 목소리로 재연하는 게 가능할까? 성대모사를 할 때 그의 표정을 유심히 살펴보면 답을 알 수 있다. 목소리만큼이나 얼굴표정을 아주 비슷하게 흉내 낸다. 임재범 성대모사를 할 때에는 고개를 옆으로 삐딱하게 가눈 상태에서 찡그리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입을 크게 벌려 노래한다. 개그맨 서경석을 흉내 낼 때에는 어깨를 위로 올려 목을 짧게 한 상태에서 눈을 가늘게 뜨고 성대모사를 한다. 이렇게 닮고자 하는 사람의 세부적인 행동 특징을 잘 파악해 따라하면 발성 구조 또한 유사한 형태가 되기 때문에 음색을 비슷하게 만들 수 있다. 목소리 발성은 얼굴 높낮이, 턱의 각도 등에 따라 소리의 톤이나 깊이가 달라지는 특징이 있다._pp.89~90

‘발표, 면접, 강연’ 등의 말하기는 전달하고자 하는 콘텐츠를 잘 기억해두었다가 이를 말로 발화할 수 있는 능력을 필요로 한다. 하지만 과한 긴장으로 인해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 일명 ‘블랙아웃’의 상황을 몇 번 겪고 나면 말하기가 점점 두려워진다. 기억력은 상태condition나 환경Environment에 영향을 많이 받는 편이라 긴장을 하게 되면 평소 잘 기억했던 것도 생각나지 않게 된다. 문제를 풀거나 학습했던 것을 생각해낼 때 우리 뇌는 작업기억working memory이 주로 작동하게 된다. 이 영역은 심리적으로 편한 상태에서는 활발히 움직이지만, 심리적 압박이 심한 상태거나 불안과 걱정이 있을 경우 활동에 방해를 받게 된다. 특히 긴장상태state of tension에서는 심장의 맥박이 빨라지고 혈압이 상승해 마치 적에게 노출된 상황과 같은 상태가 되는데, 이때 뇌는 움직이기보다 싸울 태세를 갖추고 있어 평소보다 인출retrieval이 쉽지 않게 된다._p.118


목차


지은이의 말_발표의 출발점에서 막막함을 느끼는 분들에게
『사람들 앞에서 쫄지 않고 당당하게 말 잘하고 싶다』 저자 심층 인터뷰

PART 1 발표만 하면 멘붕에 빠지는 이유
Chapter1 Mental 떨려죽겠다 vs. 설레죽겠다
Chapter2 Neuro Plasticity 말은 하면 할수록 는다
Chapter3 Nervous 긴장으로 인해 호흡조차 가누기 힘들 때
Chapter4 Reframing 내 탓이 아니라 뇌 탓이다

PART 2 준비는 완벽한데 왜 매번 실패할까?
Chapter5 Impression 사랑스럽지 않은 표정으로 사랑을 갈구할 때
Chapter6 Voice 페르소나에 따라 목소리도 바뀐다
Chapter7 Pronounce 부정확한 말소리를 교정하는 7가지 습관

PART 3 왜 하필 결정적 순간에 할 말을 까먹을까?
Chapter8 Memory 뇌 사용방법에 따라 말의 기억이 달라진다
Chapter9 Selective attention Remarkable해야 기억된다
Chapter10 Schema 스키마와 연결되면 뇌는 반갑게 반응한다
Chapter11 Repeat 굳은 살 같은 굳은 기억 만들기

PART 4 뇌에 꽂히는 말의 방법
Chapter12 Concrete 머릿속을 떠나가는 말 vs. 머릿속에 박히는 말
Chapter13 Key Point 답이 2가지 있을 때는 단순한 것이 정답
Chapter14 Visual 첫눈에 반했다면 첫눈에 반은 한 셈이다
Chapter15 Frame 5분 안에 말의 골격을 세우는 방법

저자소개

박지현 

전문 프레젠터(Presenter)로 활동하면서 8년 동안 200여 개 이상의 경쟁 PT에 참여했다. 주요 PT 경력으로는 NHN, 판교테크노밸리, 스카이72, 대한항공, 여수엑스포, 센터원, 삼성화재,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 연세대학교 등이 있다. 

 

이화여대 경영전문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말의 표현방법을 늘 배우며 연구하고 있다. 인기 강의인 <목소리스쿨>과 <스피치스쿨>을 기획해 1천여 명 이상의 학생들을 트레이닝했으며 저서로는 『4주로 끝내는 목소리 성형』이 있다. 강의 경력으로는 삼성화재 세일즈매니저 대상 ‘목소리트레이닝 및 강의교수법’, 한국은행 대학생경제 교육봉사단 대상 ‘목소리+스피치스쿨’, 순천향대학교 대상 ‘면접을 위한 목소리관리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신입사원·차장급 대상 ‘미생PT분석+일대일코칭훈련’, 경북대학교 외식산업 CEO 대상 ‘CS스피치화법트레이닝’, 호텔신라 외식사업부 CS스피치교육 등이 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ㆍ배송기간은 평일 기준 1~3일 정도 소요됩니다.(스프링 분철은 1일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됩니다.)
  • ㆍ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ㆍ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ㆍ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ㆍ이미 발송된 상품의 취소 및 반품, 교환요청시 배송비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 ㆍ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ㆍ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ㆍ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ㆍ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ㆍ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ㆍ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ㆍ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