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

  • 김하늬외
  • |
  • 책고래
  • |
  • 2018-10-25 출간
  • |
  • 156페이지
  • |
  • 175 X 222 mm
  • |
  • ISBN 9791187439790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297원(즉시할인 3%)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육지에는 없는 이야기,
우리나라 역사와 정신을 비추는 이야기
제주도가 아름다운 이유는 아마도 그곳을 지켜 온 아름다운 사람과 곳곳에 녹아 있는 재미난 이야기 때문일 것입니다. 일만 팔천의 신이 있다고 할 만큼 제주는 이야기의 땅입니다. 한라산과 산방산, 설문대 할망과 구슬할망, 가문장 아기와 칠성신 등 섬 둘레둘레 이야기 없는 곳이 없습니다.
책고래아이들 열네 번째 동화책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는 제주도의 설화 중 특히 여자 영웅이나 여성성이 돋보이는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육지에는 없는 이야기, 어쩌면 육지에서는 사라지고 왜곡되었어도 제주에서는 끈질기게 살아남아 제주의 역사와 정신을 이어 가고 있는 이야기들이지요.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는 아동문학가 김서정 선생님이 제주대학교 사회교육원 스토리텔링학과 원생들과 함께 작업한 귀한 결과입니다. 단순히 옛이야기를 되살리는 데 그치지 않고, 자신만의 관점과 문학적 상상력을 더해 옛것과 새것이 결합된 독자적인 자기 신화를 만들어 낸 것이지요. 이것이 바로 ‘이야기’의 본성 아닐까요?
<칠성신>은 한라산 꼭대기에 사는 하얀 뱀이 주인공이에요. 하얀 뱀은 보석처럼 빛나는 비늘을 갖고 있었지요. 겨울에는 한라산을 칭칭 감고 잠들었다가 봄이 되면 비늘을 반짝이며 기어 다니곤 했지요. 그러던 어느 봄날, 나무 기둥 아래서 울고 있는 여자아이를 만났어요. 여자아이는 임금님께 바치기로 한 말을 돌보고 있었는데, 말이 사라지고 만 거예요. 주인에게 매를 맞고 쫓겨날까 봐 두려워하는 여자아이에게 하얀 뱀은 비늘 하나를 뚝 떼어주어요. 말보다 훨씬 귀한 것이라면서요. 하얀 뱀의 말대로 주인은 정말 말보다 하얀 뱀의 비늘을 더 좋아하며 임금님께 바쳤지요. 그다음에 만난 여자아이에게도, 그다음에 만난 해녀에게도 하얀 뱀은 비늘을 떼어 주었어요. 마을 사람들은 이렇게 하얀 뱀의 비늘 덕분에 우물도 파고 집고 고치며 살았지요. 하얀 뱀에게 감사한 마음을 간직한 채로요. 그런데 하얀 뱀의 비늘을 본 임금님이 욕심을 부렸어요. 신하들에게 하얀 뱀의 비늘을 몽땅 벗겨 오라고 명령한 거예요. 신하가 병사들을 데리고 하얀 뱀을 잡으러 탐라까지 내려왔어요. 병사들은 독화살을 쏘아 대며 하얀 뱀을 잡으려 했지요. 마을 사람들이 막아서자 사람들까지 죽이려 했어요. 하얀 뱀은 마을 사람들을 보호하려다 독화살에 맞고 겨우 기어서 바다로 뛰어들었지요. 마을 사람들은 몹시 슬퍼하며 하얀 뱀이 좋아하던 음식을 차려놓고 매일 기도를 올렸어요. 제사를 지낸 지 7일째 되던 밤, 바다가 솟구치며 하얀 뱀이 물속에서 나와 하늘로 올라갔지요. 그 순간 하늘에서 7개의 별이 떨어졌어요. 별똥별을 본 사람은 부자가 되었지요. 사람들은 하얀 뱀을 ‘칠성신’이라 부르며 정성껏 모셨어요. 지금도 하얗게 변한 백록담을 보면 칠성신을 떠올린답니다.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에는 이렇게 재미있는 이야기 여섯 편이 실려 있습니다. 탐라 사람을 구하고 하늘로 올라간 영등할망 이야기, 마마신을 물리친 사호해녀 이야기, 씩씩하고 용감하게 가시밭길을 헤치고 용궁에 다녀온 연이를 주인공으로 삼은 용궁올레 이야기, 동지섣달 백련화로 피어난 섬 마을 여자아이 이야기, 지금도 커다란 바위 밑에 깔려 살고 있는 산방둥이 이야기 등입니다.
여섯 명의 작가들은 이야기를 고치고, 덜어 내고, 덧붙이면서 자신이 만들어 낸 이야기처럼 스스로 참 단단해지는 걸 느꼈다고 합니다. 그저 남들이 하는 말 그대로 아름다운 줄 알았던 제주의 하늘과 땅과 바다를 다시 발견함은 물론 오랜 역사 안에서 제주 사람들이 살아내야 했던 지난한 삶의 흔적, 특히 여성들의 삶에 가슴 아프기도 했지만 그들이 보여준 불굴의 생명력에 경탄했습니다. 그러면서 제주가 단순히 아름다운 관장지가 아니라 그 이상으로 매력적인 신화의 땅으로 소개되고 제주를 찾아오는 사람들이 곳곳에 배어 있는 숨은 의미를 가슴에 새길 수 있길 바랐습니다.
그림을 그린 김윤이 작가는 이야기에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도 세밀하고 풍성한 생기를 불어넣어주었습니다. 제주의 푸른 바다와 너른 목초지는 파랑과 초록이 어우러져 시원한 화면을 만들어냈지요.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의 그림은 사진보다 더 아름다운 제주를 상상하게 만들고, 한 편 한 편 정성들여 써 내려간 여섯 편의 이야기들은 더 오래도록 제주를 기억하게 만들 것입니다. 우리는 이야기로 세상을 이해하고, 이치를 깨닫고, 서로 소통하며 살아갑니다. 재미있는 이야기는 어떤 논리적인 설득보다 마음을 움직이는 강력한 도구이기 때문입니다.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또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목차


칠성신 11
영등할망 33
산호해녀 55
용궁올레 77
동지섣달 백련화 99
산방산 121
아름다운 제주 이야기를 지으며 143

저자소개

| 김하늬

1987년에 서울에서 태어나 자랐어요.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석사 과정을 졸업했지요. 훌쩍 육지를 떠나 제주라는 섬에서 4년째 여행 중이에요. 제주도 내 여러 도서관과 학교에서 문학 강사로 호라동하며 다양한 친구들의 이야기를 쓰고 있어요. 동화 메롱 박사를 냈습니다.

 

| 신임순

제주 애월읍에서 태어났어요. 제주대학교 사회교육대학원 스토리텔링학과에서 동화 쓰기를 배웠어요. 앞으로 농어촌에서 살아가는 제주 어린이들의 이야기를 동화로 쓰고 싶어요.

 

| 양원석

서귀포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직업은 화가이고 지금 미디어 강사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재미있는 글을 많이 쓰고 싶답니다.

 

| 김진숙

서울에서 나고 자랐어요. 좋아하는 제주를 오가다 몇 해 전 아예 와서 살고 있어요. 옛이야기와 그림책을 좋아해요. 제주대학원에서 제주 신화와 종교를 공부했어요.

 

| 이소영

고려대학교 법과대학 및 대학원에서 공부했고, 미국과 프랑스, 독일 등지에서 연구하고 강의했습니다. 현재 제주대학교 사범대학 사회교육과에서 선생님이 되고자 하는 학생들을 가르칩니다. 선배 교수님의 소개로 듣게 된 옛이야기 수업에서 새로운 배움의 선물을 한아름 얻고 있습니다.

 

| 김희석

1978년 제주에서 태어났습니다. 건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과를 졸업하고, 제주대학교 사회교육대학원 스토리텔링학과에 다니고 있습니다.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 영상산업팀 팀장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림 | 김윤이

서울에서 태어나 동양화를 공부하고 책에 들어갈 그림을 그리며 살고 있습니다. 좋아하는 것들을 하나씩 그림책에 담고 싶습니다. 그리고 쓴 책으로 꿈꾸는 동그라미, 순천만, 감자이웃이 있습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