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유의미한 살인

  • 카린지에벨
  • |
  • 밝은세상
  • |
  • 2018-10-31 출간
  • |
  • 335페이지
  • |
  • 147 X 211 mm
  • |
  • ISBN 9788984373594
판매가

13,800원

즉시할인가

12,420

카드할인

373원(즉시할인 3%)

적립금

6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4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자신을 철저히 부정하며 살아온 여자, 잔느
그녀의 감춰진 아름다움을 찬미하는 남자, 엘리키우스
어둠에 숨어 신의 이름을 빌린 그는, 사랑뿐 아니라 살인도 고백해온다

■ 말라버린 꽃, 그에 스며든 핏방울
매일 세 시간이 넘게 기차를 타고 출퇴근하는 잔느는 마르세유 경찰서에서 사무직으로 일하고 있다. 새로운 신발, 새로운 옷, 새로운 모든 것을 끔찍이 싫어하고, 완벽하지 않은 것과 어림짐작과 근사치도 끔찍이 싫어하는 그녀는 기차의 규칙적인 움직임과 반복되는 풍경에서 편안함을 느낀다. 강박적으로 똑같은 헤어스타일을 유지하고 모든 서랍을 열쇠로 잠가 관리하는 그녀에게 ‘새로움’이란 감당하기 벅찬 골칫덩이일 뿐이다. 하지만 오늘, 매일 타던 기차, 매일 앉던 그 자리에 그의 삶을 뒤흔들 설렘이 찾아온다. 퇴근길 지정석에 놓인 편지에는 그녀를 향한 열렬한 마음이 담겨있다.
“당신은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잔느.”

■ 천둥의 신, 핏빛 비를 내리다
편지를 받은 잔느의 마음은 요동친다. 낯선 이의 직설적인 사랑 고백은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수많은 감정들을 불러일으킨다. 너무나 아름다운 편지글로 그녀의 마음을 파고든 이는 ‘엘리키우스’. 그러나 천둥 신의 이름을 빌린 그는 두 번째 편지부터 달콤한 사랑의 언어에 비릿한 피비린내를 덮어씌우고 만다.
“어젯밤, 난 당신이 아닌 다른 여자와 함께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녀와 그리 오랜 시간을 같이하지는 않았습니다. 단지 그녀를 죽이는 데 필요한 시간만큼 함께했습니다.”
처음 들어본 사랑 고백에 설레던 마음은 순식간에 공포로 변하고, 이어진 편지와 엘리키우스의 절절한 이야기 속에서 잔느는 갈피를 잡지 못한다. 자기 심장의 쿵쾅거림이 어디에서 오는 것인지. 두려움인지 아니면 설렘인지…….

우리가 믿어온 것들을 마음속 깊은 곳부터 뒤흔드는 은근한 도발
프랑스 심리스릴러의 아이콘, 카린 지에벨 데뷔작! 마르세유추리소설대상 수상작!

카린 지에벨은 2005년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명확한 선과 악의 대립이나 액션이 주가 되는 극적인 연출보다 인간의 내면에 집중해왔다. 주요 인물뿐만 아니라 스치듯 지나는 캐릭터들에도 욕망, 불안, 죄의식, 열등감, 집착, 트라우마 등 깊이와 무게를 지닌 감정들을 하나씩 투영하며 집요하게 인간의 심연을 들여다봐 왔다. ‘심리스릴러의 아이콘’이라는 독특한 타이틀이 항상 그를 따라다니는 것은 그런 이유다. 저자는 완벽하지 않아 완벽한 캐릭터와, 이야기를 완성시키는 아주 작은 힌트들을 꼼꼼하게 배치해 우리를 온전히 이야기에 밀어 넣는다.
카린 지에벨의 데뷔작이자 마르세유추리소설대상 수상작인 ≪유의미한 살인≫은 스스로 만든 틀에 갇혀 평생 살얼음판을 걷듯 조심스레 살아가는 잔느가 편지 한 장을 받으면서 시작된다. 편지를 쓴 이는 살인자임이 분명한 엘리키우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잔느는 그에게 살인자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게 된다.
≪유의미한 살인≫은 처음에는 잔느의 눈을 빌려 저쪽 세상을 훔쳐보길 허락하다가 어느 순간 그들의 들숨날숨까지 함께하게 만들고, 결국에는 그들이 받는 충격을 똑같이 받아 넋을 놓게 만든다. 방관자의 입장에서는 이해하기 어렵던 감정과 생각들이 사실은 내 안 깊숙한 곳에도 존재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우리는 카린 지에벨표 스릴러의 진면목을 느끼게 된다. 팔뚝으로 오소소 올라오는 소름과 함께 인간의 잔혹함, 알게 모르게 우리 삶을 지배하고 있는 감정의 강력함을 실감할 수밖에 없다. 저자는 첫 작품부터 독특한 자신만의 체취를 농후하게 풀어놓는 데 성공했다.

■ 당신의 심장을 쿵광거리게 만들 ≪유의미한 살인≫
카린 지에벨은 평범한 인물들을 통해 우리에게 특별한 스릴을 전해온다. 어디에나 있을 법한 인물의 심리를 파고들어 천생 악인에게나 있을 것 같은, 하지만 사실은 누구나 품고 있는 선과 악의 경계로 초대한다. 증오와 정의, 공포와 설렘, 섞여선 안 될 것들의 묘한 공존. 아이러니 속에서 갖게 되는 공감. 인정하고 싶지 않았던 내 마음의 어둠까지 깊게 긁어내는 카린 지에벨의 이야기는 그래서 매력적이다.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과 문단의 호평으로 나날이 더 빛을 발하고 있는 프랑스 스릴러계의 빅스타, 카린 지에벨의 조심스럽고도 치밀했던 첫 발자국을 만나보자.


목차


이 책은 목차가 없습니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