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대로 행복하기

  • 일감
  • |
  • 문학의문학
  • |
  • 2018-10-25 출간
  • |
  • 340페이지
  • |
  • 153 X 212 X 26 mm /500g
  • |
  • ISBN 9791187433101
판매가

14,500원

즉시할인가

13,050

카드할인

392원(즉시할인 3%)

적립금

72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0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일감스님이 내비둬 콘서트를 통해서 만나본 각계각층의 사람들은 모두 저마다 존재의 의미와 열정을 지니고 성실하게 행복하게 살아가는 생의 구도자들이었다. 대담집을 읽다보면 있는 자리에서 그대로 두어도 저절로 완전하게 아름답게 행복하게 빛나는 삶을 견성하는 기쁨을 같이 누릴 수 있다. 우리는 누구나 행복할 수 있다. 지금 바로 행복하다는 것을 발견한다. 언제나 여여하게 밝게 빛나고 있는 본래 면목을 바로 보고, 날아가 버린 파랑새를 뒤쫓듯이 행복을 찾아서, 잃어버린 자신을 찾아서 멀리멀리 헤매지 않아도 된다. 각계의 인물들이 독존의 자리에서 찾은 있는 그대로의 행복한 삶의 말씀들은 영혼을 울리는 종소리처럼 깊고 그윽하다.

-저도 잘 모르겠는데요. 스스로 물어봤어요. 왜 내가 행복할까? 다른 사람이 보기에는 돈 걱정 별로 안 해도 되고, 직장도 괜찮고, 가정도 있고... 그런데 실제로 저한테는 큰 도전도 없고, 편안하게 주말되면 TV 보는 그런 식의 생활만 계속되었거든요. 그러면서 오히려 불행했던 기억이 나요. 저는 그런 시절을 ‘고통스러운 행복’이라고 생각을 해요. 그러나 운동을 하면 그 고통들은 ‘행복한 고통’이었어요. 고통 속에서 행복을 느끼니까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행복이 흔들리지 않는 것 같고요... (김기중 사이클리스트)

-그런데 어린아이가 물어보죠. 어른들한테 무섭지 않냐고. 어른들은 모자처럼 생겼기 때문에 모자가 뭐가 무섭냐고 대답했죠. 예술도 똑같아요. 어린아이가 뱃속의 코끼리를 그렸듯이 그리는 게 예술가인데 그대로 보면 되는 거잖아요... 어떻게 구렁이 뱃속에 코끼리가 들어갑니까? 그런데 어느 쪽을 보고 사람들이 기뻐할까요? 아! 맞아. 구렁이 뱃속에 코끼리를 그린 걸 보고 씨익 웃겠죠. 재미있고. 그런데 그걸 모자라고 말했던 건 반성을 하게 되지 않을까요? 아, 내가 왜 저걸 몰랐지? 저걸 생각할 수도 있었는데 하는 세계. 그 세계를 저희가 열려고 하는 것이죠... (육근병 설치미술가)

-지금까지 우리는 음악이 시간을 균등하게 잘랐잖아요. 시간을 균등하게 잘라가면서 연주하는 건 훈련의 결과예요. 그러나 저는 이게 훈련의 결과가 아니라 내 마음을 다스리는 결과로 나오거든요. 내 마음에 의해서 내 몸이 내 마음에 의해서 움직이게... 길들여서 습관적으로 하는 게 아니라 완전히 무장해제해서 내 마음을 자유롭게 놓고 그대로 아무것도 걸리지 않게...(임동창 풍류피아니스트)

-아마 아실 거예요, 이오덕 선생님이라고 비평가이면서 시인이죠. 제가 그 선생님을 정말 존경했었습니다. 그래서 오덕이라고, 오덕만이라도 같이 불러보자... 오덕님, 흙님. 숲님. 문학만 했지만, 정말 행복한 나라가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봤습니다. 햇빛님. 곡식님. 강님. 그래서 오덕을 같이 우리가 더불어서 공경하면, 글쎄요, 제가 정치는 모르고... (홍일선 시인)

-옛날에 윤경열 선생님께서 말씀하신 한 마디가 제게 정말로 깊은 뿌리를 심어 주셨는데요. ‘세계 평화를 이루는 가장 빠른 길은 예술이다’ 그 말씀을 마음에 품었죠. 정말로 세계 평화는, 예술이 치유까지 가는 길로 간다면 가능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방혜자 빛의 화가)

-세상의 모든 만물 중에 사람이 가장 위에 있는 것 같고 사람만이 최고의 생명인 것처럼 우리는 착각하기 쉽습니다. 만약에 우리 주변에 자연이 없고 사람 외에 다른 생명들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사람들도 살 수 없는 세상이 될 겁니다. 온 우주 법계가 한 점의 가치라도 온전하게 함께 사는 세상 그것이 바로 사람이 가장 살기 좋은 세상이 될 것이고 또 그런 것이 부처님과 역대 성인들이 말씀하시는 뜻이 아니겠는가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우리 주변에 작은 동물들, 식물들, 눈에 보이지 않는 미물들까지도 다 한생명이다 이런 생각 가지시고 따뜻한 눈길로 동물들을, 자연들을, 식물들을 바라보는 그런 시간들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일감 스님)

-삼소회는 글자 그대로 셋이 웃는다는... 예전에 불교, 유교, 도교 이렇게 세 종교를 믿는 분들이 모여서 대화를 나눴다 그래요. 불교 혜원 스님하고 도교의 육수정, 유교의 도연명 세분이 모여서 담소를 나누다보니까, 혜원스님이 내가 수행을 하는 동안에는 저 호계다리를 넘지 않고 세속에 나가지 않으리라 결심을 했는데, 배웅하면서 이야기하는 도중에 그만 깜박 다리를 넘어서 세 대표가 모두 호탕하게 웃었다고 합니다... (오 카타리나 성공회 수녀사제)

-한국 사회에는 다양한 종교가 들어와 있습니다. 종교백화점이라 할만큼 들어와 있는데 어쨌든 지금까지는 한국사회에서 종교가 크게 문제가 되거나 그러지는 않았습니다.... 우리가 종교를 갖는 목적은 내 자신의 괴로움도 해결하고, 주변 이웃과 사회, 어쩌면 온 우주의 괴로움을 없애기 위해서 종교가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정말 이 세상의 그 어떤 것도 사랑하는 마음과 베푸는 마음과 함께한다는 마음을 먼저 가진다면, 종교보다 더 우선하는 마음이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일감 스님)


목차


1. 함정희 ...함씨네콩 대표
2. 김기중... 사이클리스트
3. 방혜자 ... 빛의 화가
4. 임동창 ... 피아니스트
5. 육근병 ...설치미술가
6.김인규 ... 부부 옷칠 공예장인
7. 박종무 ... 생명평화 수의사
8. 안재훈 ... 애니메이션 감독
9. 김향숙 ... 시골 보건소장
10. 박정헌 ... 산악인
11. 이은미 ...여검객
12. 박정헌 ... 산악인
13. 정민기 ... 북촌한의사
14. 신지승 ... 마을 영화감독
15. 정진명 ... 국궁 활쏘기
16. 장석열 ... 목사
17. 홍일선 ... 시인
18. 카타리나 성공회 수녀사제
최형일 교무 ... 삼소회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