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오늘은 빨간 열매를 주웠습니다

  • 황경택
  • |
  • 가지
  • |
  • 2019-01-10 출간
  • |
  • 360페이지
  • |
  • 151 X 200 X 37 mm /587g
  • |
  • ISBN 9791186440391
판매가

18,000원

즉시할인가

16,200

카드할인

486원(즉시할인 3%)

적립금

81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6,2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이 도시를 숲처럼 거닐고 싶은 당신에게
걷고, 줍고, 그리면서 알아가는 자연관찰 드로잉을 권함

요즘 취미로 그림에 관심을 갖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드로잉 입문법을 다루는 책들이 다양하게 출간되고 있다. 대부분 ‘이 책 한 권만 따라 하면 누구나 제법 잘 그리게 된다’고 코칭하는 속성 그리기 훈련 책들이다. 하지만 정말 그럴까? 그리고 그렇게 빨리, 잘 그리기만 하면 되는 것일까? 이 책의 저자, 황경택은 드로잉의 중요한 목적은 잘 그리기보다 ‘잘 관찰하기’에 있다고 강조한다. 그것이 자연을 사랑하고 곁에 두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찰나를 저장하는 사진이 아닌 느린 기록, ‘자연관찰 드로잉’을 권하는 이유다.
사람들은 사진을 찍고 지나친 것은 쉽게 잊어버리지만 직접 관찰해서 그린 것은 오래 기억한다. 그림이 곧 관찰이다! 어떤 대상을 그리기 위해서는 전체를 보고, 부분을 보고,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상상하며 관찰하는 작업을 수없이 되풀이해야 한다. 그럼으로써 사물에 대한 인지능력이 발달하고, 보는 행위만으로도 저절로 지식이 쌓인다. 자연관찰 드로잉의 경우 남다른 자연감수성을 키움과 동시에 뭇 생명에 대한 이해와 삶의 통찰까지 얻을 수 있다. 저자는 자연을 관찰하면서 쌓이는 그런 사유의 결과까지 그림 옆에 꼭 기록으로 남겨놓으라고 충고한다.
궁극적으로 이 책을 통해 저자가 독자에게 권하는 것은 자연을 가까이 두는 삶이다. 식물이나 곤충의 이름을 하나 더 아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 그보다는 매일 생활하고 걸어 다니는 길에서 아무리 사소한 것이라도 자연을 ‘발견’하고 깊숙이 ‘관찰’하고 나만의 기록으로 ‘저장’하는 습관을 들이라고 권한다. 도시를 숲처럼 거닐며 자연관찰을 일상화하는 삶! 드로잉은 그런 습관을 들이기에 아주 좋은 방법이며, 도시에서의 삭막한 삶에 물주기 기능을 할 멋진 예술적 취미가 되어줄 것이다.
그동안 우리 주변에서 살아가는 나무와 작은 생명체들에 관심을 가져보려 했지만 용어도 모르는 자연도감이나 복잡한 분류체계 앞에서 좌절했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자신 있게 추천한다. 내가 사는 동네의 나무 종류를 파악하거나, 아이들과 산책하며 길에 떨어진 낙엽과 열매 이름 정도는 알려주고 싶은 어른들에게도 이 책은 가장 쉽고 아름다운 자연관찰 입문서가 되어줄 것이다.


목차


10 책을 내며

17 제1부: 낙엽 _ 추락하는 모든 것엔 이유가 있다.
83 제2부: 열매 _ 꽃이 지는 것에서 열매의 삶이 시작된다.
205 제3부: 씨앗 _ 아무것도 소멸하지 않는다.
309 제4부: 기타 _ 모든 생은 저마다의 흔적을 남긴다.

335 당장 시작하고픈 당신을 위한, 황경택의 자연관찰 드로잉 수업
356 이름으로 찾아보기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