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 - 세계 질서의 붕괴와 다가올 3개의 전쟁

  • 피터 자이한|홍지수
  • |
  • 김앤김북스
  • |
  • 2019-01-29 출간
  • |
  • 544페이지
  • |
  • 152X225X35mm
  • |
  • ISBN 9788989566755
판매가

19,000원

즉시할인가

17,100

카드할인

513원(즉시할인 3%)

적립금

85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7,1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우리가 알던 세계가 끝나가고 있다
미중 무역 전쟁은 대격변의 시작일 뿐이다


2018년 12월 20일 시리아 주둔 미군의 전면 철수를 선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며칠 뒤 이라크의 알아사드 미군 공군기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미국은 세계의 경찰 역할을 할 수 없으며, 미국은 세계의 호구가 아니다”라고 선언했다. 미 의회 국정연설에서 ‘새로운 미국의 시대’를 선언하면서 경제적 굴복의 시대가 끝났다고 말한 지 1년 만이다.

미국이 주도하고 책임져온 세계적 안전보장 체제와 자유무역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 미국의 전략적 목표는 자신의 패권을 유지하는 것이지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데 있지 않다. 오히려 미국은 세계 질서를 유지하는 데 신물이 났고, 따라서 적극적으로 그 질서를 허물고 있다. 미중 무역 전쟁은 미국 주도의 안보동맹과 자유무역으로 대변되던 브레튼우즈 체제가 끝나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문제는 세계 인구구조가 급격히 역전되면서 세계 소비가 줄고, 세계 경제가 긴축 기조에 돌입하는 바로 그런 때에 미국이 세계에서 자리를 비우게 된다는 점이다. 미국이 세계 질서 유지에서 손을 떼는 순간, 미국이 통제해온 지정학적 갈등들이 분출하고, 세계를 거대한 무질서 속으로 밀어 넣게 된다.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는 『21세기 미국의 패권과 지정학』에 이은 피터 자이한의 두 번째 책이다. 『21세기 미국의 패권과 지정학』에서 자이한은 미국이 가진 힘의 원천이 무엇이고, 2차 세계대전 이후의 세계 질서의 본질이 무엇인지, 그리고 인구구조의 변화, 지정학, 셰일 혁명으로 인해 21세기의 세계가 어떻게 무질서에 빠져들게 되는지를 분석하였다. 『셰일 혁명과 미국 없는 세계』에서는 2014년 이후 미국에서 본격화된 셰일 혁명이 어떻게 가능했고, 그리고 게임 체인저로서 세계를 어떻게 바꾸어놓을 것인지를 보다 심층적으로 분석한다. 나아가 초강대국 미국이 왜 세계 질서 유지에서 손을 떼게 되는지, 그리고 그로 인해 동반구의 권력 중심부들에서 어떤 지정학적 충돌들이 전개될지 놀라운 분석력으로 펼쳐 보인다. 특히 향후 동아시아에서 중국, 일본, 한국 사이에 전개될 일련의 충돌에 대한 지정학적 분석은 가히 동아시아 지정학의 교과서라 할 만하다.

미국은 왜 세계 질서를 허물게 되는가
세계는 미국의 부재를 통해 그 영향력을 더욱 실감하게

목차

한국어판 저자 서문
이춘근 추천 서문
들어가는 말

1부 셰일이 창조하는 신세계

01 제 1차 셰일 혁명


셰일 암석
앞으로 다가올 셰일 혁명

02 제 2차 셰일 혁명

유가 폭락 환경에서의 생존 전략
줄이고,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다
결합하고, 통합하고, 확장하다
맥동(脈動, Micro-Seismic) 혁명
가지 뻗기
이만하면 자극이 됐는가?
셰일 산업의 다음 단계
셰일의 또 다른 면

03 제 3차 셰일 혁명

요즘 요리할 때 쓰는 연료는···
규모의 경제
고용 창출

04 미국적인, 너무나도 미국적인 에너지

지리적 여건
인력
사유재산권
자본
기간시설
눈썹을 휘날리며 뒤쫓아 오지만 미국을 따라잡지 못하는 나라들
세계를 개조하다

2부 무질서

05 구세계의 종언(終焉)


세계적인 강대국이 갖추어야 할 지리적 여건
무역과 우리가 아는 세계
인구구조와 유동적인 세계
에너지 전략
2007년: 셰일 시대가 동틀 무렵의 세계
2015년: 셰일과 유동적인 세계
무질서 전쟁

6장 지구전: 유럽-러시아


러시아의 지리적 여건: 뼈아픈 교훈
소련 해결책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