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인공지능과 윤리(큰글씨 책)

  • 김효은
  • |
  • 커뮤니케이션북스
  • |
  • 2019-02-12 출간
  • |
  • 141페이지
  • |
  • 210 X 297 mm
  • |
  • ISBN 9791128812934
판매가

20,000원

즉시할인가

18,000

카드할인

540원(즉시할인 3%)

적립금

200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8,0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인공지능 시대입니다. 기계가 인간의 인지를 대신하고, 사물이 인간을 통하지 않고 다른 사물과 직접 커뮤니케이션합니다. 이에 따른 인간 삶과 문명 변화를 정확히 이해 · 예측 · 대응하는 것은 이 시대 우리 모두의 과제입니다. <인공지능총서>는 인공지능과 인지과학의 여러 주제를 10가지 키워드로 정리합니다. 관련 개념과 이론, 학계와 산업계의 쟁점, 우리 일상의 변화를 다룹니다. 인간과 기술의 현재, 미래를 세심히 분석합니다.

근간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협동학습 지원_정혜선
인공지능과 의식_한정규
사람의 길, 로봇의 길_이준환

AI, 윤리 세워야 기술과 비즈니스 가능하다
커뮤니케이션북스, 인공지능총서 <<인공지능과 윤리>> 첫 발간

고흐의 ‘별이 빛나는 밤’ 느낌을 낸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의 ‘금문교’ 그림이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인간과의 두뇌싸움에서 종종 청출어람을 입증한 인공지능이 미술 음악 시 소설 등 문학과 예술세계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커뮤니케이션북스(주)는 인공지능 시대를 맞아 인간과 기술의 미래를 다각도로 분석한 총서를 출간한다. (사)한국인지과학회와 (사)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가 공동으로 ‘인공지능총서 출판위원회’를 만들어 올해 10여권을 시리즈로 낸다는 계획이다. 11일 출간된 김효은 한밭대 교수의 <<인공지능과 윤리>>는 그 첫 번째다. 정혜선 한림대 교수의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협동학습 지원>>도 이달 말 출간된다. 총서는 인공지능 관련 이론과 학계·산업계 쟁점, 일상의 변화를 다룰 예정이다.
김효은 교수는 <<인공지능과 윤리>>에서 “자율 시스템으로서 인공지능에는 정보 보안을 넘어선 윤리적 문제들이 있다”면서 “윤리적 문제들을 미리 예측하고 논의해 방향을 설정하지 않으면 사회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인공지능과 뇌의 연결 기술 등은 비교적 파급력이 크고 즉각적으로 효용을 제공하기 때문에

충분한 윤리적 숙고 과정 없이 사회에 수용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인공지능은 인간에게 유용한 조력자로 태어났다. 하지만 인공 신경망 개발과 신경 네트워크 알고리즘의 발전 등 성장과정을 거치면서 인간을 지배하는 결과로 이어질지 모른다.
인공지능이 인간지능을 능가하면서 자율 시스템으로서 인공지능은 여러 문제를 양산할 수 있다. AI 시스템을 사용하는 로봇은 규칙에 따라 작동하는 단순 기계가 아니다. ‘의사 결정’을 하는 ‘자율 시스템’이다. 자율 시스템은 데이터에서 규칙이나 패턴을 파악해 낸다.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해 패턴을 인식하고 결정을 내린다.
그래서 바둑도 두고 그림을 그리고 작곡도 하고 시나 소설도 멋있게 쓰는 것이다. 문제는 AI가 고상한 영역을 넘어 위험한 시도를 하는 데 있다. 자율주행 자동차에서부터 군사용까지 확대되면 로봇의 의사 결정이 인간 생명의 존엄성을 위협할 수 있다.
김효은 교수는 “인공지능 시대 이전에는 윤리를 도외시해도 기술 발전이나 생산으로 얻는 이익에 큰 타격을 받지 않았”으나 “인공지능 시대는 윤리 문제를 해결해야만 기술 발전과 이익 확보가 가능하다”고 했다. 한 예로 “인공지능 무인자동차는 특정 교통 상황과 관련된 윤리적 문제를 해결해야만 최종 목표, 곧 완전한 자율 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로 완성된다”는 것이다. 결국 “윤리적 상황의 해결이 기술의 완성을 이끌고 이것이 다
시 비즈니스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한다”. 과거에는 기술 발전과 비즈니스가 윤리와 갈등 관계에 있었던 반면, 인공지능의 발전은 윤리를 고려해야만 기술 발전과 비즈니스가 가능한 사회로 우리를 이끌고 있는 것이다.
머신러닝 디프러닝 덕택으로 AI는 인간이 생산한 방대한 자료를 순식간에 분석해 학이시습 한다. 머지않아 인간과 똑같은 수준의 지능과 감정을 가진 기계나 컴퓨터의 출현도 가능할지 모른다. 인간 세계의 흔들리는 윤리의식이 AI 윤리를 어떻게 바로 세울지 걱정스럽다.


목차


01 왜 인공지능윤리인가
02 로봇은 전자인격체인가
03 알고리즘 편향과 디지털 공평성
04 투명성과 설명가능성
05 책임과 책무성
06 뇌ㆍ컴퓨터 인터페이스와 정신의 경계
07 설계자, 제작자, 사용자 윤리
08 하향식 인공 도덕성 구현
09 상향식 인공 도덕성 구현
10 인공 도덕성과 인간 도덕성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