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황금열쇠

  • HNYSH
  • |
  • 좋은땅
  • |
  • 2019-03-12 출간
  • |
  • 277페이지
  • |
  • 149 X 210 X 21 mm /469g
  • |
  • ISBN 9791164350735
판매가

15,000원

즉시할인가

13,500

카드할인

405원(즉시할인 3%)

적립금

7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5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지금까지 이런 책은 없었다. 이것은 철학서인가, 소설인가?”

책 표지에는 빨간 외계인이 레이저를 쏘고 있다. 저자가 누구인지도 모른다. 장르도 애매하다.

《황금열쇠》는 철학과 과학, 종교 등 다양한 범위의 내용을 다루기 때문에 인문학 서적으로 분류해야 하는지, 주인공 디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목차 없이 순서대로 이야기가 진행되기 때문에 소설로 분류해야 하는지, 자유, 행복, 웃음, 죽음의 의미를 설명하기 때문에 철학서로 분류해야 하는지 고민했던 책이다. 우여곡절 끝에 이 책은 세상에 나왔고, 지금껏 볼 수 없었던 가장 괴상한 책이 될 거라고 믿어 의심치 않는다.

“코페르니쿠스의 지동설, 찰스 다윈의 진화론, 양자이론, 그리고 다음은?”

니체 이후 가장 충격적인 메시지를 던지는 황금열쇠.

지금까지의 철학서들은 선과 악, 옳고 그름, 삶과 죽음을 정의하는 데에 급급했다. 그런데 황금열쇠는 선악, 시비, 생사의 개념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그리고 세상의 모든 대립과 갈등은 인간이 시간을 흐름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비롯된 것이라고 설명한다. 저자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시간은 통합된 하나다!’

“천동설을 믿고 있던 시기인 1473년에 태어난 코페르니쿠스는 지동설을 주장했고, 1564년에 태어난 갈릴레오는 지동설을 증명했다. 코페르니쿠스 이전에도 지동설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들의 주장은 무시되었고, 코페르니쿠스가 지동설을 주장했음에도 불구하고, 갈릴레오가 그것을 증명하기 전까지 약 백 년이라는 시간 동안 대부분의 사람은 코페르니쿠스의 주장을 믿지 않았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도 천동설을 믿던 시대와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는 시간이 흐른다고 믿고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신에게 기도할 때, 신이 우리의 미래를 관장한다고 믿는다. 타로 카드를 볼 때에도, 사주와 궁합을 볼 때에도, 별자리 운세를 볼 때에도 우리는 운명과 미래가 결정되었다고 믿는다. 양자물리학자들도 과거와 현재와 미래의 시간이 하나인 다른 차원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우리는 그것을 4차원이라 불러왔다. 그런데도 누군가 앞에 나서서 과거와 현재와 미래가 통합된 하나라고 주장하면, 우리는 그를 한심스럽게 쳐다본다. 즉, 우리는 통합된 시간을 주장하는 코페르니쿠스가 등장하기 전의 시대에 살고 있는 것이다.”

이 밖에도 성공, 철학, 종교, 시간, 자유의지, 행복, 웃음 등에 대한 저자의 새로운 관점은 역사상 가장 혁명적이었던 지동설, 진화론, 양자이론만큼이나 놀라운 내용들을 포함하고 있다.


목차


프롤로그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에필로그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