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

  • 주승현
  • |
  • 제우미디어
  • |
  • 2019-03-21 출간
  • |
  • 296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88959527748
판매가

12,800원

즉시할인가

11,520

카드할인

346원(즉시할인 3%)

적립금

6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1,5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이 봄이 지나도 너를 계속 만나고 싶어.”

 

10살 무렵부터, 벚꽃이 피는 봄이 되면

주변에서 이상한 일들이 일어났다.

그때부터 타카야는 봄을 싫어하게 되었다.

 

“저는 벚꽃 알레르기가 있거든요.”

 

스무 살이 되던 해의 봄.

이모부의 가게를 돕기 위해 도착한 교토에는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었다.

 

그 숨이 막힐 듯한 연홍빛 풍경 속에서,

타카야의 마음을 흔드는 그녀가 나타났다.

 

아름다운 교토의 풍경 속에서 

벚꽃이 지닌 힘에 이끌리는 

신비한 사랑의 기적!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교토에서 펼쳐지는 

아름다운 연애 판타지 소설!

 

현지에서 교토를 배경으로 연작을 써내고 있는 히로세 미이의 <그것은 벚꽃 같은 사랑이었다>는 벚꽃이 피는 봄의 교토를 뛰어나게 묘사해낸 작품이다.

 

10살 무렵의 어떤 일로 벚꽃을 싫어하게 된 타카야는 공교롭게도 벚꽃이 가장 흐드러지게 핀 교토에서 유키라는 여성을 만나게 된다. 두 남녀가 서로 만나고, 끌리고, 생각하며 함께 교토의 거리를 산책하는 모습은 무척 청순하고 흐뭇한 광경이다.

 

때로는 설레고, 때로는 싱숭생숭한.

그야말로 벚꽃 같은 사랑의 결말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각자의 비밀을 간직한 두 사람의 치유력 있는 모습을 지켜보고, 

벚나무 아래서 먹는 화과자의 맛을 상상해보며, 

 

이 따뜻한 이야기와 함께해보자.



목차

프롤로그

제1장

제2장

제3장

제4장

제5장

제6장

최종장

에필로그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