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페스트 세트

  • 알베르카뮈
  • |
  • 생각뿔
  • |
  • 2018-10-10 출간
  • |
  • 448페이지
  • |
  • 104 X 139 X 32 mm /253g
  • |
  • ISBN 9791189503123
판매가

11,800원

즉시할인가

10,620

카드할인

319원(즉시할인 3%)

적립금

531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0,6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판사서평




창의성과 지성을 더하다
생각뿔 세계문학 미니북 클라우드

한 권의 책을 선택해서 손에 쥐고 페이지를 넘기기까지는 여러 고민과 여러 노력이 필요하다. 이러한 고심 끝에 선택된 책은 오롯이 한 개인의 책이 된다. 도서출판 생각뿔은 그렇게 선택된 책의 가치를 먼저 생각하고, 그 가치에 부응하는 책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그 결과 ‘생각뿔 세계문학 미니북 클라우드’가 탄생하게 되었다.
‘생각뿔 세계문학 미니북 클라우드’는 오랜 세월 동안 전 세계 독자들의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는 세계 문학 작품을 엄선해 알차게 구성한 세계 문학 시리즈다. 책을 들고 읽을 때 편안할 수 있도록 손에 잘 잡히는 미니북으로 제작했고, 세련되고 감각적인 디자인으로 자칫 어렵고 무거울 수 있는 작품들이 지금 이곳에서 호흡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나친 번역 투 문장과 비문 등으로 작품을 이해하는 데 불편하지 않도록 번역에 공을 들였다. 그러면서도 원문의 뜻을 최대한 살리려고 노력했다.

페스트라는 ‘무시무시한 악(惡)’이 도시를 휩쓸다
‘운명을 거스르는’ 인간상을 그려 낸 카뮈의 역작!

『페스트』의 앞부분을 읽다 보면 ‘서술자’에 대한 궁금증이 생긴다. 이 서술자는 처음에는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밝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는 알제리에 있는 소도시인 오랑 시에 고립되어 페스트와 사투를 벌이는 사람들의 모습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하며 담담한 어조로 전달한다.
오랑 시에 살고 있는 의사 베르나르 리외는 어느 날, 계단에서 죽어 있는 쥐 한 마리를 발견한다. 이후 죽은 쥐의 숫자는 점점 늘어난다. 이와 더불어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걸리는 사람들과 사망자의 수도 점점 늘어난다. 리외와 연로한 의사인 카르텔은 이 전염병이 페스트일 것이라고 잠정 결론을 내린다. 이렇게 해서 오랑 시는 다른 지역과 완벽하게 차단된다. 이러한 오랑 시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나치즘에 의해 탄압을 받았던 프랑스를 상징한다.

극한의 공포, 계속되는 죽음 앞에서
‘나로서 존재’하기 위한 인간들의 사투

『페스트』에 등장하는 여러 인물은 자기만의 방식으로 이 위기에 대처해 나간다. 취재를 위해 오랑 시에 왔다가 갇혀 버린 신문 기자 랑베르는 불법을 동원해서까지 탈출하고자 하지만, 나중에는 마음을 바꾸어 환자들을 돕기로 결심한다. 자살을 시도했다가 살아난 코타르는 사람들이 불안에 떨수록 오히려 만족감과 안도감을 느낀다. 파늘루 신부는 설교를 통해 사람들을 감화시키고자 하고, 타루는 보건대를 조직해 환자들을 돕는다. 카르텔은 혈청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한다.
무서운 기세로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던 페스트는 많은 사망자를 낸 후 조금씩 주춤하기 시작한다. 새로운 혈청도 개발되면서 오랑 시 사람들은 조금씩 희망을 품기 시작한다. 결국 굳게 닫혀 있던 오랑 시의 문은 활짝 열린다. 하지만 오랑 시 사람들은 비극의 그림자를 걷어 내고 온전하게 희망을 받아들일 수 있었을까. 이들은 페스트와의 사투에서 진정으로 승리했을까. 이 책의 마지막 부분까지 읽게 되면 이들의 운명이 어느 방향으로 움직였는지, 처음에 밝혀지지 않았던 서술자의 정체가 무엇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저는 『페스트』가 소설이 아닌 기록으로 읽히길 바랍니다.”
- 알베르 카뮈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제4부
제5부

작품 해설
작가 연보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