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산책하는 침략자

  • 마에카와도모히로
  • |
  • 알마
  • |
  • 2019-03-28 출간
  • |
  • 296페이지
  • |
  • 114 X 189 mm
  • |
  • ISBN 9791159922497
판매가

14,800원

즉시할인가

13,320

카드할인

400원(즉시할인 3%)

적립금

74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3,3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우리가 원하는 건 개념을 이해하는 거야. 이해 그 자체를 가져오는 거지.
그게 우리가 가진 능력이야.”

신지와 나루미는 바닷가의 쇠락한 소도시에 사는 평범한 부부다. 여름 축제가 한창이던 날, 신지는 며칠간 행방불명이 되었다가 다른 사람이 되어 돌아온다. 솔직하고 평온해 보이지만, 어딘가 앞뒤가 맞지 않고 말이 통하지 않는다. 신지의 달라진 모습에 당황하는 나루미. 그런 나루미를 두고 신지는 매일 이유 모를 산책을 나선다. 한편 도시에서 71세 노인이 함께 살던 아들 부부를 식칼로 찔러 죽인 뒤 처참한 상처를 몸에 남기고 자살한 사건이 발생하고, 사건이랄 것 없었던 도시에 기이한 사고가 연달아 일어난다. 취재를 위해 도시를 찾은 르포 작가 사쿠라이는 일가족 살인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침략자’의 그림자와 맞닥뜨린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기를 바란 보통의 인물 나루미는 달라진 신지와 일상을 쌓으며 사랑을 되찾기를 원하고, 언론 기자가 되고 싶었던 프리랜서 작가 사쿠라이는 기삿거리를 얻겠다는 욕심에 침략자를 자처하는 소년을 따라다닌다. 우리 삶에서 흔히 발견할 수 있는 평범한 열망을 품고 살아가는 두 인물이 각기 다른 궤적을 거쳐 침략자의 진실 앞에서 마주하고, 사태가 급박하게 전개된다.

침략SF는 미국 소설가 허버트 조지 웰스가 1895년에 소설 《우주전쟁》에서 처음 선보인 뒤로 20세기 대중문화에서 무수히 활용되었다. 〈컨택트〉(2017년), 〈엣지 오브 투모로우〉(2014년) 같은 영화가 모두 침략SF 장르의 문법을 따른다. 구로사와 기요시 감독이 ‘추천의 말’에서 밝히듯 《산책하는 침략자》 역시 “틀림없는 예언적 침략SF”이지만, 이 작품은 ‘개념을 빼앗는다’는 설정을 이용해 장르의 관행적인 문법을 탁월한 솜씨로 반전하면서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본질적인 것을 찾는다. ‘가족’을 빼앗긴 사람이 혈육을 만날 때, 그의 마음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까? ‘소유’를 빼앗긴 인간은 세상을 어떻게 바라볼까? 그렇다면, ‘사랑’은?

‘개념을 잃는다’는 아이디어는 두 가지 경로로 구상하게 되었습니다. 첫째로, 지구 밖 생명체가 인류를 조사하러 온다면 언어로 이해하기보다 개념으로 이해하는 편이 더 효율적이겠다고 생각했습니다. ‘愛’ ‘love’ ‘amour’ 모두 결국 같은 것을 의미하니까요. 또 하나는, 연극으로 표현했을 때 어떻게 하면 외계인의 공격에 현실성을 부여할 수 있을까 고민했습니다. 보이지 않는 것, 그러면서도 인간을 파괴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 한국어판 저자 인터뷰에서

불가능하고도 가능한 세계, 포비든 플래닛(FORBIDDEN PLANET, FoP)!
2019년 봄, 알마의 새로운 소설 시리즈가 시작됩니다

현실과 이상이 결합하는 낯선 행성,
견고한 일상의 궤도에 틈입하는 새로운 문학.
한국소설의 미완의 조각을 마침내 채워 넣는다.

★ 2019년 봄 《천국보다 성스러운》 《산책하는 침략자》 출간 ★
★ 2019년 여름 듀나, dcdc 소설집 출간 ★
★ 송경아, 김성일, 이수현, 은림, 박성환, 마샤 웰스, 응네디 오코라포르 외 출간 예정 ★

모든 문학은 질서를 갖춘 공상, 즉 상상의 힘으로 이룩된다.
과학의 힘으로 미래를 회상하는 과학소설이야말로,
이런 의미에서, 궁극의 예술 형태 중 하나를 이룩한다.
그림의 매혹이 글의 힘과 어우러질 알마의 FoP 시리즈가
한국소설의 미완의 조각을 아름답게 완성해 주리라 기대한다.
_장은수 이성과감성 콘텐츠연구소 대표

마침내, 라고 외쳤다. ‘알마’라는 이름에서 나는 이미 수많은 SF를 보았기 때문이다.
_김현 시인

한국 SF출판의 다크호스가 뜬다! 다른 색깔, 다른 감성. 기대가 크다.
_박상준 서울SF아카이브 대표

알마 SF 시리즈 FoP가 시대의 어둠을 뚫고 Science Future를 여는 활화산이 되길 바랍니다.
_이명현 과학저술가·천문학자


목차


산책하는 침략자
인터뷰_ 관계를 파괴할 때 일어나는 일(마에카와 도모히로x이홍이)
추천의 말_ 잠입하는 절망(구로사와 기요시)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