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진짜 진짜 재밌는 진화 그림책

  • 카르멘로드리게스
  • |
  • 라이카미(부즈펌)
  • |
  • 2019-03-20 출간
  • |
  • 176페이지
  • |
  • 231 X 311 X 21 mm /1036g
  • |
  • ISBN 9791187504696
판매가

21,500원

즉시할인가

19,350

카드할인

581원(즉시할인 3%)

적립금

1,0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9,3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도감보다 더 흥미롭고, 백과사전보다 훨씬 재밌다!

지구가 처음 탄생한 순간부터 인류가 등장한 시기까지, 

길고 긴 생명의 역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진짜 진짜 재밌는 진화 그림책》!

 

지금 지구에는 굉장히 많은 종류의 동물과 식물이 살고 있어요. 하늘과 땅, 강과 바다, 들과 숲, 사막과 빙하지대 등 생물이 살지 않는 곳을 찾아보기가 어렵지요. 

그러나 46억 년 전, 지구가 처음 태어났을 때는 지금과는 전혀 다른 모습이었어요. 공기는 산소 대신 독성이 있는 가스로 가득 차 있었고, 사람은커녕 그 어떤 생명체도 살지 않는 별이었답니다.

그러던 지구에 생명의 역사가 시작되었어요. 지구가 태어난 지 수억 년이 지나, 원시 바닷속에서 아주 작은 생명체가 태어났거든요. 그리고 어느 순간 갑자기 다양한 종류의 생물들이 나타나 강으로 땅으로 하늘로 퍼져 나갔어요. 또 수십 억 년이 지난 뒤에는 마침내 우리처럼 두 발로 걷는 인류가 나타났답니다. 그렇게 길고 긴 시간이 흘러 우리가 사는 오늘날의 지구가 만들어진 것이지요. 

 

그런데 먼 옛날 지구에 살던 생물 가운데, 아직까지 그 모습 그대로 남아 있는 종류는 거의 없어요. 날씨가 따뜻했다가 바닷물이 꽁꽁 얼 정도로 추워지기도 하고, 땅이 바닷물에 잠겨 있다가 우뚝 솟아서 산맥이 되기도 하는 등 지구 환경이 갑작스럽게 변할 때마다 수많은 생물들이 목숨을 잃고 사라졌거든요. 

하지만 몇몇 생물들은 새로운 환경에서도 살아남기 위해 끊임없이 변신을 거듭했어요. 환경에 적응하면서 몸의 구조나 형태를 발전시켰고, 그러면서 완전히 새로운 생명체가 나타나기도 했답니다. 이 놀라운 과정을 바로 ‘진화’라고 해요. 

 

지금부터 우리는 지구가 처음 생겨난 순간부터 수십억 년이 지나 우리의 조상이 되는 인류가 등장한 시기까지, 이 책을 통해 머나먼 시간 여행을 떠날 거예요. 

책 안에는 우리가 잘 아는 잠자리나 악어, 코뿔소와 비슷하게 생긴 동물도 있고, 악어와 고래가 합체한 것처럼 이상하게 생긴 동물도 있어요. 또 사람보다 더 큰 바다전갈도 있고, 그 어떤 동물과도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말도 안 되게 커다란 공룡도 있지요. 

이상하고 놀라운 생김새 때문에 누군가 멋대로 상상해서 만들어낸 것 같지만, 모두 과거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재현한 것이에요. 누가 본 것도 아니고 사진을 찍은 것도 아니지만, 우리는 그동안 지구에 어떤 생물들이 나타났다 사라졌는지를 알 수 있거든요. 심지어 언제 어디서 어떻게 살았는지도 알 수 있고, 어떤 모습이었는지도 알 수 있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생물들이 지구 곳곳에 자신이 살았던 흔적을 남겨 놓았기 때문이에요. 이것이 바로 ‘화석’이지요. 

 

그래서 우리는 책 속 동물들과 함께 시간 여행을 하는 것만으로 지구 환경이 어떻게 변해 왔는지, 어떤 생물이 차례로 생겨났는지, 어떤 모습으로 진화했는지, 오늘날 우리와 함께 사는 동물들의 조상이 누구인지, ‘지구의 오랜 역사’와 ‘동물들의 진화 과정’을 저절로 이해할 수 있어요. 또 책 뒤쪽에 실린 특별부록을 통해서 ‘진화’와 ‘인류 역사’에 대해 더 깊게 알아볼 수도 있답니다. 

과연 지구의 옛날 모습은 어땠을까요? 또 지구에는 어떤 생물들이 살았을까요? 

진짜 진짜 신비롭고 놀라운 과거 속으로 여행을 떠나 보아요!

 

▣ 이 책의 특징

1. 지구가 처음 탄생한 순간부터 인류가 등장한 시기까지, 각 시대별로 지구에 나타났던 대표적인 동물들을 모아 놓았어요.

2. 큼직하고 사실적인 일러스트가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시켜요.

3. 데본기, 석탄기, 쥐라기, 백악기 등 지질시대 연표에 따라 나누어 소개해서, 각 시대별로 동물들이 어떻게 진화하고 또 멸종했는지 쉽게 이해할 수 있어요.

4. 무척추동물, 어류, 양서류, 파충류, 공룡류, 조류, 포유류, 인류 등 동물의 분류를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글 대신 색깔로 표시해 놓았어요.

5. 사람의 손 크기나 키와 비교한 그림을 따로 실어서, 아이들이 동물의 크기를 쉽게 가늠할 수 있어요.

6. 책 뒤쪽에 실린 특별부록을 통해 ‘동물 진화’와 ‘인류 역사’에 대해 더 깊게 알아볼 수 있어요.

목차

 ● 이 책의 소개

 

● 생명의 시작

 지구 생명의 역사

 지구의 모습은 어떻게 변했을까?

아주 먼 옛날에는 어떤 동물들이 살았을까?

선캄브리아대

 캄브리아기

 오르도비스기

 

● 실루리아기

 프테리고투스

 구이유

 클리마티우스 VS 프테라스피스

 

● 데본기

 케이롤레피스 VS 케팔라스피스

 아칸토스테가 VS 익티오스테가

 둔클레오스테우스 VS 클라도셀라케

 실러캔스

 

● 석탄기

 메가네우라

 아르트로플레우라

 힐로노무스

 헬리코프리온

 

● 페름기

 에리옵스 VS 디플로카울루스

 에다포사우루스 VS 디메트로돈

 코엘루로사우라부스

 스쿠토사우루스

 

● 트라이아스기

 트리낙소돈 VS 시노그나투스

 타니스트로페우스

 에리트로수쿠스 VS 에우파르케리아

 시노칸네메예리아 

 티키노수쿠스 VS 쿠에네오사우루스

 노토사우루스 VS 플라코두스 

 히페로다페돈 VS 헤레라사우루스

 이카로사우루스 VS 롱기스쿠아마

 

● 쥐라기

 디모르포돈 VS 도리그나투스 

 익티오사우루스 VS 리오플레우로돈

 아파토사우루스 

 펠로네우스테스 

 스테고사우루스 

 투리아사우루스 

 오르니톨레스테스 VS 시조새

 

● 백악기

 이구아노돈

 폴라칸투스 VS 카르카로돈토사우루스

 헤스페로르니스 VS 모사사우루스

 프로토케라톱스 VS 벨로키랍토르

 데이노수쿠스 VS 마이아사우라 

 아르켈론 VS 엘라스모사우루스 

 타르보사우루스 VS 테리지노사우루스

 티라노사우루스 VS 트리케라톱스

 프테라노돈 VS 케찰코아틀루스

 

● 제3기(고제3기, 신제3기)

가스토르니스 VS 렙틱티디움

 암블로세투스 VS 프로팔레오테리움

 앤드류사쿠스 VS 엠볼로테리움

 아르시노이테리움 VS 이집토피테쿠스

 하이에노돈 VS 칼리코테리움

 플라티벨로돈 VS 아에피카멜루스

 아르젠타비스 VS 포루스라코스

 메갈로돈 VS 리비아탄

 안킬로테리움 VS 데이노테리움

 

● 제4기

 디노펠리스 VS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도에디쿠루스 VS 메가테리움 

 메갈라니아 VS 디프로토돈 

 스밀로돈 VS 마크라우케니아 

 동굴사자 VS 동굴곰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 VS 메갈로케로스 

 코엘로돈타 VS 원시초원들소 

 털매머드 VS 호모 사피엔스

 

● 특별부록 1 : 진화와 멸종

 생물은 어떻게 진화했을까? 

‘화석’이란 무엇일까? 

‘대멸종’이란 무엇일까?

코뿔소와 말, 코끼리는 어떻게 진화했을까?

 

● 특별부록 2 : 인류

 인류는 어떻게 진화했을까? 

사람은 어떻게 두 발로 걷게 되었을까? 

인류의 지능은 어떻게 발달했을까? 

인류는 언제부터 불을 사용했을까? 

신생대에 만들어진 예술 작품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