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중국에서의 기술에 관한 물음

  • 허욱
  • |
  • 새물결
  • |
  • 2019-04-16 출간
  • |
  • 400페이지
  • |
  • 147 X 210 mm
  • |
  • ISBN 9788955594171
판매가

36,000원

즉시할인가

34,920

카드할인

1,048원(즉시할인 3%)

적립금

360원 적립(1%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34,9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 전통-현대, 동양-서양 등 기존의 모든 2항 대립적 사유 틀의 잘못을 뿌리부터 파헤쳐 그와 관련된 온갖 사상적 편견을 변증법적으로 지양하며, 21세기 동양적 사유의 새로운 출발점을 모색한다. 디지털 시대에 어떠한 정신문명을 건설할 것인가는 어떠한 기술 문명을 발전시켜 나갈 것인가 하는 물음과 상동적인 것이다.

인류가 오존층에 구멍을 뚫기 전까지 중국 문명은 지구 위에 달에서도 보이는 유일한 흔적, 즉 만리장성을 남긴 거대한 문명이었다. 뿐만 아니라 중국의 영어 이름 China 또한 현대의 모바일폰이라고 할 수 있는 도자기china에서 유래한 것일 뿐만 아니라 베이컨 등 서구 지식인이 화약, 종이, 나침판 등 세계의 3대 발명품을 만든 민족이라고 격찬했듯이, 중국 문명은 17세기 이후부터 서양 문명과 본격적으로 접촉하기 전까지 기술 문명에서도 선구적이었다.
하지만 잘 아는 대로 중국은 ‘근대화’에 실패한 유일한 근대 문명이기도 했다. 19세기 중반에 세계의 중심에서 일종의 ‘변방’으로 전락한 이 제국은 ‘문화대혁명’에서는 문화적 야만으로 타락하는 듯했다. 하지만 20세기 말에 서구를 본격적으로 ‘따라잡으며’, 모방과 복제와 흉내를 통해 어느덧 서구와 양적으로는 균형점에 이르러 G2로 불리는 가운데 ‘중국몽’과 함께 해상 및 육상 실크로드의 복구를 목표로 하는 ‘일대일로’ 등 과거의 중화제국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국면에서 트럼프 정부와 정면충돌하고 있는 현재의 국면은 ‘돈의 전쟁’이라는 측면에서가 아니라 중국은 과학과 기술에 대한 맹신에 기반한 단순 근대를 넘어 ‘코스모테크닉스’를 사유할 수 있는가라는 저자의 문제의식을 깊게 되울리고 있다.
영국이 인도를 침략하기 전까지 무굴 제국이 최전성기 때 전 세계 부의 거의 절반을 차지했듯이 19세기 초에 서구 열강이 본격적으로 침략하기 전까지 청 제국의 ‘국부’는 오히려 영국 제국을 능가했다. 실제로 아편전쟁 또한 영국 제국주의의 식민지 정책의 실패에 대한 야만적 자백에 다름 아니었다. 하지만 중국의 기술 문명과 관련해서는 ‘니덤의 질문’이라는 아킬레스건이 존재한다. 즉 왜 중국에서는 근대과학과 기술이 출현하지 않았는가? 니덤에 따르면 심지어 유럽의 근대 이전에는 중국의 과학기술이 유럽보다 더 진보적이었다고 한다. 저자에 따르면 서구 사상의 뿌리에 놓인 그리스 기하학의 기본 논리인 필증성必證性이 이후 서구의 합리적 사유, 이어 기술적 사유의 뿌리에 놓여 있던 반면, 중국 사상에서는 필증의 논리에 토대를 낳아줄 기하학적 사유는 보이지 않는다. 즉 ‘기술’에 대한 사유가 존재할 토대가 부재한다.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서구에서는 ‘코스모스’에 대한 사유가 윤리화되는 대신 기술화되는 반면, 중국에서는 코스모스에 대한 사유가 윤리화되면서 기술에 대한 사유가 부재한다. 그리하여 중국에서는 하늘의 논리가 인간의 논리, 그리고 이어 자연의 논리가 된다. 이 코스모스와 기술을 합일시키는 것이 21세기 문명의 과제가 아닐까?

■ 기술과 윤리, 하늘을 분리하면서 시작된 동서양의 근대를 극복하려는 모든 시도는 왜 실패하고 우리는 지금 기술 만능주의의 신화 속에서 살고 있는가? 이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을 코스모테크닉스에서 찾을 수 있을까?

만약 중국이 아편전쟁 이후부터 ‘서구화’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면 중국과 일본은 거의 동시에 ‘근대화’에 착수한 셈이다. 하지만 이후 두 나라의 역사의 명암은 극명하게 갈렸으며, 이것은 거의 20세기 말까지 계속 이어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 명암을 단순히 근대화에의 성공과 실패라고 할 수 없는데, 일본의 성공은 20세기 중반에 ‘근대의 초극’ 논쟁이 보여주듯이 정신적으로는 형이상학적 파시즘으로 귀결되고, 현실적으로는 대동아공영권을 빙자한 전쟁으로 치달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전후에는 완전히 미국의 지적·정신적·군사적 식민지가 되고, 한때 ‘경제적 동물’이라는 비아냥을 들었듯이 일본이 진정 근대를 ‘초극’했다는 평가를 내리기에는 아직도 여러모로 부족한 모습이다.
중국은 19~20세기의 ‘대실패’를 20세기 말에 개혁개방을 통해 순식간에 만회하는 듯했으나 지금은 ‘동도서기’라는 19세기 문제의식 중 ‘동도’는 완전히 망각된 듯하다. ‘흑묘백묘론’이 단지 경제 영역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와 대외 관계까지 중국의 정신 전체를 지배하고 있는 듯하다. 미국 문명의 매력 중의 하나가 ‘소프트 파워’라는 점에서 거대한 비만아가 된 21세기 중국이 어떻게 새로운 ‘정신문명’을 건설하느냐가 전 지구인의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일본이라는 아시아 국가에게 식민지가 된 한국의 근대화 초기의 운명은 이 그림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비참한 것이었다. 동시에 그것은 그만큼 한국에서는 근대화의 염원과 동력이 강할 수밖에 없었음을 의미하는데, 그것은 어쩌면 중국에서처럼 ‘동도’서기론조차 허용하지 않는 것이었다. 해방 후에 군사독재와 유신헌법이라는 예외 상태하에서 경제가 비로소 ‘근대화’에 성공한 역사의 굴곡이 이를 너무나 잘 보여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동도’ 자체를 거의 완전히 망각할 수밖에 없는 한국 또한 진정한 창조력과 정신문명의 세기인 21세기에 과거의 물질 만능주의의 잔혹한 복수를 바로 앞에 두고 있다면 지나친 과장일까?
중국의 사상가 이택후에 따르면, 20세기 중국의 사상사적 사명은 ‘구국과 계몽의 변증’ 사이의 아찔한 외줄타기였다. 그리고 그는 극단적 이념으로 점철되어 무수한 희생과 정치적 소란만 되풀이한 20세기 중국의 역사에 ‘고별혁명’을 선언하며 실용의 세기를 열 것을 주문하고 있다. 21세기 중국은 어떤 미래의 역사적 궤적을 그려나갈 것인가? 이 문제는 단지 중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넓게는 지구촌 전체의 문제, 좁게는 이 거대한 수퍼자이언트를 바로 옆에 두고 있는 우리의 직접적 고민이기도 하다. 그리고 우리는 점점 이 거대한 비만아에게 하루는 매혹을, 하루는 대경실색을 하는 일을 점점 더 빈번하게 반복하고 있다. 아무튼 G2로 세계사의 지정학적 위치를 변경한 중국의 급속한 변화는 동시에 ‘중국 물음’에 대한 사상적·철학적 물음을 새롭게 제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민주화/산업화라는 패러다임에 몇십 년째 갇혀 있는 우리 시야를 넓혀 중국과 일본을 모두 시야에 넣은 채, 그리고 저자 주장대로 코스모스와 기술을 함께 사유할 때만이 과거의 소비적 소동을 지우고 미래를 여는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가끔은 우주와 기술 같은 ‘뜬금없는 이야기’가 필요하며, 그것만이 새로운 세상을 보이게 해준다.


목차


옮긴이 서문 … 27
서문 … 61

서론 67
1. 프로메테우스 되기 … 74
2. 우주, 우주론, 코스모테크닉스 … 85
3. 테크놀로지적 파열과 형이상학적 통일 … 101
4. 근대(성), 근대화 그리고 기술성 … 106
5. 무엇을 위한 ‘존재론적 전회’인가? … 113
6. 방법에 대한 몇 가지 노트 … 121

1부 중국의 테크놀로지 사상을 찾아서

7. 도와 우주: 도덕 원리 … 129
8. 폭력으로서의 테크네 … 138
9. 조화와 하늘 … 149
10. 도?-?기: 덕 대 자유 … 157
10. 1. 도교에서의 기와 도: 포정해우 … 171
10. 2. 유교에서의 기-?도: 예의 복원 … 179
10. 3. 스토아학파적 코스모테크닉스와 도교적 코스모테크닉스에
대한 논평 … 187
11. 저항으로서의 기-?도: 당대의 고문 운동 … 201
12. 초기 신유교에서의 유물론적 기氣 이론 … 206
13. 명대의 송응성의 기술백과사전에서의 기-?도 … 210
14. 장학성과 도의 역사화 … 220
15. 아편전쟁 후의 기-?도의 파열 … 224
16. 기-?도의 붕괴 … 231
16. 1. 장군매: 과학 그리고 삶의 문제 … 232
16. 2. 중국 본위의 문화 건설 선언과 그에 대한 비판자들 … 235
17. 니덤의 질문 … 238
17. 1. 유기적 사유양식과 자연의 법칙들 … 241
18. 모종삼의 응답 … 246
18. 1. 칸트의 지적 직관에 대한 모종삼의 전유 … 246
18. 2. 모종삼에서 양지의 자기?-?부정 … 257
19. ‘자연 변증법’과 형이상학의 종언 … 264

2부 근대(성)와 기술??-?의식

20. 기하학과 시간 … 273
20. 1. 고대 중국에서의 기하학의 부재 … 275
20. 2. 기하학화와 시간화 … 281
20. 3. 기하학과 우주론적 특수성 … 289
21. 근대(성)와 테크놀로지?-?의식 … 297
22. 근대(성)의 기억 … 305
23. 니힐리즘과 근대 … 317
24. ‘근대 초극’ … 325
25. 포스트모던의 상기 … 346
26. 귀향의 딜레마 … 361
27. 인신세에서의 중화미래주의中華未來主義(1839~2046년) … 369
28. 또 다른 세계사를 위하여 … 381

찾아보기 … 393

도서소개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