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굿바이, 헤이세이

  • 후루이치노리토시
  • |
  • 토마토출판사
  • |
  • 2019-05-10 출간
  • |
  • 208페이지
  • |
  • 128 X 188 mm
  • |
  • ISBN 9791185419879
판매가

13,800원

즉시할인가

12,420

카드할인

373원(즉시할인 3%)

적립금

69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42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죽어가는 고양이, 죽으려는 남자, 그들을 사랑하는 여자
『굿바이, 헤이세이』는 안락사가 합법화된 ‘현대 일본(가상)’을 배경으로 한다. 헤이세이(平成) 시대를 상징하는 인물로 언론에 거론되며 현대적인 삶을 살아가는 히토나리(平成)는 합리적이고 이지적이며 섹스에는 별 관심이 없고 머리에 비해 정서는 메마른 남자이다. 돌아가신 아버지의 애니메이션 저작물을 관리하며 부족함 없이 본능에 따라 사는 여자 아이(愛). 아버지의 애니메이션을 영화로 만들기 위해 각본가로 참여한 히토나리와 만나게 되며 흥미를 가지게 된다. 그 후 아이(愛)는 히토나리와 가까운 사람이 되고 싶어 식사와 회식 자리 등 여러 번 만날 자리를 만들고, 결국에는 나름대로의 룰을 정하고 2년 가까이 동거하는 중이다. 어느 날 갑자기 히토나리는 헤이세이 시대가 끝남과 동시에 안락사를 할 예정이라는 말을 아이(愛)에게 덤덤하게 말한다. 아이(愛)는 히토나리가 왜 안락사를 희망하는지 납득하지 못하고 그를 설득하기 위해 직접 안락사 현장을 함께 견학하기 시작한다. 그런 와중에 아이(愛)의 친동생과도 같은 고양이 미라이(未?)의 살날이 얼마 남지 않음을 알게 되고……. 헤이세이 시대는 점점 끝을 향해 달려간다. 히토나리는 왜 헤이세이 시대를 끝으로 안락사를 하려는 것일까? 과연 아이(愛)는 히토나리를 설득하고 그와 이별하지 않을 수 있을까?

죽음은 권리다!
이 소설은 남녀의 사랑과 이별이라는 스토리를 전개하지만 ‘안락사’라는 무거운 배경을 뒤로 하고 있다. 작가는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가지 일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시대이지만, 죽을 타이밍만은 스스로 결정할 수 없다. 죽을 타이밍을 스스로 결정해도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평소에 갖고 있었고, 그러다 건강했던 할머니가 입원하여 걷지도 못하고 식사도 할 수 없게 되었는데, 병문안 갈 때마다 “죽고 싶다”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재작년에 할머니가 돌아가시고 석연치 않은 마음이 남았고, 그것을 표현하는 데 소설이라는 형태가 딱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어 이 소설을 쓰게 되었다고 한다.
또 본문 중에서 등장인물 히토나리는 옴진리교의 사형집행의 문제를 놓고 아래와 같이 말한다.

“이 21세기에 … 죽음을 권리가 아니라 형벌로 간주한다는 점에서 너무나도 시대에 뒤처져 있는 것이지요.”

죽음은 인간이 행복을 추구하기 위해 선택할 수 있는 정당한 수단과 방법으로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작가의 이러한 생각을 바탕으로 두 남녀의 사랑과 이별이라는 스토리가 어떻게 전개되는지 독자들이 확인할 차례이다.


★독서미터 일본 독자들의 찬사★

“젊은이들의 풍속을 섞으면서 안락사와 사생관을 말하는 것이 참신했다.”
“안락사라는 어려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읽기 매우 쉬웠다.”
“안락사가 합법화된 설정에서 ‘죽음에 대한 욕망’이 오히려 ‘삶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해주었다.”
“사회학자인 작가의 관점으로 쓰여진 연애소설.”
“사토리 세대의 사생관을 사회학자 특유의 관점에서 분석하고 문학의 형태로까지 만들어낸 문장력과 표현력은 한마디로 대단하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