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미스터리 아레나

  • 후카미레이이치로
  • |
  • 엘릭시르
  • |
  • 2019-05-09 출간
  • |
  • 424페이지
  • |
  • 129 X 188 X 26 mm /435g
  • |
  • ISBN 9788954656177
판매가

14,000원

즉시할인가

12,600

카드할인

378원(즉시할인 3%)

적립금

700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6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 본격 미스터리를 위한 본격 미스터리
폭우가 쏟아지는 별장지. 육지와 유일하게 이어지는 다리는 탁류에 침수되어 통행이 불가능하다. 그런 와중에 별장에 모인 미스터리 연구회 멤버들. 그리고 갑자기 그중 한 명이 살해당한다. 『미스터리 아레나』의 도입부이자 본격 미스터리 하면 떠오르는 클로즈드 서클 미스터리의 전형적인 도입부다. 이처럼 시작부터 철저하게 ‘본격 미스터리’라는 장르에 맞춰져 있는 『미스터리 아레나』는 시종일관 본격 미스터리의 온갖 요소들을 선보이며 독자들의 두뇌를 자극한다.
『미스터리 아레나』는 액자식 구성을 취하고 있다. 살인 사건의 현장인 별장지와 별개로 신개념 TV 추리 쇼 <미스터리 아레나>가 교차 서술되는데, 별장지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이 바로 <미스터리 아레나>에서 출제하는 문제에 해당한다. 문제는 텍스트 형식으로 출제되며 퀴즈 쇼의 패널들은 각 장이 끝나는 지점에서 저마다의 추리를 피력한다. 기본적으로는 책을 읽는 독자들과 같은 조건하에서 추리하는 셈이다. 본격 미스터리의 기본 조건이라고 할 수 있는 단서의 공정한 제시가 성립되는 셈이다. 또한 끊임없이 시점이 바뀌며 서술되지만 화자의 서술은 절대적인 사실이라는 점 역시 암묵적으로 지켜진다. 본격 미스터리로서는 최적의 조건이다. 이 작품에서는 <미스터리 아레나>의 패널 숫자만큼의 가설이 등장하는데, 수많은 트릭들이 가설로서 제기되고 수없이 부정당한다. 본격 미스터리에서 한 번쯤 등장했을 법한 오만가지 트릭들이 깜짝 놀랄 만큼 예리한 근거와 함께 차례차례 제기되는 과정을 보고 있자면, 본격 미스터리를 대접하기 위해 작가가 한껏 차려놓은 멋진 식탁을 보는 듯한 기분에 사로잡힌다.
더불어 등장인물의 입을 빌려 풀어놓는 작가의 본격 미스터리론이야말로 이 작품의 백미다. 미스터리 초심자 독자를 배려하기보다는 본격 미스터리를 위한, 또는 본격 미스터리 팬들을 위한 이야기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추리 쇼’라는 설정이 매력적이고 패널들의 기발한 가설과 사회자의 엉뚱한 반박의 반복이 워낙 기상천외한 까닭에 마니아는 물론이거니와 미스터리 초심자들이 읽어도 충분히 재미를 느낄 만한 요소가 곳곳에 깔려 있다.
추리 퀴즈 쇼 <미스터리 아레나>가 존재하는 시대는 20XX년, 그리 머지않은 가까운 미래다. <미스터리 아레나>의 우승자는 일확천금을 획득하게 되지만 우승하지 못한 사람들은 추리 쇼의 룰에 의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 목숨을 담보로 고액의 상금에 도전하는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절실하고 진지하게 임해야 할 퀴즈 쇼는 어쩐 일인지 지나치게 과장되고 비현실적으로 그려진다. 이는 전형적인 클로즈드 서클 본격 미스터리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문제편과 대조를 이루어, 문제편과 해답편의 전환이 분명하게 그려지고 문제편의 몰입도를 높이는 결과를 낳았다.
하지만 가설의 제기가 모두 완료되고 모든 것이 해결되었다고 생각한 순간에도 방심은 금물. 새로운 수수께끼가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작가는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본격 미스터리의 미덕을 잃지 않는다. 『미스터리 아레나』야말로 진정한 본격 미스터리를 위한 작품이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