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나이팅게일

  • 김서정
  • |
  • 웅진주니어
  • |
  • 2019-04-17 출간
  • |
  • 42페이지
  • |
  • 223 X 288 X 9 mm /487g
  • |
  • ISBN 9788901049885
판매가

11,000원

즉시할인가

9,900

카드할인

297원(즉시할인 3%)

적립금

550원 적립(5%적립)

배송비

2,000원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9,90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내용
옛날 중국, 황제의 궁궐에 작은 새 나이팅게일이 살았어요. 나이팅게일의 노랫소리는 너무나 아름다워서 여행객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어요. 여행객들은 자기 나라로 돌아가 황제의 궁궐과 나이팅게일에 대한 책을 썼어요. 그 책들 가운데 몇 권이 중국 황제에게도 전해졌지요.
책을 본 황제도 비로소 나이팅게일의 존재를 알게 되었어요. 황제는 당장 시종장에게 나이팅게일을 찾아오라고 명령했어요. 시종장은 수소문 끝에 부엌데기 여자 아이의 도움으로 나이팅게일을 황제 앞으로 데려왔어요.
황제를 비롯한 궁궐 사람들은 모두 모여 나이팅게일의 노래에 귀를 기울였어요. 나이팅게일의 노래는 정말 아름답고 신비로워서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어요. 황제도 감동을 받아 눈물을 흘렸지요. 그 후로 나이팅게일은 궁궐에서 지내게 되었어요. 낮에 두 번, 밤에 한 번 산책을 할 수 있었지만, 신하 열두 명이 따라 다니는 바람에 자유롭지 못했지요.
얼마 후 황제에게 선물꾸러미 하나가 도착했어요. 나이팅게일을 본따 만든 조각품 새였지요. 온갖 화려한 보석으로 치장한 조각품 새는, 태엽만 감아 주면 똑같은 노래를 몇 번이고 불렀어요. 사람들의 관심은 당장 조각품 새에게 쏠렸어요. 나이팅게일이 궁궐을 떠난지도 모를 정도였지요. 하지만 조각품 새는 1년이 지나 고장이 나고 말았어요. 그래서 1년에 딱 한 번밖엔 노래를 부를 수가 없었지요.
그리고 나서 5년 후, 황제게 병에 걸려 거의 죽게 되었어요. 사람들은 황제를 내버려 둔 채 새로 황제가 될 사람한테 인사하러 가 버렸어요. 황제는 홀로 남아 죽음의 신과 싸웠어요. 죽음의 신과 귀신들은 이상한 소리로 황제를 괴롭혔어요. 황제는 “노래를 불러 다오.” 하며 조각품 새에게 소리쳤지만, 조각품 새는 꼼짝도 하지 않았어요. 그때 어디선가 나이팅게일의 아름다운 노랫소리가 들려왔어요. 황제를 구하러 멀리서 날아온 거예요. 나이팅게일은 노래를 불러 죽음의 신을 쫓아 버렸어요.
건강을 회복한 황제는 나이팅게일에게 궁궐에서 함께 지내자고 말했어요. 하지만 나이팅게일은 자신은 궁궐에서 살 수 없다며 거절했지요. 대신 가끔씩 찾아와 가난하고 힘든 사람들의 얘기를 들려주기로 약속하고 훨훨 날아갑니다.

2004년 백상출판문화상에 빛나는 그 작가, 김동성의 신작
안데르센이 쓴 <나이팅게일>은 특이하게도 동양 이야기이다. 서양인 안데르센이 쓴 동양 이야기라는 점이 특이한데, 당시 유럽 사람들 사이에선 동양을 신비로운 곳으로 여겨 동양을 소재로 그림을 그리거나 글을 쓰는 게 유행했다. 안데르센도 그 분위기의 영향을 받아 동양 이야기를 구상하였다. 서양 사람이 쓴 많은 동양 이야기 가운데서도 <나이팅게일>은 동양의 대표적인 나라인 중국 황실을 무대로 하고 있다는 점, 중국 황제를 주인공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제법 본격적인 동양 이야기의 태(態)를 갖추고 있다.
때문에 이 작품을 그림책화하는 데에는, 두 가지 시선이 필요하다. 중국 황실의 모습을 사실적으로 묘사하면서도, 서양인의 눈에 비친 동양의 모습을 그려 내는 것. 곧, 중국의 고전적 분위기와 서양의 세련된 분위기가 적절히 어우려진 고난이도의 그림 작업을 요했다.
2004년 백상출판문화상을 수상한 작가 김동성은 그 몫을 훌륭하게 소화해 내었다. 책을 보는 독자는 가장 먼저 중국 황실을 직접 둘러보는 듯한 웅장함과, 나이팅게일의 청명한 노랫소리마저 들릴 것 같은 섬세하고 세련된 묘사에 깜짝 놀라게 된다. 드넓은 중국 황실과 정원을 원경부터 근경까지 훑어보는 듯한 영화식 장면 구성, 중국 황실의 문양이나 장식품들까지 하나하나 섬세하게 재생해 놓은 꼼꼼한 묘사가 눈을 떼지 못하게 할 것이다.
그러면서 권위의 상징인 황제의 과장된 체구와 그 아래서 꼼짝 못하는 신하들의 허둥대는 동작을 보면서, 어설픈 중국 황실의 분위기에 웃음짓게 된다. 하지만 그림을 좀더 꼼꼼히 뜯어보노라면, 상황에 딱 맞는 동작과 표정으로 흥을 돋우는 등장 인물 한 사람 한 사람을 살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나이팅게일을 찾아다니는 시종장, 나이팅게일의 노랫소리에 감동하는 궁궐 사람들, 조각품 새를 구경하러 달려오는 신하들, 조각품 새를 구경하는 백성들과 가난한 어부, 고장 난 조각품 새를 고치는 사람들… 마치 연극을 보듯 이 작품에 생동감과 재미를 주면서, 풍자성이라는 원작의 숨은 의미까지 오롯이 담아 내고 있다. 김동성은 섬세하고 세련된 묘사와 더불어 흥을 돋우는 감초 같은 해학적 조연들을 등장시킴으로써, 동서양의 빛깔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독특한 작품 세계를 그려 내었다.

짝사랑의 슬픈 경험이 되살려 낸 아름다운 이야기
나이팅게일이라는 새는 작은 밤빛 새로, 특히 밤에 아름다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 ‘밤꾀꼬리’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주로 유럽에 사는데, 중국이 배경인 이 작품에서는 약간 어설픈 설정이지만, 그렇기에 서양인이 쓴 동양 이야기라는 어설픔을 엿볼 수 있어 흥미로운 대목이다.
<나이팅게일>은 평생을 독신으로 살았던 안데르센의 짝사랑 경험을 소재로 한 작품이다. 짝사랑의 대상은 유명한 소프라노 가수였던 ‘예니 린드’. 당시 유럽에선 화려하고 기교적인 이태리풍의 노래가 유행했다. 하지만 예니 린드는 이런 유행에 편승하지 않고, 꾸밈없는 목소리로 소박하고 진실한 아름다움을 노래해서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안데르센은 가식 없는 목소리로 노래하는 예니 린드를 ‘나이팅게일’로, 기교적인 이태리풍의 노래를 부르는 가수를 ‘조각품 새’로 상징화해서 이 작품 <나이팅게일>을 썼다. 곧, 이 작품을 통해 예니 린드의 노래를 찬양함과 동시에, 자연스럽고 소박한 세계에 대한 예찬을 표현했다.
하지만 이 작품에는 짝사랑 대상에 대한 찬양과 예찬만 들어 있지는 않다. 당시 지배층에 대한 풍자와 비판도 함께 녹아 있다. 궁궐에 틀어박힌 채 진짜 중요한 것은 모르는 상류층 사람들과, 당장 눈앞에 드러난 인위적인 아름다움만 추구하는 속물적 태도 등을 비판하고 있다. 더불어 가난하고 힘겨운 삶을 살아가는 보통 사람들이 오히려 진실을 알아본다는 것도 알려 준다. 가끔씩 톡톡 튀면서 끼어드는 유머와 흉내말을 사용한 문장들이 이런 풍자 정신을 드러내 보이면서 읽는 맛을 더한다.
하지만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죽음까지도 물리치는 ‘진실과 자유’의 힘이다. 자기 가치를 알아 주었던 황제에 대한 보답으로 나이팅게일은 아름다운 노래를 불러 죽음의 신을 물리쳐 준다. 푸르른 자연 속에서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생명의 노랫소리는 세상 무엇보다 큰 힘을 발휘한다. 죽음의 신까지도 꼼짝 못하게 하는 힘이다. 이것은 자기 노래에 진실로 감동해 주었던 황제에 대한 나이팅게일의 진심 어린 보답이기도 하다. 죽음보다 강한 생명의 힘, 진심을 담아야 하는 진정한 예술의 조건 같은 것을 안데르센은 이 이야기를 통해 말하고 있다. 이건 그냥 깨달은 것이 아니라, 가슴 아픈 짝사랑을 경험하면서 온몸으로 깨달은 것이기에 우리에게 더 큰 감동으로 다가온다.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