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바구니 담기 close

장바구니에 상품을 담았습니다.

닐 게이먼을 만든 생각

  • 닐게이먼
  • |
  • 생각정거장
  • |
  • 2019-05-20 출간
  • |
  • 196페이지
  • |
  • 143 X 208 X 23 mm /377g
  • |
  • ISBN 9791155429730
판매가

13,500원

즉시할인가

12,150

카드할인

365원(즉시할인 3%)

적립금

675원 적립(5%적립)

배송비

무료배송

(제주/도서산간 배송 추가비용:3,000원)

추가혜택

네이버페이 무조건 1%적립+ 추가 1%적립

수량
+ -
총주문금액
12,150

※ 스프링제본 상품은 반품/교환/환불이 불가능하므로 신중하게 선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이 분야의 추천도서

장바구니 담기

출판사서평




닐 게이먼의 시행착오,
글쓰기를 통해 글쓰기를 배우다
- 제대로 가고 있는지 멈춰 서서 돌아보라
- 모험처럼 느껴지면 해라
- 일처럼 느껴지면 멈춰라

‘세계적인 작가’ 반열에 오른 닐 게이먼이지만, 그가 번듯한 대학을 나온 것은 아니다. 그는 자신의 목표, 이야기를 만들고 글을 쓰기 위해서 더 많은 공부를 해야 한다는 걸 당시에는 못마땅하게 생각했다. 그래서 맨몸으로 세상으로 나아가 부딪혔고 오직 쓰고 또 썼다. 글을 써서 먹고살기로 작정한 그는 먼저 저널리스트가 된다. 그는 저널리스트로서의 본문에 맞게 질문을 던지고 그걸로 글을 썼다. 글로 먹고 살 생각이었기에 잘 써야 했다. 경제적으로, 명료하게, 그러면서도 마감에 늦지 않게 글을 쓰는 훈련을 했다. 닐 게이먼은 자신이 이야기한 대로, 글쓰기를 통해 글쓰기를 배웠다. 그리고 점차 만화와 소설, 시나리오를 하나씩 하나씩 써내려갔다. 가끔 자신이 제대로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때면 잠시 일을 멈추고 자신이 서 있는 곳을 돌이켰다. 글을 써서 집세를 내고 샌드위치를 사먹는 목표, 그 산으로 제대로 가고 있는지 스스로를 돌아보았다.
물론 그도 돈을 목적으로 글을 쓴 적이 있다. 그러나 다행히도(?) 돈을 목적으로 한 글쓰기의 결과는 좋지 않았다. 돈을 못 받는 일이 많았다. 결국 닐 게이먼은 돈만을 목적으로 한 글은 쓰지 않기로 한다. 돈을 목적으로 글을 썼다가 돈을 받지 못하면, 그 일은 아무 것도 하지 않은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닐 게이먼은 스스로 의미를 부여할 수 있는 글쓰기에 매진한다. 흥미진진해 보이고 세상에 나오면 어떨까 싶은 것들을 상상하고, 모험하듯 글을 썼다. 비록 실패하더라도 스스로 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일이라면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었고 스스로에게 남는 것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이 같은 시행착오의 글쓰기를 통해 글쓰기를 배웠다.
닐 게이먼은 모든 분야의 크리에이터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한다. “흥미진진한 일, 나를 들뜨게 하는 일을 찾아라. 마음껏 상상하라. 그리고 쓰고, 그리고, 짓고, 연기하고, 춤추고 살라”고 격려한다.

이 시대의 가장 위대한 스토리텔러
오늘의 닐 게이먼을 만든 생각
- 총과 생각의 싸움에서는 언제나 생각이 이긴다
- 도서관과 사서, 책 읽기가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
- 우리는 아이들에게 읽기와 읽는 즐거움을 가르쳐야 한다

이런 글쓰기 과정이 오늘날의 닐 게이먼을 만든 힘이었다. 그럼 그는 어떻게 생각을 키웠으며 무엇을 중요하게 생각할까. 이 작은 책의 맨 앞부분에 자신의 신념을 강하게 드러낸다. 글을 써서, 혹은 창조적인 예술 작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에게 표현의 자유와 독립만큼 중요한 게 또 있을까. 닐 게이먼 역시 자신의 신념으로 자유롭게 생각하고, 마음껏 표현할 자유를 무한히 긍정한다. 생각의 옳고 그름은 상관없다. 누구나 자유롭게 생각하고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을 뿐이다. 또 누군가가 사람들의 자유로운 생각과 표현을 억압한다 해도 이것은 일시적인 현상일 뿐, 결코 억누를 수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스스로 ‘신념’이라 말하는 이 부분은 그가 하는 ‘창작’이라는 행위들의 토대가 되는 생각이다. 아무도 침범할 수 없는 나의 생각과 표현의 자유. 이것이 그가 자유롭게 생각을 뻗어나갈 수 있게 지탱해주는 기준점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두 번째 장에서 도서관과 사서, 공상이 우리의 미래를 결정한다고 이야기한다. 참으로 뜬금없어 보인다. 그러나 이것은 닐 게이먼, 자신의 유년시절을 이야기하는 부분이다. 그가 여덟 살짜리 어린아이였을 때, 마음껏 도서관에 있는 책을 뒤지고 닥치는 대로 읽어도 그대로 인정하고 존중해준 도서관과 모든 책을 편견 없이 대하는 마음을 가졌던 사서에 대한 감사이면서 자신의 상상력이 어디에서 왔는지를 알려주는 대목이다. 책을 좋아하고, 책 읽는 사람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 곳, 도서관 그곳에서 자유롭게 상상하고 생각하고 소통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이야기한다.
그리고 이러한 경험은 단절되어서는 안 될 중요한 가치임을 강조한다. 우리 아이에게 읽기와 읽는 즐거움을 가르쳐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교양 있는 시민을 기르는 방법인 동시에 과거와 소통하고 지식을 쌓아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닐 게이먼, 그가 꿈꾸는 세상은 아이들이 책을 읽는 세상,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주는 세상, 그리고 아이들이 상상하는 세상이다. 그래서 궁극적으로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는 세상을 만드는 것이다. 그가 글을 쓰는 이유, 창작을 하는 이유다.


세상이 더 흥미로운 곳이 되도록
좋은 예술을 만들자
- ‘실패의 문제’와 ‘성공의 문제’를 대비하라
- 실수를 두려워하지 마라
- 당신만의 예술을 하라

저자는 글쓰기를 ‘의자 만들기’에 비유한다. 누구나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시험기간, 혹은 과제물을 내야 할 때 갑자기 보지도 않던 드라마가 재미있어지고, 청소나 설거지 따위에 열을 올리는 경험 말이다. 저자 닐 게이먼은 원고를 써야 하는 상황에서 한가로이 라디오를 들으면서 의자를 조립하는 걸 자신의 글쓰기 과정에 빗대어 보여준다. 밑판과 등받이를 조립하고 나사를 끼우는 과정, 조립 설명서에 따라 하나씩 조립해가는 과정을 글쓰기와 비교한다. 의자 만들기와 마찬가지로 글 쓰기도 굉장히 오랜 시간이 걸리는 힘든 작업이다. 그러면서 ‘책은 한 사람씩 사서 읽고 스툴이나 발판사다리로 책을 사용하지 말라’고 유쾌하게 경고한다. 그런데 마지막에 글쓰기를 미루고 그렇게 만든 의자에서 크게 넘어지는 닐 게이먼의 모습이 왠지 글쓰기의 본질이라는 느낌이 든다.
글쓰기를 포함한 예술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다. 당연히 성공보다는 실패의 확률이 높다. 이 분야에 뛰어들기 위해서는 ‘실패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야 한다고 충고한다. 일거리, 돈, 인정, 사랑 모두 편지를 빈병에 넣어 무인도에서 파도에 띄우는 거나 마찬가지임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충고한다. 그리고 얼굴이 두꺼워져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운 좋은 소수만 겪게 될 ‘성공의 문제’도 경고한다. 모든 것을 하겠다고 덤벼들어서는 안 되는 지점이 온다고. 그때 거절하는 법을 배워야 하고 즐길 수 있는 넉넉한 마음이 필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아무도 이야기해주지 않기에 더 어려운 문제일 수 있다고 충고한다. 그러나 이건 행운이 따라야 가능한 것이고, 창조적인 작업을 하려면 우선 기억해야 할 것이 있다.

흥미롭고, 놀랍고, 찬란하고,
환상적인 실수를 하라.
규칙을 깨뜨려라.
당신이 존재함으로써
세상이 더 흥미로운 곳이 되도록
좋은 예술을 만들어라.
-190쪽에서

벌거벗고 길을 걷는 것처럼 자신을 드러내라. 그 순간이 바로 당신이 크리에이터로서, 창작자로서 ‘좋은 예술을 만드는 순간’이다. 상상하라. 그리고 모험하듯 써라. 그럼 미래는 여러분의 것이다.


목차


나의 신념 11

우리의 미래는 왜 도서관과 독서, 공상에 달려 있는가 31

의자 만들기 69

좋은 예술 만들기 95

역자후기: 새롭고 독창적인 것을 만들어라 193

교환 및 환불안내

도서교환 및 환불
  • 상품불량 및 오배송등의 이유로 반품하실 경우, 반품배송비는 무료입니다.
  • 고객님의 변심에 의한 반품,환불,교환시 택배비는 본인 부담입니다.
  • 상담원과의 상담없이 교환 및 반품으로 반송된 물품은 책임지지 않습니다.
  • 반품신청시 반송된 상품의 수령후 환불처리됩니다.(카드사 사정에 따라 카드취소는 시일이 3~5일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 주문하신 상품의 반품,교환은 상품수령일로 부터 7일이내에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 상품이 훼손된 경우 반품 및 교환,환불이 불가능합니다.
  • 반품/교환시 고객님 귀책사유로 인해 수거가 지연될 경우에는 반품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 스프링제본 상품은 교환 및 환불이 불가능 합니다.
  • 군부대(사서함) 및 해외배송은 불가능합니다.
  • 오후 3시 이후 상담원과 통화되지 않은 취소건에 대해서는 고객 반품비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반품안내
  • 마이페이지 > 나의상담 > 1 : 1 문의하기 게시판 또는 고객센터 1800-7327
교환/반품주소
  •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11 1층 / (주)북채널 / 전화 : 1800-7327
  • 택배안내 : CJ대한통운(1588-1255)
  • 고객님 변심으로 인한 교환 또는 반품시 왕복 배송비 5,000원을 부담하셔야 하며, 제품 불량 또는 오 배송시에는 전액을 당사에서부담 합니다.